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한국
  • 작게
  • 원본
  • 크게

문재인 대통령 "남북 군사회담, 이산가족 상봉 재추진"

[조글로미디어] | 발행시간: 2017.09.26일 22:04
文대통령 "10·4 선언 이행됐다면 한반도 평화 왔을 것… 남북 군사회담, 이산가족 상봉 재추진"

첫 정부 주최 10·4 선언 10주년 기념식에 노란 넥타이 매고 참석

"지난 10년간 모든 노력 물거품돼… 남북관계 단절, 북핵 고도화"

노무현 전 대통령 둘러싼 논란에 "언제나 당당하고 따뜻했던 분"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63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10·4 남북 정상선언' 10주년 기념식에 참석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안희정 충남지사, 이해찬 노무현재단 이사장, 권양숙 여사, 문 대통령, 김 여사.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10·4 정상선언 10주년 기념식에서 "김정은 위원장과 북한당국에 핵·미사일 도발을 멈추고 10·4 정상선언의 정신으로 돌아오기를 촉구한다"며 "한반도 평화와 번영의 여정은 어떤 난관이 있어도 중단돼선 안 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지난 7월 베를린 구상에서 제시한 남북 군사회담과 인도적 지원·협력,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실무 접촉 등을 다시 제안했다. 국제 제재와 북한의 대화 거부에도 불구하고 다시 '대북 대화'를 꺼낸 것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63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기념식에서 "10·4 정상선언이 이행돼 나갔다면 현재 한반도 평화 지형은 크게 변해있을 것"이라면서 "10년 전 남북 정상회담의 벅찬 합의와 감격으로부터 평화의 한반도를 다시 시작하고픈 마음이 간절하다"고 밝혔다.

2007년 노무현 전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 간 '남북관계 발전과 평화 번영을 위한 선언' 10주년을 기념하는 이날 행사는 처음으로 정부 주최로 개최됐으며, 이해찬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한명숙 전 총리,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 박원순 서울시장 등 친노 인사들이 집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친노 진영의 상징색인 노란 넥타이를 매고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당시 자신이 대통령 비서실장으로서 준비위원장을 맡았던 남북정상회담으로 도출된 10·4 선언에 대해 "남북 협력을 위한 군사적 보장과 신뢰 구축 조치와 함께 북핵 문제 해결까지 합의했고, 서해평화협력특별지대와 다양한 경제협력을 통해 우발적 무력 충돌 가능성까지 원천적으로 없앴다"면서 "현 정부의 한반도 신경제지도구상도 그 정신을 계승하고 있다"고 했다.

10·4 선언은 군사 긴장 완화와 남북 경제협력을 주내용으로 했으나, 우리 NLL을 무력화하는 내용의 '서해평화협력특별지대' 구상 등 북한 측 요구를 무분별하게 수용했다는 비판도 낳았다.

또 "10·4 선언은 노무현 정부에서 갑자기 이루어진 것이 아니다"라며 박정희 대통령 시절 7·4 남북공동성명과 노태우 대통령의 남북기본합의서, 김대중 대통령의 6·15 공동선언 등 "역대 정부의 모든 성과를 계승한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나 지난 10년간 10·4 정상선언을 비롯한 역대 정부의 모든 (남북 관계 개선)노력이 물거품이 됐다"면서 "그로 인해 남북관계는 완전히 단절되었고, 북핵과 미사일은 갈수록 고도화돼 우리와 전세계를 위협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는 북한이 핵실험을 거듭하고 연평도 도발 등을 감행해 남북 관계가 단절된 이명박·박근혜 정부 시절을 겨냥한 것으로, '북핵 개발이 보수 정부 시절 남북관계 단절의 결과'라는 인식을 밝힌 것으로 논란이 예상된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북핵을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면서도 "북한이 무모한 선택을 중단한다면 대화와 협상의 테이블은 항상 열려 있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문 대통령은 국내 여론을 향해 "우리 국민은 민주주의가 위기에 처했을 때 촛불을 들었다"며 "여야 정치권이 정파 이익을 초월해 단합하고 국민들이 평화라는 목표로 마음을 모아주시면 우리는 늘 그래왔듯 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다"고 했다.

특히 그는 "10·4 정상선언 합의 중 많은 것은 지금도 이행 가능하다"며 평화·군비통제 분야에서 합의한 군사회담의 복원, 인도적 협력, 이산가족 상봉 등을 재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런 대북 대화와 인도적 지원에 대한 여론 지지를 호소한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문 대통령은 마지막으로 "고뇌 속에서 한반도 평화를 염원하던 노무현 대통령님이 그립다. 언제나 당당했고 누구보다 따뜻한 마음을 가진 분이었다"면서 "노무현 대통령은 국민들의 가슴에 영원히 살아계실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노 전 대통령 사인이나 정치 보복을 둘러싼 여야 공방 속에서 문 대통령이 우회적으로 입장을 밝힌 것으로 해석됐다.


조선일보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0%
10대 0%
20대 0%
30대 40%
40대 2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40%
10대 0%
20대 0%
30대 20%
40대 0%
50대 2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룡산에 악어형류 두개골 화석 발견

룡산에 악어형류 두개골 화석 발견

- 지금까지 16곳서 화석 발굴 11일, 연길시 룡산공룡화석 16호 화석지점에서 새로운 악어형류 두개골화석이 발견되였다. 중국과학원 고대척추동물과 고대인류연구소 고대생물동물 학자인 서성은 이번에 발견한 악어형류 두개골화석은 매우 완전히 보존된 상태인데 개체

훈춘-녕파 주산항 항선 첫 취항바인초루 개통식에 출석 및 출항지령 선포

훈춘-녕파 주산항 항선 첫 취항바인초루 개통식에 출석 및 출항지령 선포

로씨야 현지시간으로 14일 15시 48분, 기적소리와 함께 훈춘-자르비노항-녕파 주산항 국내무역화물 국제운수항선이 정식으로 개통되였다. 이는 길림성과 절강성이 손잡고 중-로 국제운수합작의 새로운 모델을 창조했음을 표징한다. 성당위 서기 바인초루가 개통식에 출

주택 토지사용권 70년, 그 후는 어떻게 될가?

주택 토지사용권 70년, 그 후는 어떻게 될가?

우리 나라의 주택용 토지 사용기간은 70년이다. 70년의 토지사용 기간이 지나면 주택과 별도로 토지에 대한 사용권은 어떻게 될 것인가? 중국 첫 민법전(초안)에서는 주택건설용지의 사용기간(70년)이 지나면 자동으로 연장하여 계약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전문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