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교육/학술
  • 작게
  • 원본
  • 크게

베이징대 칭화대 세계대학 30위권 진입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17.09.08일 08:31

(흑룡강신문=하얼빈)베이징대학과 칭화(清華)대학이 세계대학 30위권안에 들었다.

  영국의 대학평가기관인 타임즈고등교육(THE, Times Higher Education)이 발표한 제14회세계대학순위에 따르면 베이징대학이 27위에 올랐고, 칭화대학이 30위에 올랐다고 시나닷컴이 6일 전했다. 베이징대학은 전년대비 2단계 순위가 상승했으며, 칭화대학은 5단계 올랐다.

  이 밖에 홍콩대가 40위, 홍콩과기대가 44위, 홍콩중문대학이 58위에 올랐다. 100위권내에 5곳의 대학이 중국계인 셈이다.

  또한 푸단(復旦)대학이 116위, 홍콩청스(城市)대학이 119위, 중국과학기술대학이 132위, 난징(南京)대학이 169위, 저장(浙江)대학이 177위, 홍콩이공대학이 182위, 상하이교통대학이 188위를 기록했다. 순위에는 77개국의 1000곳대학이 포함되어 있으며, 중국의 대학은 모두 66개가 1000위권안에 들었다.

  올해 THE 세계대학순위에서 1위를 차지한 대학은 지난해에 이어 영국의 옥스퍼드대다. 케임브리지대학이 2위였다. 재작년까지 6년 연속 1위자리를 지키던 미국의 칼텍은 올해 3위로 내려앉았다. 스탠퍼드대학이 공동 3위였고, MIT가 5위, 하버드대가 6위, 프린스턴대가 7위, 임페리얼칼리지런던이 8위, 시카고대가 9위, 펜실베니아대학이 10위였다.

  한국 대학으로는 서울대가 74위를 차지했고, KAIST는 95위, 성균관대학이 111위, 포스텍이 137위로 그 뒤를 이었다.

/아주경제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8%
10대 0%
20대 11%
30대 32%
40대 21%
50대 5%
60대 0%
70대 0%
여성 32%
10대 0%
20대 16%
30대 16%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양보도 계획도 없이'…"트럼프식 외교 美 신뢰도 ↓"

'양보도 계획도 없이'…"트럼프식 외교 美 신뢰도 ↓"

WP "정상회담 취소, 북미관계 후퇴보다 더 큰 여파" 동맹국엔 부담…역내 긴장 고조 (서울=뉴스1) 정이나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다음달로 예정된 북미 정상회담을 취소한 것을 두고 단순히 북미 관계의 후퇴보다 더 큰 여파가 있을 수 있다는 분석이 나

세계 정상들, 북미회담 취소 “안타깝다” 한목소리

세계 정상들, 북미회담 취소 “안타깝다” 한목소리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24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6월 12일로 예정된 북미정상회담을 취소하자 세계 정상들은 하나같이 “안타깝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전했다.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은 “매우 당황스럽다

불법모금에 대한 인식 제고하자

불법모금에 대한 인식 제고하자

첫째, 해외 회사의 명의로 이른바 해외 재테크 투자, 황금, 선물(期货) 등 대상을 허구로 선전하거나 해외 고급 호텔에서 투자설명회를 개최하는 경우. 둘째, 외국인의 명의로 국내에 개설된 수금구좌로 투자인의 투자금을 받는 경우. 셋째, 회사사이트 등록지, 서버 소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