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기상천외
  • 작게
  • 원본
  • 크게

"딸아…" 병원 앞에서 4시간 무릎꿇고 기도한 엄마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17.10.31일 08:53

/시나닷컴 캡처

  (흑룡강신문=하얼빈)소아마비에 걸린 딸이 수술을 받는 네 시간동안 한 자리에서 같은 자세로 기도를 올린 어머니의 사연이 중국 네티즌들의 심금을 울리고 있다.

  중국 시나닷컴은 안후이성 푸양시 타이허현의 한 병원 앞에서 무릎을 꿇고 기도하는 리우 니(47)씨의 모습을 27일 보도했다. 리우씨는 지난 24일 딸의 수술이 끝나길 기다리며 4시간 넘게 같은 자세로 기도한 것으로 전해졌다.

  리우씨의 딸은 올해 15세로, 소아마비를 오랫동안 앓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시간이 지날수록 다리 길이 차이가 점차 벌어지다보니 넘어지는 횟수가 잦아졌고, 제때 치료를 받지 못하면 더 이상 걸을 수 없을 수 없을지도 모르는 상황이었다. 리우씨 모녀는 수많은 병원을 전전하다 마침내 수술 날짜를 잡았다.

  이날 수술은 오후 2시 30분에 시작해 저녁 7시가 돼서야 끝났다. 병원 앞 CCTV에는 수술 내내 차가운 시멘트 바닥 위에서 기도하는 리우씨의 모습이 잡혔다. 리우씨는 수술이 끝났다는 소식을 듣고도 굳은 다리를 펴지 못해 한참 뒤에야 일어설 수 있었다. 리우씨는 "딸을 위해서 할 수 있는 것은 기도 뿐이었다"며 "그저 딸의 수술이 무사히 끝나게 해달라고 빌었다"고 말했다.

/시나닷컴 캡처

  수술은 성공적으로 끝났지만, 딸은 수술을 한번 더 받아야 한다. 리우씨는 딸을 간호하느라 제대로 된 일자리도 구하지 못했다. 리우씨는 남편과 이혼하고 홀로 딸을 키워온 것으로 전해졌다. 고된 세월에 허리 디스크는 물론 신장과 자궁에도 이상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병원 측은 모녀의 안타까운 소식을 접한 뒤 리우씨에게 임시직을 제공하고, 딸의 병원비도 일부 지원해주기로 약속했다.

/조선일보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41%
10대 5%
20대 0%
30대 14%
40대 23%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59%
10대 0%
20대 9%
30대 32%
40대 18%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14가지 항암제 가격 인하

14가지 항암제 가격 인하

일전 국가 의료보장국은 암환자들의 경제적 부담을 줄이기 위해 14가지 전기(前期) 국가 협상 항암제의 지불표준과 구매가격을 인하, 9월 말 전까지 조정 후의 새 가격에 따른 온라인 입찰 구매를 공개하라고 각 성급 약품 집중구매 플랫폼에 요구했다. 국가 의료보장

의류, 신발 관리…‘헹굼물에 식초 넣으세요’

의류, 신발 관리…‘헹굼물에 식초 넣으세요’

◆헹굼물에 식초, 베이킹소다, 구연산 등 첨가제 활용 장마철 자녀의 젖은 교복에서 퀴퀴한 냄새가 난다면 이미 세균이나 곰팡이균이 있다는 증거다. 따라서 오래 방치하지 말고 세탁하는 것이 좋고 미지근한 물에 산소계 표백제를 사용하면 도움이 된다. 특히 헹굼물에

모르면 손해 보는 생활 팁 3가지

모르면 손해 보는 생활 팁 3가지

◆한달도 거뜬한 귤 보관법 귤 보관의 핵심은 귤끼리 닿지 않게 하는 것과 통풍이다. 귤을 사오면 일단 일일이 검사해 무르거나 상한 것, 터진 것을 골라내 버리거나 먼저 먹는다. 종이박스나 랭장고 야채칸 바닥에 신문지를 도톰하게 깔고 그 우에 귤을 서로 달라붙지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