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기상천외
  • 작게
  • 원본
  • 크게

곰에게 머리물린 '와작' 소리에 깬 미 10대, 몇 미터 끌려가다 탈출

[기타] | 발행시간: 2017.07.10일 07:27

미 콜로라도주의 한 야영장 슬리핑 백 속에서 잠자던 19세의 지도원이 9일 새벽 4시께 (현지시간) 흑곰에게 머리를 물리는 '와작' 소리에 잠이 깨었지만 4m이상 끌려가다가 가까스로 탈출했다고 콜로라도 공원야생동물국 대변인이 말했다.

이 피해자는 덴버 북서쪽 77km 지점에 있는 글래시어 뷰 목장 부근 야영장에서 자던 중 무엇인가 씹히는 와작 소리를 듣고 잠이 깬 순간 자기 머리가 곰 입안에 물려있는 것을 알았으며, 그 소리는 곰이 이빨로 자기 머리 뼈를 깊이 물어 뼈를 스치는 순간에 난 소리같았다고 말한 것으로 제니퍼 처칠 대변인은 전했다.

곰은 이 청년의 머리를 물고 슬리핑백 밖으로 끄집어 내려고 애썼으며 청년은 3~4m를 끌려가면서 곰을 치고 때리고 마구 소리를 질러 근처에 있던 다른 사람들이 곰을 공격하는 동안 가까스로 탈출했다. 곰은 사람들의 고함소리에 마침내 그를 뱉어놓고 사라졌다.

딜런이란 이름의 청년은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곧 퇴원했다. 그의 천막 곁에는 12~13세의 야영 팀들이 자고 있는 텐트들이 있었지만 다른 청소년은 다친 사람이 없었다고 야영장 소유주인 제7안식일 로키마운틴회는 밝혔다.

미국산 흑곰들은 보통은 사람을 공격하지 않지만 최근 서부지역에서는 몇 주일간 여러 차례 사람들을 습격하는 사건이 있었다.

지난 4일에는 한 여성과 애견이 아이다호 팬핸들 국립수목원에서 새끼를 데리고 있는 어미곰을 놀라게 해 공격당한적이 있었고 지난 달 알래스카에서는 흑곰이 사람을 물어죽인 별도의 사건이 2건 일어났다. 피살된 사람은 산악 자전거경기중 길을 잃은 앵커리지의 패트릭 쿠퍼(16)와 앵커리지의 광산회사 여직원 에린 존슨이었다. 큰 곰에게 공격 당한 존슨의 동료 한 명도 중상을 입었다. 외신

출처: 료녕신문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73%
10대 0%
20대 18%
30대 36%
40대 9%
50대 9%
60대 0%
70대 0%
여성 27%
10대 9%
20대 9%
30대 0%
40대 9%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로씨야 월드컵 경기장의 국기, 왜 저렇게 생겼지?

로씨야 월드컵 경기장의 국기, 왜 저렇게 생겼지?

로씨야 월드컵에서 경기전 그라운드에 펼쳐지는 각 나라 국기가 참으로 이상하게 생겼다. 흔히 볼수 있는 사각형이 아니다. 사과처럼 생겼는데 웃쪽이 뾰족하다. 말로 표현하기가 쉽지 않다. 이번 로씨야 대회를 맞아 국제축구련맹(FIFA) 사이트에서도 동일한 디자인이

비수같던 혼다의 슛·패스…베테랑 품격

비수같던 혼다의 슛·패스…베테랑 품격

일본이 세네갈에 선제꼴을 내주고도 무승부에 성공했다. 간판스타에서 조커로 격하됐음에도 혼다 게이스께는 월드컵 2경기 련속 번뜩였다. 예카테린부르크 중앙경기장에서는 25일 2018 국제축구련맹(FIFA) 로씨야 월드컵 H조 2라운드 일본-세네갈 전이 열렸다. 결과는

집안 정리, 물건을 버리는 데도 순서 있다

집안 정리, 물건을 버리는 데도 순서 있다

◆옷→책→서류→소품→추억의 물건들 책 <<설레지>>을 쓴 곤도 마리에는 자신만의 정리법으로 일약 스타덤에 오른 정리 컨설턴트이다. 그가 말하는 정리의 기준은 ‘마음이 설레는 물건만 남겨야 한다’는 것. 버릴 물건과 남길 물건을 판가름하는 기준을 ‘설렘’으로 정했다.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