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해외류학생들 하남서 창업하면 최고로 1억원 부축자금 받을수 있어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17.09.21일 10:44
 (흑룡강신문=하얼빈)하남 정주, 개봉 등 지역은 근일 여러개 우대정책을 출범해 해외류학생 인재들이 하남에서 창업하도록 지지했는데 최고로 1억원에 달하는 항목산업화 보조자금을 제공한다.

  정주시는 정책을 출범해 혁신창업팀들에 대해 심사를 거쳐 부동한 등급에 따라 각각 2000만원-3000만원, 500만원-1000만원, 100만원-300만원에 달하는 항목산업화 보조자금을 제공한다. 심사를 거쳐 인정받은 혁신창업팀과 우수인재들에게는 각각 200만, 100만, 50만원에 달하는 항목산업화 보조자금을 제공한다. 정주시 산업발전에 기초성, 전략성, 지주성을 갖춘 인재와 팀은 특별중대항목 “1사1의(一事一议)”를 실시하며 최고 1억원의 항목산업화 보조금을 제공한다.

  료해에 의하면 이런 우대정책은 해외류학생들의 자금, 기술, 관리, 브랜드 등 우세를 하남 산업발전방향과 결합시켜 더욱 많은 해외류학생 과학연구팀과 창업팀들, 더욱 많은 합작항목들을 정주시에 정착시키기 위한데 취지를 두고있다고 한다.

  출처:인민넷 조문판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7%
10대 0%
20대 0%
30대 50%
40대 17%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33%
10대 0%
20대 17%
30대 17%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양보도 계획도 없이'…"트럼프식 외교 美 신뢰도 ↓"

'양보도 계획도 없이'…"트럼프식 외교 美 신뢰도 ↓"

WP "정상회담 취소, 북미관계 후퇴보다 더 큰 여파" 동맹국엔 부담…역내 긴장 고조 (서울=뉴스1) 정이나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다음달로 예정된 북미 정상회담을 취소한 것을 두고 단순히 북미 관계의 후퇴보다 더 큰 여파가 있을 수 있다는 분석이 나

세계 정상들, 북미회담 취소 “안타깝다” 한목소리

세계 정상들, 북미회담 취소 “안타깝다” 한목소리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24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6월 12일로 예정된 북미정상회담을 취소하자 세계 정상들은 하나같이 “안타깝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전했다.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은 “매우 당황스럽다

불법모금에 대한 인식 제고하자

불법모금에 대한 인식 제고하자

첫째, 해외 회사의 명의로 이른바 해외 재테크 투자, 황금, 선물(期货) 등 대상을 허구로 선전하거나 해외 고급 호텔에서 투자설명회를 개최하는 경우. 둘째, 외국인의 명의로 국내에 개설된 수금구좌로 투자인의 투자금을 받는 경우. 셋째, 회사사이트 등록지, 서버 소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