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건강/의료
  • 작게
  • 원본
  • 크게

낮잠, 우울증 개선 효과 있을까?

[조글로미디어] | 발행시간: 2017.10.16일 07:40

최근 소셜미디어를 중심으로 '우울증 낮잠(depression nap)'이라는 해시태그를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다. 낮잠을 자면 우울한 기분이 개선된다는 것이다. 진짜 그럴까?

주말이면 낮잠을 즐겨 자는 사람들이 늘어난다. 평일 부족했던 잠을 채울 목적도 있지만 현실에서 일어나는 문제들을 회피하거나 무시할 목적으로 낮잠을 자기도 한다. 후자에 해당하는 낮잠이 바로 우울증 낮잠이다.

적당한 낮잠은 몽롱했던 정신을 맑게 깨우는 효과가 있지만 우울증 감소 효과에 대해선 전문가들도 의구심을 제기한다. 과학적 근거가 부족하다는 것이다.

오히려 과도한 수면은 질병의 징후일 수 있다. 알버트 아인슈타인 의과대학 심리학 교수인 시몬 레고는 미국 건강지 헬스를 통해 '낮잠은 어려운 일에 직면했거나 이런 일을 해야 할 때 피하는 수단이 된다'며 '우울한 기분이 들거나 에너지가 부족하다고 느낄 때도 지나치게 낮잠에 의존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낮잠은 우울증, 불안증, 불면증과 같은 심리적 장애의 한 증상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우울증 낮잠의 효과를 신뢰하는 사람들은 대체로 자신을 성가시게 만드는 문제를 피할 요량으로 낮잠을 선택한다.

반대로 잠을 너무 적게 자는 것 역시 우울증의 징후일 수 있다. 일부 우울증 환자들은 마음이 초조하고 불안해 잠을 자는데 어려움을 느낀다. 이런 사람들은 밤잠을 유도하기 위해서라도 낮잠을 더욱 피해야 한다.

낮잠은 긍정적인 기능을 가지고 있다. 미국수면재단(NSF)에 따르면 잠깐의 낮잠은 정신을 초롱초롱하게 만들고 이로 인해 일의 수행능력을 높인다. 실수를 하거나 사고가 벌어지는 확률도 줄어든다. 일부 사람들은 낮잠을 통해 혈압 수치를 떨어뜨릴 수 있다는 보고도 있다.

하지만 낮잠을 문제 회피 목적으로 자꾸 이용하면 심리적 불안감이 더욱 증폭되는 상황에 이르게 된다. 문제를 해결하지 않고 계속 지연시킴으로써 불안감이 커지는 것이다.

점심을 먹고 난 뒤 찾아오는 나른함과 졸음은 자연스러운 현상이다. 하지만 매일 같이 낮잠을 자야만 정신적인 고통을 견딜 수 있는 상황이라면 이때는 신체적인 피로감 외에 다른 정신적인 요인이 영향을 미치고 있는 건 아닌지 진단을 받아봐야 한다.

코메디닷컴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2135억원! 솽스이 매출 사상 최고…전년比 27%↑

2135억원! 솽스이 매출 사상 최고…전년比 27%↑

중국 최대 쇼핑데이인 올해 솽스이(双十一, 11월 11일)에 알리바바가 새로운 매출 신화를 달성했다. 12일 펑파이신문(澎湃新闻)에 따르면, 알리바바의 11일 당일 매출은 2135억 위안(34조 7000억원)으로 지난해보다 27%나 증가했다. 이는 10년 전인 2009년 솽스이 매출

솽스이 택배 13.52억건…‘택배전쟁’ 시작

솽스이 택배 13.52억건…‘택배전쟁’ 시작

올해 솽스이(双十一, 11월 11일) 하루 접수된 택배량이 13억 5200만 건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중국 국가우정국은 지난 11일 주요 전자상거래 플랫폼에 접수된 택배량이 13억 5200만 건으로 지난해보다 25.12%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이날 하

주요 쇼트클립의 저작권 침해 동영상 57만 건 삭제

주요 쇼트클립의 저작권 침해 동영상 57만 건 삭제

중국 정부가 인터넷 쇼트클립(짧은 동영상) 플랫폼에 만연한 저작권 침해를 엄격히 단속함에 따라 주요 15개 업체의 플랫폼에서 57만 건의 불법 동영상이 삭제됐다. 지난 9월 14일 국가 판권국(版权局)은 판권(저작권) 문제가 두드러지는 주요 쇼트클립(짧은 동영상)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