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연예 > 연예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중국 수험생 다이어트로 횡문근융해증 얻어 입원! 박신혜 강소라 양쯔 등 다이어트 달인들이 말하는 ‘비결’

[기타] | 발행시간: 2017.07.04일 11:33

박보람

[인민망 한국어판 7월 4일] 최근 양쯔(楊紫)가 다이어트 관련 사진을 지속적으로 공개하고 있다. 6월 25일 오전 양쯔는 손에 ‘날씬해지고 싶어요’라고 쓴 종이를 들고 자신의 의사를 명확하게 드러냈다. 많은 사람들이 다이어트는 운동이 3이고 식단 조절이 7이라고 말한다. 이는 균형 잡힌 식습관과 적당한 운동이 있어야 건강한 다이어트를 할 수 있다는 뜻이며 그렇지 않을 경우 힘은 힘대로 들고 효과는 크게 보지 못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6월 25일 양쯔(楊紫)가 손에 ‘날씬해지고 싶어요’라고 쓴 종이를 들고 자신의 의사를 명확하게 드러냈다.

지나친 운동 역시 피하는 것이 좋다. 최근 입시를 마친 중국의 한 여학생이 다이어트를 하다가 응급실에 실려가는 사건이 발생했다. 그녀는 계속해서 온동을 통해 다이어트를 실시했다. 헬스장에서 근력운동을 마친 그녀는 다시 1시간 동안 자전거 타기를 진행했다. 그렇게 며칠 운동을 반복했고 그녀는 갑자기 허벅다리 근육에 통증을 호소했고 평지를 걷는 것도 힘들어졌다. 운동 4일 차, 그녀의 소변이 검은색으로 변했고 깜짝 놀란 그녀의 가족들은 그녀와 병원을 찾았고 근육이 녹는 횡문근융해증 판정을 받았다.

입시를 마친 중국의 한 여학생이 다이어트를 하다가 응급실에 실려갔다.



자기관리를 하지 않으면 살이 찌는 것은 어느 누구라도 피해갈 수 없는 사실이다. 전지현, 송혜교, 장근석 등 남녀 스타들 역시 이런 경험이 있는데 관련 사진을 준비해 보았다. (번역: 은진호)

전지현

송혜교

김수현

장근석

박보람

박보람은 연예인이 되기 위해 운동, 식단 조절을 감행했고 32kg을 감량하는 데 성공했다.

박신혜

그녀는 독특한 음식 다이어트법을 시도했다. 다이어트 당시 그녀는 오이와 야채 위주의 식단을 꾸렸고 저녁 6시 이후에는 단백질과 탄수화물 섭취를 하지 않았다고 한다.

'국민 첫사랑' 수지 역시 데뷔 초 통통한 모습을 하고 있었다.

강소라

그녀는 다이어트를 하면서 ‘야식 금지, 적절한 운동, 1일 3끼’라는 원칙을 세웠다.



원문 출처: 인민망(人民網)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33%
10대 0%
20대 0%
30대 33%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67%
10대 0%
20대 25%
30대 25%
40대 8%
50대 0%
60대 8%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2050년 우리 나라 로인 총인구의 1/3 차지할듯

2050년 우리 나라 로인 총인구의 1/3 차지할듯

북경 7월 19일발 신화통신(기자 전효항): 인구로령화는 우리 나라에서 21세기를 관통하는 기본국정이다. 국가위생건강위원회 당조성원, 전국로령화사무실 상무부주임 왕건군은 19일 2050년 전후까지 우리 나라 로인 인구수는 최고치인 4.87억명에 달해 총인구의 34.9%를

상하이, 부동산보유 상황 온라인으로 검색가능

상하이, 부동산보유 상황 온라인으로 검색가능

앞으로 상하이 은행들은 온라인을 통해 한 가구의 부동산 보유현황을 검색할 수 있게 된다. 상하이은감국과 상하이부동산등기국은 공동으로 관련 '통지'를 발표해 부동산등록정보를 온라인으로 검색가능한 시스템을 개통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은행은 이 시스템을

집값•돼지고기값 더 오르나?

집값•돼지고기값 더 오르나?

최근 중국 관련 정부부처들이 올 상반기 경제현황에 대한 발표와 함께 모든 주민들의 공동 관심사인 '집값 안정 여부', '돼지고기값 인상 여부', '여름철 전기공급 원활 여부' 등 민생관련에 대해 답을 내놓았다고 중국신문망(中国新闻网)이 보도했다. 올 들어 3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