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건/사고
  • 작게
  • 원본
  • 크게

서두른 승객이 부른 해프닝…지하철 사고 오해극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17.08.17일 09:32
 (흑룡강신문=하얼빈) 문이 열리자마자 서둘러 내린 한 승객의 의도치 않은 행동이 다른 이들로 하여금 차에서 사고가 났다고 오해하게 만들면서 중국의 한 지하철역 승강장에 일대 소란이 발생했다.

  지난 16일(현지시간) 중국 인민망 등 외신들에 따르면 최근 광둥(廣東) 성 선전 시의 한 지하철역에 차가 서자마자 20대로 추정되는 남성이 서둘러 내렸다고 세계일보가 전했다.

  예상치 못한 일이 벌어졌다.

  서두르는 남성을 본 주위 승객들은 차에서 사고가 났다고 판단, 그의 뒤를 따라 뛰어나갔고 이들을 본 다른 승객들까지 고함지르며 문으로 뛰쳐나가면서 승강장은 순식간에 아수라장이 됐다.

  열차를 기다리던 이들도 안에서 뛰어나오는 승객들을 보고는 재빨리 뒤로 돌아 도망쳤다.


중국 인민망 웨이보 영상 캡처.

  실제로는 아무 일도 벌어지지 않았는데, 서두른 한 남성이 의도치 않게 차에서 사고라도 난 것처럼 다른 승객들을 오해하게 만든 셈이다.

  승강장에 우르르 쏟아져 나온 승객들은 CCTV에도 포착됐다.

  안내방송을 틀어 승객들을 안심시킨 역무원들은 영상 분석을 통해 한 남성의 서두르는 모습에서 해프닝이 발생했다고 결론지었다.

  역장은 “우리 역에서는 아무 일도 벌어지지 않았다”고 말하면서도 “만약 차에서 사고가 난다면 직원들의 안내를 따라 대피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얼마 전에도 선전 시 지하철에서 갑자기 쓰러진 한 승객을 보고는 사고가 났다고 다른 이들이 판단, 우르르 내리면서 15명이 다치고 이중 9명은 병원으로 실려 가는 일이 있었다고 현지 매체들은 전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33%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33%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67%
10대 0%
20대 0%
30대 33%
40대 33%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中서 발표한 세계 대학 순위..1위는 美 하버드大

中서 발표한 세계 대학 순위..1위는 美 하버드大

전 세계 유명 대학교 500곳 가운데 중국 대학교가 차지하는 비율이 12%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칭화대, 베이징대, 저장대, 푸단대, 상하이자오퉁대 등 5곳의 대학이 순위 상위에 올랐다. 최근 상하이자오퉁대가 공개한 2018년 세계대학학술순위(ARWU·Academic Rank

14가지 항암제 가격 인하

14가지 항암제 가격 인하

일전 국가 의료보장국은 암환자들의 경제적 부담을 줄이기 위해 14가지 전기(前期) 국가 협상 항암제의 지불표준과 구매가격을 인하, 9월 말 전까지 조정 후의 새 가격에 따른 온라인 입찰 구매를 공개하라고 각 성급 약품 집중구매 플랫폼에 요구했다. 국가 의료보장

의류, 신발 관리…‘헹굼물에 식초 넣으세요’

의류, 신발 관리…‘헹굼물에 식초 넣으세요’

◆헹굼물에 식초, 베이킹소다, 구연산 등 첨가제 활용 장마철 자녀의 젖은 교복에서 퀴퀴한 냄새가 난다면 이미 세균이나 곰팡이균이 있다는 증거다. 따라서 오래 방치하지 말고 세탁하는 것이 좋고 미지근한 물에 산소계 표백제를 사용하면 도움이 된다. 특히 헹굼물에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