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기상천외
  • 작게
  • 원본
  • 크게

칼·못·동전·철사... 쇠붙이를 삼키는 남성

[조글로미디어] | 발행시간: 2017.10.08일 09:43

/사진=데일리메일

한 남성이 수년에 걸쳐 금속을 삼키고 제거하는 수술을 반복하고 있다고 4일(현지 시간) 영국 매체 데일리메일이 보도했다.

52세 한 프랑스 남성은 정신 질환을 앓고 있다. 그런데 이 남성의 특이한 행동은 금속성 날카로운 물건을 보면 입속으로 넣는 것이다.

예를 들어 칼, 나사, 못, 동전, 철사 같은 작은 쇠붙이들이다. 이 쇠붙이들은 '위석'(bezoar)이 됐고, 지난 5년간 5번에 걸쳐 응급실을 찾아 위석을 제거하는 수술을 받았다. 이때마다 심각한 고통을 겪었다.

위석은 모발이나 돌 같이 잘못 먹은 물질이 위 속에 달해 접액의 작용을 받아 불용성의 결석을 형성한 것이다. 가장 대표적으로 자신의 모발을 삼켜 생긴 모발 위석이 가장 많고 그 외에도 아스팔트위석, 세락위석, 규소위석 등이 알려져 있다.

이 남성이 쇠붙이를 먹기 시작한 건 2012년 부터다. 그해 5월, 환자는 심각한 복통을 겪고 병원을 찾았다. 의사는 엑스레이에서 뭔가 이상한 점을 발견했다. 그리고 내시경을 통해 자세히 신체 내부를 들여다보다가 배속에 쌓인 쇠붙이를 발견했다.

이렇게 첫 번째 쇠붙이 제거 수술을 받았고, 다시 8개월 후 같은 이유로 또다시 병원을 찾아 수술을 받았다. 이렇듯 2012년부터 2016년까지 총 다섯 번에 걸쳐 매번 같은 수술을 받았다.

특히 가장 최근에 삼킨 금속 조각은 자신의 위를 뚫고 복막까지 닿아 심각한 염증을 일으키기도 했다. 혈액에는 패혈증이 발생됐고, 위장과 소장에도 이물질이 발견돼 심각한 상태에 처해있다.

현재 이 남성은 자신의 경악스러운 행동을 치료하기 위해 정신과 맟 약물 치료를 받고 있다.

파이낸셜뉴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10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위니아만도 공식대리점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개성도 살리고 트렌디함은 더해주고… 올해의 컬러 아이템

개성도 살리고 트렌디함은 더해주고… 올해의 컬러 아이템

미국 색채 전문 기업 '팬톤'에서 발표한 2018 올해의 컬러는 '자기표현의 기회를 넓혀주는 보다 다양한 컬러 스토리'라고 표현했다. 나만의 개성을 살려주고 트렌디함을 어필할 수 있는 올해의 컬러 아이템을 만나보자. 도발적이고 독창적인 컬러 '울트라 바이올렛

'사랑의 언어' 5가지

'사랑의 언어' 5가지

사람들은 저마다 각각의 개성을 가지고 있다. 좋아하는 것과 싫어하는 것이 다르고, 감정과 표현도 다르다. 상대방을 유혹하고 싶으면 그 사람이 어떤 것을 좋아하는지, 어떤 것에 약한지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 세계적인 상담사인 게리 채프먼은 사랑의 언어에는 5가

졸린 뇌를 깨우는 먹을거리 5

졸린 뇌를 깨우는 먹을거리 5

현대인들은 직장이나 가정에서 머리를 써야 할 일이 더욱 많아지고 있다. 정신적으로 피곤한 삶을 살아가고 있는 것이다. 이렇게 힘들고 지친 두뇌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할까. '소페미닌닷컴'이 뇌 건강에 좋은 식품 5가지를 소개했다. 1. 달걀 달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