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국제경제
  • 작게
  • 원본
  • 크게

인도, 중국에 무역전쟁 카드 동원…중국산 93종 제품에 반덤핑관세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7.08.17일 10:12
히말라야 산지에서 중국과 무장대치 중인 인도가 중국산 제품에 대해 대거 반덤핑(덤핑: 채산을 무시한 싼 가격으로 상품을 파는 일) 관세를 부과하며 무역전쟁 카드를 동원했다.

17일, 재신(财新)넷과 향항 명보(明报)에 따르면 인도 상공부 장관 니르말라 시타라만은 최근 인도의회에 제출한 서면답변을 통해 지난 9일부터 중국에서 수입한 93종의 제품에 대해 반덤핑 관세를 부과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들 중국산 제품은 주로 석유화학, 화공, 철강, 비철금속, 섬유, 실, 기계류, 고무, 플라스틱, 전자제품, 소비품 등이다.

시타라만 장관은 또 상공부 산하의 반덤핑리사회(DGAD)가 중국산 수입품 40건에 대해 반덤핑 조사를 시작했다고 전했다. 그는 이런 내용을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도 올렸다.

중국 상무부는 앞서 올해 상반기 중국산 제품이 전세계 15개국에서 37건의 무역제재 조사를 받았는데 이중 인도가 12건으로 가장 많았다고 전했다. 최근 중국을 상대로 무역제재 압박을 강화하고 있는 미국 11건보다도 많다.

중국 관영 영문지 글로벌타임스(환구시보)는 인도가 중국을 상대로 무역전쟁을 촉발하는 도발수를 던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중국기업들이 인도 투자의 위험성을 재고해야 하며 인도도 그 조치들이 초래할 결과에 뒤감당을 져야 할것이라고 경고했다.

인도 중국주재대사관에 따르면 중국은 이미 미국과 아랍련합추장국(UAE)를 제치고 인도 최대의 무역상대국이 되면서 인도의 최대 수입국으로 떠오른 상태다.

지난해 중국과 인도간 무역총액은 711억 8000만딸라에 달했는데 이중 중국의 대 인도 수출액이 594억 3000만딸라, 인도의 대 중국 수출액이 117억 5000만딸라로 량국간 무역불균형이 476억 8000만딸라에 달한다.

중국은 인도에 전자통신 설비, 소프트웨어, 공업기계, 의약품 원료 등 고부가가치 제품을 위주로 수출하고 있고 인도는 면화, 광석, 가죽, 유기화공품 등 저가품을 수출하면서 무역격차가 급격히 확대됐다.

인도 일각에서는 중국이 인도에 대량으로 저가제품을 수출해 전략적으로 중국에 의존하는 국면을 형성하려 시도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에 대해 중국 국제문제연구소 람건학(蓝建学) 연구원은 "인도는 오래전부터 대규모 무역적자를 우려해 중국산 제품에 반덤핑 관세를 부과하며 자국 시장을 보호하려 해왔다"고 말했다.

그는 "량국이 군사대치 중인 긴장상황에서 인도측의 이번 조치가 자국의 극단적인 반중국 정서에 영합하기 위한것일 가능성도 배제할수 없다"고 지적했다.

현재 중국-인도-부탄 3개국 국경선이 만나는 히말라야 도카라(부탄명 도클람·중국명 동랑<洞朗>) 지역에서는 인도군과 중국군의 무장병력 대치가 2개월째 이어지면서 무장충돌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

연변일보넷/환구시보/재신넷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5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50%
10대 0%
20대 25%
30대 25%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양보도 계획도 없이'…"트럼프식 외교 美 신뢰도 ↓"

'양보도 계획도 없이'…"트럼프식 외교 美 신뢰도 ↓"

WP "정상회담 취소, 북미관계 후퇴보다 더 큰 여파" 동맹국엔 부담…역내 긴장 고조 (서울=뉴스1) 정이나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다음달로 예정된 북미 정상회담을 취소한 것을 두고 단순히 북미 관계의 후퇴보다 더 큰 여파가 있을 수 있다는 분석이 나

세계 정상들, 북미회담 취소 “안타깝다” 한목소리

세계 정상들, 북미회담 취소 “안타깝다” 한목소리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24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6월 12일로 예정된 북미정상회담을 취소하자 세계 정상들은 하나같이 “안타깝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전했다.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은 “매우 당황스럽다

불법모금에 대한 인식 제고하자

불법모금에 대한 인식 제고하자

첫째, 해외 회사의 명의로 이른바 해외 재테크 투자, 황금, 선물(期货) 등 대상을 허구로 선전하거나 해외 고급 호텔에서 투자설명회를 개최하는 경우. 둘째, 외국인의 명의로 국내에 개설된 수금구좌로 투자인의 투자금을 받는 경우. 셋째, 회사사이트 등록지, 서버 소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