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조선
  • 작게
  • 원본
  • 크게

미 외교전문매체 "북한, SLBM 탑재 신형 잠수함 건조중"

[온바오] | 발행시간: 2017.10.19일 22:46

미 외교전문매체 "북한, SLBM 탑재 신형 잠수함 건조중" / 연합뉴스TV (YonhapnewsTV)

[앵커]

북한이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을 탑재 운용할 수 있는 신형 잠수함을 건조하고 있다는 미국 언론보도가 나왔습니다.

미 정부 관계자의 말을 인용했는데요.

북한이 건조한 가장 큰 군함이라는 분석입니다.

워싱턴에서 강영두 특파원입니다.

[기자]

미 외교 전문매체인 '디플로매트'는 현지시간으로 18일 '북한이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 SLBM를 탑재할 수 있는 신형 잠수함을 건조 중"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이 매체는 미 정부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최근 함경남도 신포 조선소에서 이 같은 정황을 포착하고 계속 감시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미 정부 관계자가 전한 정보기관 분석에 따르면 이 잠수함은 디젤 엔진을 동력원으로 하지만 수중 배수량 2천t에, 함폭만 11m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됐습니다.

이는 북한 해군이 나진급 프리깃함을 건조한 이후 가장 큰 크기의 군함이라고 디플로맷은 전했습니다.

미군 정보당국이 '신포-C'로 자체 명명한 이 잠수함은 북한이 현재 운용하는 배수량 천700t의 고래급 잠수함을 대체하는 주력 잠수함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북한은 지난 5월과 7월에 4차례에 걸쳐 SLBM 사출 시험을 진행한 사실이 포착됐지만, 이후로는 사출 시험을 하지 않고 있습니다.

디플로매트는 "고래급 잠수함 하나로는 생존력이 부족할 가능성이 있다"면서 "내년부터는 복수의 잠수함을 통해 '해상기반 억제력'확보하려는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앞서 미국 북한 전문매체 38노스는 지난달 21일 촬영한 신포조선소 위성 사진을 판독한 결과, 소형 잠수함의 추가 건조 가능성을 제기했습니다.

워싱턴에서 연합뉴스 강영두입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82%
10대 0%
20대 9%
30대 36%
40대 27%
50대 9%
60대 0%
70대 0%
여성 18%
10대 0%
20대 9%
30대 9%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최근 한 20대 여성이 4살 친아들을 단지 ‘기분이 좋지 않다’는 이유로 날마다 잔인한 폭행을 가해 온 사실이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아이는 엄마가 외출 시 문을 잠그지 않은 틈을 타 집에서 탈출했다가 이웃 주민에게 발견됐다. 환구망에 따르면, 지난 6일 정오경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중년의 기억력을 높이는 방법

중년의 기억력을 높이는 방법

자꾸만 깜박깜박한다. 특히 고유명사를 기억하는 일이 어렵다. "그거, 그거 있잖아." "나도 알지, 그거." "근데 그거, 왜 생각이 안 나는거야?" 이런 대화가 빈번한 중년이라면 류념할 것. 영국 일간지 가디언이 소개하는 '기억력감퇴를 막는 다섯가지 방법'이

조선족 중 최고위직 지낸 조남기 장군 별세

조선족 중 최고위직 지낸 조남기 장군 별세

- 조선족으로는 유일하게 상장까지 승진 중국 내 200만여 명 조선족 중에서는 유일하게 인민해방군 상장(대장)까지 승진했던 조남기(趙南起) 전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정협) 부주석이 지난 17일 밤 베이징에서 별세했다. 향년 91세로 장지는 베이징 바바오산(八寶山) 혁

늦은밤 월드컵 중계 보더라도 이틑날 피로감 줄이려면

늦은밤 월드컵 중계 보더라도 이틑날 피로감 줄이려면

‘2018 로씨야 월드컵’이 개최국 로씨야와 사우디아라비아 개막전을 시작으로 한달간 대장정에 돌입했다. 로씨야와는 5시간 시차 때문에 경기가 주로 밤늦게 열려 시청하기가 애매할 때가 많다. 어떡하면 새벽시간대에 재미있게 경기를 보고 다음날 피로감을 덜 느낄수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