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한국
  • 작게
  • 원본
  • 크게

조선신문,문재인대통령 취임 100일 평가…'북남관계 낙제'

[조글로미디어] | 발행시간: 2017.08.18일 10:09
광복절 경축사도 비난…"美·南집권자 반성·사죄해야" 주장

평양시 군중집회(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이 최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새 대북제재 결의 2371호에 반발해 발표한 '정부성명'을 지지하는 평양시 군중집회가 지난 9일 김일성광장에서 열렸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0일 보도했다. 2017.8.10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지성림 기자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8일 문재인 대통령 취임 후 100일을 평가하면서 남북관계는 '낙제점'이라고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친미 사대와 동족대결이 빚어낸 파국적 현실'이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촛불 민심에 의해 출현한 정권이라고 하지만 그 집권 100일간의 성적표는 초라하고 실망스럽기 그지없다"라며 "특히 북남관계 항목은 올데갈데없는 낙제"라고 비난했다.

신문은 "원인은 명백하다. 대화와 남북선언 이행 등을 떠들었지만 행동에서는 그와 정반대였기 때문"이라면서 "남조선 당국이 남북관계 개선에 대해 떠든 것은 겉과 속이 다르고 말치레뿐인 생색내기에 불과했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이어 문 대통령의 미국 방문 내용 등을 거론하면서 "상전의 비위를 맞추며 동족 대결에 기승을 부린 것"이라고 비판한 뒤 "남조선집권자의 반민족적 계책은 북핵포기를 북남대화의 목표로 내건 데서 여지없이 드러났다"고 강변했다.

또 "남조선집권자가 들고나온 제재압박과 대화병행론도 반공화국 압살책동에 적극 추종하는 용납 못 할 반통일대결론"이라면서 "대화와 제재는 양립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사드 추가배치 지시, 한미 연합탄도미사일발사훈련, 미사일지침 개정협정 추진 등을 거론하며 자신들에 대한 '악랄한 도전'이라고 주장한 뒤 우리 정부에 대해 남북관계를 바란다면 외세와 결변하고 우리민족끼리 정신에 따른 진정성 있고 실천적인 조치를 취할 것을 거듭 요구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현 사태의 책임에서 벗어날 수 없다'라는 제목의 다른 논평에서는 북핵과 미사일 문제와 관련된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 언급 내용 등을 거론하며 '황당한 나발', '험담질', '망동' 등의 표현을 사용해 거친 비난 공세를 펼친 뒤 "조선반도(한반도)에 조성된 일촉즉발의 초긴장 상태와 관련해 누구보다도 심각히 반성하고 사죄해야 할 당사자는 바로 미국과 남조선집권자"라고 강변하기도 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71%
10대 0%
20대 0%
30대 25%
40대 38%
50대 4%
60대 4%
70대 0%
여성 29%
10대 0%
20대 4%
30대 17%
40대 8%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룡산에 악어형류 두개골 화석 발견

룡산에 악어형류 두개골 화석 발견

- 지금까지 16곳서 화석 발굴 11일, 연길시 룡산공룡화석 16호 화석지점에서 새로운 악어형류 두개골화석이 발견되였다. 중국과학원 고대척추동물과 고대인류연구소 고대생물동물 학자인 서성은 이번에 발견한 악어형류 두개골화석은 매우 완전히 보존된 상태인데 개체

훈춘-녕파 주산항 항선 첫 취항바인초루 개통식에 출석 및 출항지령 선포

훈춘-녕파 주산항 항선 첫 취항바인초루 개통식에 출석 및 출항지령 선포

로씨야 현지시간으로 14일 15시 48분, 기적소리와 함께 훈춘-자르비노항-녕파 주산항 국내무역화물 국제운수항선이 정식으로 개통되였다. 이는 길림성과 절강성이 손잡고 중-로 국제운수합작의 새로운 모델을 창조했음을 표징한다. 성당위 서기 바인초루가 개통식에 출

주택 토지사용권 70년, 그 후는 어떻게 될가?

주택 토지사용권 70년, 그 후는 어떻게 될가?

우리 나라의 주택용 토지 사용기간은 70년이다. 70년의 토지사용 기간이 지나면 주택과 별도로 토지에 대한 사용권은 어떻게 될 것인가? 중국 첫 민법전(초안)에서는 주택건설용지의 사용기간(70년)이 지나면 자동으로 연장하여 계약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전문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