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국제사회
  • 작게
  • 원본
  • 크게

안해 25명 둔 캐나다의 일부다처 지역 지도자등 2명 유죄판결

[기타] | 발행시간: 2017.07.25일 14:19
캐나다의 고립된 일부다처 지역사회의 전 지도자 2명이 24일(현지시간) 브리티시 콜럼비아주 법원에서 10년간의 법정투쟁 끝에 유죄판결을 받아 앞으로 캐나다의 중혼금지법의 헌법 적합성 여부 재판에 영향을 미칠 판례를 남기게 되었다.

브리티시 콜럼비아 대법원은 25명의 여성과 결혼한 윈스턴 블랙 모어, 5명과 결혼한 제임스 올러에 대해 중혼 증거가 명백하다며 유죄판결을 내렸다.

블랙모어는 그 동안 종교적 신념 때문이라며 중혼을 했다고 주장해왔다. 또 자신이 유죄판결을 받을 경우 캐나다의 중혼금지 법의 위헌성을 따지는 법정 투쟁을 계속하겠다고 예고했다.

이번에 2명이 기소된 것은 1990년대 캐나다 지방정부가 처음 출범시킨 중혼 가정에 대한 일제 단속의 결과이며 앞으로 재판 결과에 따라 형량이 결정된다. 이들이 속한 단체의 원래 중심지는 미국 내 유타주와 애리조나주 접경지대의 조그만 마을이다.

이들의 중혼 증거는 주로 텍사스주의 한 교회에서 압수 수색한 서류들과 결혼 증서 등에 포함되어 있었으며 재판부가 그 증거능력을 인정하고 채택함으로써 유죄판결이 가능했다.

하지만 재판이 오랜 세월 끌어온 것은 중혼에 대한 캐나다의 법에 애매모호한 부분이 있어서였다. 그러나 2011년 이 문제의 헌법 위반 여부가 대법원에까지 올라간 뒤 중혼금지법은 유효하며 종교의 자유를 침해하는 것은 아니라는 판결이 나와 이후 유죄판결이 잇따를 것으로 보인다. 외신

출처: 료녕신문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7%
10대 0%
20대 0%
30대 29%
40대 14%
50대 14%
60대 0%
70대 0%
여성 43%
10대 0%
20대 0%
30대 29%
40대 14%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1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일부 25처제는 몰라도 일부2처제는 바람직하지 않을까?
답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서시장 이전, 업종별 상인들 ‘희비 교차’

서시장 이전, 업종별 상인들 ‘희비 교차’

연길시에서도 오랜 명물 가운데 하나인 연길서시장이 재건공사를 기한내 원만히 마치고 드디여 지난달 3일에 재오픈됐다. 공식적으로 개업한 지 40일가량 되면서 3800여개에 달하는 점포 상인들은 이전과는 사뭇 달라진 분위기를 실감하고 있었다. 과연 상인들의 ‘초반

연길 택시 새로운 차량으로 교체

연길 택시 새로운 차량으로 교체

-12월 31일까지 조사 래년에 연길시에서 대량의 택시차량을 교체하게 된다. 11일, 연길시교통운수관리소로부터 료해한 데 따르면 지난 7일부터 전 시 시민을 대상으로 택시업종에 관한 의견을 광범위하게 접수하고 있다. 이번 조사는 총 9개의 질문을 포함하고 있으며

스마트폰 오래 보는 아이들, 뇌 구조 바뀐다

스마트폰 오래 보는 아이들, 뇌 구조 바뀐다

스마트폰과 같은 전자기기 화면을 오래 보면 아이의 뇌 구조가 바뀌고 뇌 기능 저하를 가져올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CBS방송의 심층보도 프로그램인 ‘60분’은 9일(현지시간) 미국 샌디에이고 캘리포니아대 연구진이 미국내 9~10세 어린이 4500명을 대상으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