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국제시사
  • 작게
  • 원본
  • 크게

日 유부녀 단체 "독신세 매겨 양육비 분담하자"..반발확산

[기타] | 발행시간: 2017.09.05일 08:26

육아 중인 여성들이 지역 재무부 예산편성 담당자와 의견을 교환하는 자리에서 “결혼과 육아로 생활 수준이 떨어진다”며 “독신자에게 세금을 부과해 부담을 덜 수 없나”라는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켰다.

논란은 지난 30일 일본 홋코쿠신문 보도에서 시작됐다. 신문에 따르면 이시카와현에서 육아 중인 기혼여성 단체 ‘가호쿠시 엄마과 프로젝트’의 한 회원이 재무부 담당자에게 ‘독신세 부과를 검토할 수 있나’라는 취지로 질문을 던졌다.

이에 담당자는 “독신세 도입에 관한 의견으로 논쟁이 되고 있지만 도입은 검토하지 않는다”고 답변했다.

독신세 제안은 일반인과 지자체가 의견을 교환하는 자리에서 나온 개인적인 생각에 불과했지만, 소식은 인터넷으로 급속히 확산하며 논란이 가열됐다.

시민들은 “결혼이라는 개인적인 선택을 두고 납세기준으로 정하는 건 미혼자를 차별하고 박해하는 행위”라며 “더구나 육아 세대의 이익을 위해 독신자에게 부담을 떠안기는 것은 매우 이기적인 생각”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논란이 거세지자 도시과는 “회원으로부터 의견은 있었지만 구체적인 제안은 없었다”며 "독신세 도입은 검토하지 않는다"고 해명했다.

이러한 해명에도 불구하고 인터넷상에서는 독신세 도입을 두고 찬반이 엇갈린다.

찬성하는 사람들은 “독신세는 결국 모두에게 돌아가는 것”이라며 “저출산으로 인구가 감소하여 사회문제가 되는 지금. 독신세는 혼인율을 높이고 나아가 저출산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주장을 내고 있다.

반면 반대하는 쪽에서는 “결혼은 선택”이라며, 지난 1968년 독신세를 도입한 불가리아와 1987년 구소련을 예를 들어 '독신세 부과가 혼인과 출산율 증가로 이어지지 않는다'고 맞서고 있다.

한편 일본에서는 2004년 자민당 육아소위원회 시바야마 마사히코 중의원이 독신세 도입을 제안해 화제가 됐었다. 외신

출처: 료녕신문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10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대만 철도참사 밤샘수색 완료..사상자 205명 잠정 집계

대만 철도참사 밤샘수색 완료..사상자 205명 잠정 집계

21일 오후 대만 동부 이란(宜蘭)현에서 발생한 열차 탈선·전복 사고로 총 205명이 숨지거나 다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22일 대만 중앙통신과 연합보 등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소방당국은 이날 오전 5시(현지시간) 현재 18명이 숨지고 187명이 부상한 것으로 파악됐다

보험 사기 벌이려다 처자식 모두 잃어

보험 사기 벌이려다 처자식 모두 잃어

▲ CCTV화면에 찍힌 일가족 세명의 생전 마지막 모습 최근 중국의 한 남성이 보험 사기를 치려다가 오히려 가족들을 모두 잃는 일이 발생했다고 18일 중국신문망(中国新闻网)이 보도했다. 후난성(湖南省)에 살고 있는 허(何) 모 남성은 수십만 위안에 달하는 인터넷대출

빵 들고 탑승?... 기내식 취소 항공사 늘어

빵 들고 탑승?... 기내식 취소 항공사 늘어

무료 기내식을 취소하는 항공사가 늘어나면서 앞으로 "빵을 들고 비행기를 타야하나"는 우스개 아닌 우스개소리가 나오고 있다고 19일 중국신문망(中国新闻网)이 보도했다. 최근 톈진항공(天津航空)은 프리미엄 이코노미 클라스(尊享经济舱)를 제외한 기타 이코노미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