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기상천외
  • 작게
  • 원본
  • 크게

차에 치여 숨진 친구 곁 지키는 의리견

[조글로미디어] | 발행시간: 2017.09.22일 16:33

▲ 검정색 개 ‘네그리토’는 한사코 친구 옆을 떠나길 거부했다.




차에 치여 즉사한 친구 곁을 맴도는 개의 가슴 아픈 영상이 공개돼, 사람들의 마음을 안타깝게 하고 있다.


21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최근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버널시에서 불운한 사고가 일어났다.


검은색 차 한 대가 도로가에 갑자기 멈춰섰고, 차에서 내린 한 운전자는 검은색 비닐봉지를 바닥에 내려 놓고 줄행랑을 쳤다. 그가 버린 비닐 봉지 안에는 개의 사체가 들어있었다.


이때 또다른 검정색 개 한 마리가 차를 쫓아갔다. 마치 가족 또는 친구의 생명을 앗아간 가해자를 쫓는 듯한 모습이었다. 하지만 결국 굉음을 내며 사라지는 차를 따라잡을 수는 없었다. 검정색 개는 이미 비닐봉지 안에서 차갑게 식어버린 친구에게 돌아와 곁을 떠나지 않은 채 머물렀다.


지역 주민들은 “아마 운전자가 근처에서 차로 개를 친 뒤 그곳에 내다버렸고, 친구인 검정색 개가 계속 그 뒤를 쫓아온 것 아닐까 짐작한다”면서 “비탄에 잠긴 검정색 개는 그 곳에서 밤을 지샜다. 친구 혼자 남겨두고 떠날 수 없어 옆을 지킨 것 같았다”고 말했다. 주민들은 “이 의리있는 개에게 작은 흑인이라는 의미를 가진 ‘네그리토’(Negrito)라는 세례명을 붙여줬다. 음식과 물로 유인해 죽은 개 옆에서 떼어내려했으나 그는 꼼짝도 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해당 영상을 온라인에 올린 치초 바바로자는 사고 발생 당시 비닐 봉지에서 개의 사체를 꺼내 네그리토를 도우려 했다. 그는 관계당국에 신고를 했고 연락을 받은 사람들은 몇 시간 후 도착했다. 그들은 능숙하게 네그리토의 시선을 딴 데로 돌리게 만들어 개의 사체를 치웠다.


바바로자는 “네그리토가 자신의 친구가 더 이상 그 자리에 없다는 걸 깨닫고는 주위를 뱅뱅 돌기만 했다. 혹시나 비닐봉지 안에 있는게 아닐까하고 찾기도 했다”며 안타까워했다.

차에 치여 숨진 친구 곁 지키는 의리견


차에 치여 즉사한 친구 곁을 맴도는 개의 가슴 아픈 영상이 공개돼, 사람들의 마음을 안타깝게 하고 있다.


21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최근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버널시에서 불운한 사고가 일어났다.


검은색 차 한 대가 도로가에 갑자기 멈춰섰고, 차에서 내린 한 운전자는 검은색 비닐봉지를 바닥에 내려 놓고 줄행랑을 쳤다. 그가 버린 비닐 봉지 안에는 개의 사체가 들어있었다.


이때 또다른 검정색 개 한 마리가 차를 쫓아갔다. 마치 가족 또는 친구의 생명을 앗아간 가해자를 쫓는 듯한 모습이었다. 하지만 결국 굉음을 내며 사라지는 차를 따라잡을 수는 없었다. 검정색 개는 이미 비닐봉지 안에서 차갑게 식어버린 친구에게 돌아와 곁을 떠나지 않은 채 머물렀다.


지역 주민들은 “아마 운전자가 근처에서 차로 개를 친 뒤 그곳에 내다버렸고, 친구인 검정색 개가 계속 그 뒤를 쫓아온 것 아닐까 짐작한다”면서 “비탄에 잠긴 검정색 개는 그 곳에서 밤을 지샜다. 친구 혼자 남겨두고 떠날 수 없어 옆을 지킨 것 같았다”고 말했다. 주민들은 “이 의리있는 개에게 작은 흑인이라는 의미를 가진 ‘네그리토’(Negrito)라는 세례명을 붙여줬다. 음식과 물로 유인해 죽은 개 옆에서 떼어내려했으나 그는 꼼짝도 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해당 영상을 온라인에 올린 치초 바바로자는 사고 발생 당시 비닐 봉지에서 개의 사체를 꺼내 네그리토를 도우려 했다. 그는 관계당국에 신고를 했고 연락을 받은 사람들은 몇 시간 후 도착했다. 그들은 능숙하게 네그리토의 시선을 딴 데로 돌리게 만들어 개의 사체를 치웠다.


바바로자는 “네그리토가 자신의 친구가 더 이상 그 자리에 없다는 걸 깨닫고는 주위를 뱅뱅 돌기만 했다. 혹시나 비닐봉지 안에 있는게 아닐까하고 찾기도 했다”며 안타까워했다.


이어 “그날부터 지금까지 나는 이 곳으로 와서 네그리토를 찾는다. 온 사방을 찾아다녔지만 그의 흔적을 발견할 수가 없다. 혹시 네그리토에 대한 정보를 가진 사람이 있다면 연락을 부탁드린다”는 호소의 말을 덧붙였다.


서울신문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10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2135억원! 솽스이 매출 사상 최고…전년比 27%↑

2135억원! 솽스이 매출 사상 최고…전년比 27%↑

중국 최대 쇼핑데이인 올해 솽스이(双十一, 11월 11일)에 알리바바가 새로운 매출 신화를 달성했다. 12일 펑파이신문(澎湃新闻)에 따르면, 알리바바의 11일 당일 매출은 2135억 위안(34조 7000억원)으로 지난해보다 27%나 증가했다. 이는 10년 전인 2009년 솽스이 매출

솽스이 택배 13.52억건…‘택배전쟁’ 시작

솽스이 택배 13.52억건…‘택배전쟁’ 시작

올해 솽스이(双十一, 11월 11일) 하루 접수된 택배량이 13억 5200만 건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중국 국가우정국은 지난 11일 주요 전자상거래 플랫폼에 접수된 택배량이 13억 5200만 건으로 지난해보다 25.12%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이날 하

주요 쇼트클립의 저작권 침해 동영상 57만 건 삭제

주요 쇼트클립의 저작권 침해 동영상 57만 건 삭제

중국 정부가 인터넷 쇼트클립(짧은 동영상) 플랫폼에 만연한 저작권 침해를 엄격히 단속함에 따라 주요 15개 업체의 플랫폼에서 57만 건의 불법 동영상이 삭제됐다. 지난 9월 14일 국가 판권국(版权局)은 판권(저작권) 문제가 두드러지는 주요 쇼트클립(짧은 동영상)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