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중국, 자면서 돈버는 '잠자는 직업' 수면 전문 테스터

[온바오] | 발행시간: 2017.08.01일 02:13

[온바오닷컴 | 강희주 기자] 호황을 누리고 있는 중국 관광시장에서는 전문적인 수면 테스터가 늘고 있는데, 현재 약 5백여명인으로 추산된다.

중국 현지 신문에 따르면 전체적으로 약 5천명의 파트 타임 수면 테스터가 있고, 그 중 10 분의 1이 풀 타임으로 일한다.

중국에서 지난 2009년 수면 테스트를 처음으로 모집했다. 당시 여러 여행 웹사이트에서 호텔 체험에 대한 리뷰를 작성하기 위해 리뷰어 모집했다. 그러나 전문 수면 테스터는 작년까지 없었다.

중국 네티즌이 비록 "세계에서 가장 편안한 일"이라고 말하지만, 실제는 지칠 정도로 바쁜 여행 스케줄 때문에 일부 사람들이 생각하는 것처럼 쉽지만은 않다.

전 세계 20개국 100여개 호텔에서 일하는 프로 수면테스터인 32세의 취사사 씨는 "매년 거의 100개의 성급 호텔 혹은 특색있는 호텔에서 잤다. 나는 항상 길 위에 있었다."고 말했다.

그녀는 "나는 좋은 빛을 위한 적당한 시간을 체크해서 사진 촬영을 한다. 그리고 나는 화장실, 욕실, 침실에 있는 시설을 면밀히 관찰한다. 가장 중요한 것은 사람들이 편히 잘 수 있도록 방음되어야한다는 것이다."고 덧붙였다.

이러한 작업에 대한 급여는 높을 수있다. 테스터의 급여는 그들이 기여하는 여행 사이트에 의해 지불된다. 소셜 미디어 플랫폼은 리뷰수에 따라 지불된다. 그리고 브랜드 카메라, 핸드폰 및 보석 등 제품을 홍보하면 광고 비용을 받는다. 그녀의 명성에 비추어 볼 때, 그녀의 수입의 상당 부분은 그녀의 호텔 서비스를 시도하는 그녀를 초대하는 지역 관광청으로부터 온 것이다.

그녀는 "현재의 수입은 포춘지 500대 기업의 전직 관리자 급여의 거의 두 배이다."고 말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4%
10대 0%
20대 14%
30대 29%
40대 21%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36%
10대 0%
20대 7%
30대 7%
40대 14%
50대 7%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로씨야 월드컵 경기장의 국기, 왜 저렇게 생겼지?

로씨야 월드컵 경기장의 국기, 왜 저렇게 생겼지?

로씨야 월드컵에서 경기전 그라운드에 펼쳐지는 각 나라 국기가 참으로 이상하게 생겼다. 흔히 볼수 있는 사각형이 아니다. 사과처럼 생겼는데 웃쪽이 뾰족하다. 말로 표현하기가 쉽지 않다. 이번 로씨야 대회를 맞아 국제축구련맹(FIFA) 사이트에서도 동일한 디자인이

비수같던 혼다의 슛·패스…베테랑 품격

비수같던 혼다의 슛·패스…베테랑 품격

일본이 세네갈에 선제꼴을 내주고도 무승부에 성공했다. 간판스타에서 조커로 격하됐음에도 혼다 게이스께는 월드컵 2경기 련속 번뜩였다. 예카테린부르크 중앙경기장에서는 25일 2018 국제축구련맹(FIFA) 로씨야 월드컵 H조 2라운드 일본-세네갈 전이 열렸다. 결과는

집안 정리, 물건을 버리는 데도 순서 있다

집안 정리, 물건을 버리는 데도 순서 있다

◆옷→책→서류→소품→추억의 물건들 책 <<설레지>>을 쓴 곤도 마리에는 자신만의 정리법으로 일약 스타덤에 오른 정리 컨설턴트이다. 그가 말하는 정리의 기준은 ‘마음이 설레는 물건만 남겨야 한다’는 것. 버릴 물건과 남길 물건을 판가름하는 기준을 ‘설렘’으로 정했다.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