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기상천외
  • 작게
  • 원본
  • 크게

'반영구 눈썹 문신' 했다가 바이러스 감염된 여성

[조글로미디어] | 발행시간: 2017.08.03일 09:44

호주에서 아이 셋을 키우는 '싱글맘' 아만다는 반영구 눈썹 문신을 받기 위해 지난 7월 관련 클리닉을 찾았다. 문신을 받고 돌아와 낮잠에 빠진 그는 참을 수 없는 고통에 깨어났고 거울을 보고는 경악을 금치 못했다. 눈썹 주변이 빨갛게 부어올라 피부가 벗겨지고 있었다.

눈썹을 좀 더 또렷하게 만들고 싶어 클리닉을 찾았던 아만다의 결정은 한순간에 악몽이 되어버렸다. 거울을 보고 놀란 그는 곧바로 병원에 찾아갔고 "바이러스에 감염됐다"는 진단을 받았다. 현재 일주일에 3~4번씩 병원에 방문하고 있는 아만다는 항생제와 스테로이드 크림을 처방받았지만 훼손된 눈썹과 피부 조직은 쉽게 돌아오지 않고 있다.

"눈썹 문신에 들였던 비용보다 병원비가 훨씬 많이 나오고 있다"는 아만다는 "너무 아파서 운전도 못하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어 "눈 주변이 계속 붓고 편두통에 시달리고 있다. 치료를 해도 흉터가 남을 것"이라고 했다.

아만다가 눈썹 문신으로 바이러스에 감염된 원인은 청결하지 못한 시술 환경 때문이었다. 아만다는 "시술을 진행했던 미용사가 다른 손님과 함께 내 시술을 했다"며 "장갑을 벗지 않은 채 이곳저곳을 오가며 용무를 봤고 장갑을 바꿔 끼지 않고 문신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그는 눈썹이 부어오르고 피부가 벗겨지자 클리닉에 바로 전화를 해 항의했다. 미용사는 "색이 옅어지는 것"이라고 해명했다고 한다. 아만다는 피부가 벗겨지고 부어오른다고 주장했고, 미용사는 "색이 옅어지는 것은 자연스러운 현상"이라고 되받았다.

데일리메일과의 인터뷰에서 클리닉 원장은 아만다에게 일어난 상황을 부정하며 "문신을 받고서는 굉장히 좋아하셨다"고 전했다. 원장은 "아만다가 눈썹 색 변화를 우려하며 전화를 건적이 있었지만 정상적인 현상"이라고도 덧붙였다. 이어 그는 "제 아내(미용사)가 반영구 시술만 2000번을 했는데 바이러스에 감염된 손님은 단 한 번도 없었다"고 주장했다. 아만다는 이 클리닉에 소송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국민일보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42%
10대 0%
20대 0%
30대 25%
40대 17%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58%
10대 0%
20대 8%
30대 42%
40대 8%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서시장 이전, 업종별 상인들 ‘희비 교차’

서시장 이전, 업종별 상인들 ‘희비 교차’

연길시에서도 오랜 명물 가운데 하나인 연길서시장이 재건공사를 기한내 원만히 마치고 드디여 지난달 3일에 재오픈됐다. 공식적으로 개업한 지 40일가량 되면서 3800여개에 달하는 점포 상인들은 이전과는 사뭇 달라진 분위기를 실감하고 있었다. 과연 상인들의 ‘초반

연길 택시 새로운 차량으로 교체

연길 택시 새로운 차량으로 교체

-12월 31일까지 조사 래년에 연길시에서 대량의 택시차량을 교체하게 된다. 11일, 연길시교통운수관리소로부터 료해한 데 따르면 지난 7일부터 전 시 시민을 대상으로 택시업종에 관한 의견을 광범위하게 접수하고 있다. 이번 조사는 총 9개의 질문을 포함하고 있으며

스마트폰 오래 보는 아이들, 뇌 구조 바뀐다

스마트폰 오래 보는 아이들, 뇌 구조 바뀐다

스마트폰과 같은 전자기기 화면을 오래 보면 아이의 뇌 구조가 바뀌고 뇌 기능 저하를 가져올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CBS방송의 심층보도 프로그램인 ‘60분’은 9일(현지시간) 미국 샌디에이고 캘리포니아대 연구진이 미국내 9~10세 어린이 4500명을 대상으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