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국제사회
  • 작게
  • 원본
  • 크게

‘버려진 양심’ 때문에… 로마·파리 ‘쓰레기 대란’

[조글로미디어] | 발행시간: 2017.07.11일 06:37
[쓰레기로 몸살 앓는 지구촌] 각국, 처리 대책 마련 ‘골머리’

지난 4일 태국 휴양지 코사무이의 유명 호텔 6곳은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음식물 쓰레기를 외부로 반출하지 않고 자체 처리하기로 뜻을 모았다. 아름다운 섬 안에 쌓인 쓰레기가 40만t을 넘어섰는데, 호텔들이 쓰레기 대란의 주범으로 밝혀진 탓이다. 쓰레기 반출 없는 호텔은 올해 17곳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쓰레기 문제가 지구촌 최대 고민으로 자리 잡고 있다. 일부 유럽 도시에서는 쓰레기 처리 대책이 정치 이슈가 된 지 오래이고, 쓰레기 산이 무너지면서 인명 피해가 발생하는 안타까운 소식도 매년 이어지고 있다. 바다를 떠다니는 새로운 쓰레기 섬이 잇따라 목격되고, 우주를 뒤덮은 쓰레기가 향후 우주개발의 난제가 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스마트폰 등이 급속도로 확산한 아시아에서는 전자 쓰레기가 급증하고 있다. 2017년 지구촌의 쓰레기 고민을 들여다봤다.

10일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이탈리아 로마에서는 최근까지 전 총리와 현 시장이 쓰레기 문제로 맞붙었다. 집권 민주당 대표로 재선한 마테오 렌치 전 총리가 먼저 “로마는 쓰레기로 점령됐고 로마시는 쓰레기 문제를 풀 능력이 없다”며 신생 정당인 오성운동 소속의 비르지니아 라지 로마시장을 공격했다. 라지 시장 집권 1년이 지났지만 쓰레기 문제가 개선되지 않고 있다는 주장이다.

로마의 쓰레기 문제는 쓰레기 매립지 부족과 관련해 공무원·장비 부족 문제가 얽히면서 몇년째 확산했다. 이탈리아 보건부가 거리의 쓰레기 탓에 갈매기 등 새떼가 창궐하고, 출몰하는 쥐와 바퀴벌레 때문에 질병이 우려된다고 경고했을 정도다. 이탈리아 언론은 쓰레기 불법매립에 마피아가 개입돼 있다는 소식을 매년 전하고 있다.

프랑스 파리도 최근 쓰레기와의 전쟁을 선포했다. 파리는 낭만적인 이미지와 달리 담배꽁초 등 쓰레기 투기, 애완동물 대소변 방치 등의 문제를 겪어왔다. 파리의 거리에서 매년 수거되는 담배꽁초만 150t에 이른다.

최근 몇년 새 중국과 러시아도 쓰레기 대책에 몰두하기 시작했다. 부유한 도심에서 폭증한 쓰레기가 시골로 배출되면서 유럽 각국에서 빚어지던 지역 갈등의 양상도 보이기 시작했다.

러시아에서는 여전히 쓰레기 대부분을 매립하고 있다. 러시아 산업무역부에 따르면 매년 1억7670만t의 산업·일반쓰레기가 땅에 묻힌다. 불법매립이 워낙 많아 실제 수치는 이보다 훨씬 높을 것이라는 관측이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모스크바 인근 주요 쓰레기매립장은 포화상태로 대부분 폐쇄됐다. 추가 매립지 확보 과정에서 지역 이기주의가 들끓고 있다.

이에 러시아 정부는 올해를 환경의 해로 지정, 1940억루블(약 3조7000억원)을 폐기물 재활용을 포함한 각종 환경 프로젝트에 투입하기로 했다. 우선 재활용 대상 쓰레기의 매립을 단계적으로 금지하면서 분리수거를 유도하고 있다. 지난 1월부터 철스크랩 등의 폐기물 매립을 금지하더니, 내년 1월부터 종이·타이어·유리 등의 매립이 금지된다. 지방정부는 주요 제조 공장들이 자체 폐기물처리 설비를 도입하도록 독려하고 있다.

중국도 2020년까지 베이징(北京)·상하이(上海)·충칭(重慶), 그리고 각 성의 성도(省都) 등 전국 46개 도시에 분리수거 제도를 대대적으로 도입하기로 했다. 해당 도시의 정부기관과 학교, 기업 등 공공기관은 유해 쓰레기, 음식물 쓰레기, 재활용 쓰레기를 의무적으로 분리해 버려야 한다. 이를 통해 해당 도시의 쓰레기 재활용률을 최소 35%까지 끌어올릴 생각이다. 하지만 일반가정은 분리수거 권고 대상일 뿐이다. 최근 소득 증가와 맞물려 전자제품 소비가 급증한 중국에서는 전자 쓰레기 발생량도 2배 넘게 늘었다. 중국의 2015년 전자 쓰레기 발생량은 668만1000t으로 2010년(300만t)에 비해 크게 늘었다.

중국에서 분리수거 강제조항이 등장한 것은 최근의 일이다. 중국은 2000년 베이징과 상하이 등 8개 주요 도시에서 분리수거제도를 시범 도입했다. 2008년 올림픽을 앞둔 베이징시는 분리수거 불이행 시 최고 200위안(약 3만4000원)의 벌금까지 부과했다.

하지만 도시별로 분리수거 표준이 달라 제도 시행이 쉽지 않았다. 일부 도시에서는 음식물 쓰레기가 주를 이뤘지만, 다른 도시에서는 재활용 쓰레기 분리수거를 목표로 했다. 최근 3년 동안 중국 주요 도시들의 분리수거 중점사항은 음식물 쓰레기로 자리 잡고 있다.

특히 전 세계 음식의 30% 이상이 쓰레기로 버려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매년 음식물 쓰레기 8800만t이 배출되는 유럽에서는 유통기한이 지난 음식을 파는 상점도 등장했다. 프랑스 의회는 슈퍼마켓에서 팔다 남은 식품을 자선단체에 기부하고 쓰레기로 버리지 못하도록 의무화한 ‘음식물 쓰레기 금지법’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최근에 유통기한이 지나거나 외형이 손상된 식료품만을 전문적으로 취급하는 상점인 ‘위푸드’(WeFood)가 덴마크 코펜하겐 시내에만 3군데나 문을 열었다.

덴마크는 한때 개인당 연간 음식물 쓰레기 배출량이 668㎏으로 유럽 내 2위였지만 최근 다양한 시도가 이어지면서 주목받고 있다. 특히 러시아에서 태어나 13살에 덴마크로 이민 온 셀리나 율이 2008년 페이스북에 ‘음식을 버리지 말자’(Stop Wasting Food)라는 소규모 모임을 만든 뒤 많은 변화가 있었다. 유명 슈퍼마켓 체인이 대량 구매 할인을 없앴고, 식당에서 남은 음식을 담아가는 봉투 겉면에는 ‘개 봉투’(Doggie Bag)가 아니라 ‘좋은 봉투’(Goodie Bag)라는 글귀가 새겨졌다. 기업들이 남은 음식이나 식자재를 기부하기 시작했고, 덴마크 학생들에게 ‘쓰레기 줄이는 방법’ 등을 교육하는 프로그램도 생겼다. 2020년까지 정부·NGO·기업 차원에서 음식물 쓰레기를 50%가량 절감할 수 있는 유럽식 플랫폼을 만들기 위한 작업도 진행되고 있다.

세계일보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82%
10대 18%
20대 0%
30대 55%
40대 9%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18%
10대 0%
20대 0%
30대 18%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상하이 자유무역지구, 외국계 금융회사에 ‘빗장’ 연다

상하이 자유무역지구, 외국계 금융회사에 ‘빗장’ 연다

중국 정부가 금융업에 대한 개방을 확대한다고 발표한 뒤 상하이에서 가장 먼저 관련 의견을 발표했다. 지난 21일 상하이 자유무역시험구에서는 <금융서비스업의 대외 개방 확대와 관련한 의견>을 통해 은행, 보험, 증권 등 금융분야에 외국계 자본을 유치하고 일부 지

즈푸바오, 이번엔 日 교통시스템 ‘접수’

즈푸바오, 이번엔 日 교통시스템 ‘접수’

중국 대중교통 시스템 온라인 결제 서비스를 시작한 알리바바가 이번에는 일본 기업과 손잡고 일본 교통시장에 진출한다. 21일 환치우망(环球网)에 따르면 알리바바가 최근 일본 금융리스 그룹인 오릭스(ORIX)와 손잡고 오키나와(冲绳) 교통시스템에 모바일 결제 시스템

샤오미, 7월 9일 향항 상장…기초투자자 수면 위로

샤오미, 7월 9일 향항 상장…기초투자자 수면 위로

중국 스마트폰 제조업체인 샤오미(小米)가 빠르면 내달 9일 홍콩 증권거래소에 상장한다. 조달 자금은 당초 예상했던 100억 달러보다 훨씬 적은 규모인 61억 달러다. 22일 펑파이뉴스(澎湃新闻)는 블룸버그 통신의 기사를 인용해 샤오미의 발행가는 17~22홍콩달러가 될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