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국제경제
  • 작게
  • 원본
  • 크게

알리페이, 노르웨이 시장 진출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17.09.06일 10:14

(흑룡강신문=하얼빈)차이나모바일 결제시스템 알리페이(支付寶∙즈푸바오)가 4일 노르웨이 시장에 상륙해 중국 소비자와 노르웨이 기업을 위해 편의를 제공했다. 알리페이의 북유럽 지역의 협력 파트너 Pay Nordic의 천자위(陳嘉瑜) CEO는 당일 열린 발표회에서 알리페이의 결제와 마케팅 서비스 도입은 중국 소비자의 체험을 최적화 할 뿐만 아니라 노르웨이 기업이 중국 고객과의 연결을 강화하는 것을 도울 수 있다고 말했다. 이노베이션 노르웨이(Innovation Norway)의 중국∙라틴아메리카 지역 관광사무 담당자는 근래 들어 노르웨이의 중국 관광객 수가 계속 상승하고 있고, 중국은 노르웨이 관광업의 매우 중요한 시장이 되었다면서 알리페이 도입은 노르웨이가 중국 여행객의 더욱 우호적인 관광 목적지가 되도록 할 것이라 말했다.

  노르웨이의 고급 아시아 요리를 전문 경영하는 한 레스토랑 그룹과 럭셔리 명품 호텔 ‘The Thief Hotel’은 알리페이 모바일 결제를 이미 도입했다. ‘The Thief Hotel’의 신규사업개발 총괄책임자(CBO)는 “중국 시장은 날로 중요해지고 있다. 알리페이 도입을 통해 우리는 중국 시장에 더욱 적극적으로 접근하고 있다”고 말했다.

  Apay Nordic은 차후 보급 강도를 확대해 더 많은 노르웨이 상점들이 알리페이 모바일 결제 시스템을 도입하게 할 계획이다.

/신화망 한국어판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로씨야 월드컵 경기장의 국기, 왜 저렇게 생겼지?

로씨야 월드컵 경기장의 국기, 왜 저렇게 생겼지?

로씨야 월드컵에서 경기전 그라운드에 펼쳐지는 각 나라 국기가 참으로 이상하게 생겼다. 흔히 볼수 있는 사각형이 아니다. 사과처럼 생겼는데 웃쪽이 뾰족하다. 말로 표현하기가 쉽지 않다. 이번 로씨야 대회를 맞아 국제축구련맹(FIFA) 사이트에서도 동일한 디자인이

비수같던 혼다의 슛·패스…베테랑 품격

비수같던 혼다의 슛·패스…베테랑 품격

일본이 세네갈에 선제꼴을 내주고도 무승부에 성공했다. 간판스타에서 조커로 격하됐음에도 혼다 게이스께는 월드컵 2경기 련속 번뜩였다. 예카테린부르크 중앙경기장에서는 25일 2018 국제축구련맹(FIFA) 로씨야 월드컵 H조 2라운드 일본-세네갈 전이 열렸다. 결과는

집안 정리, 물건을 버리는 데도 순서 있다

집안 정리, 물건을 버리는 데도 순서 있다

◆옷→책→서류→소품→추억의 물건들 책 <<설레지>>을 쓴 곤도 마리에는 자신만의 정리법으로 일약 스타덤에 오른 정리 컨설턴트이다. 그가 말하는 정리의 기준은 ‘마음이 설레는 물건만 남겨야 한다’는 것. 버릴 물건과 남길 물건을 판가름하는 기준을 ‘설렘’으로 정했다.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