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스포츠 > 스포츠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길 좀 터주세요"...아수라장 된 성화 봉송

[온바오] | 발행시간: 2017.11.02일 00:19

"길 좀 터주세요"...아수라장 된 성화 봉송 / YTN

[앵커]

환호가 가득해야 할 성화 봉송 길은 출발부터 여기저기서 불만의 목소리가 쏟아졌습니다.

조직위원회가 현장 통제를 소홀히 하면서 말 그대로 아수라장으로 변했습니다.

김재형 기자입니다.

[기자]

험난했던 성화봉송은 첫 주자부터 시작됐습니다.

취재진은 물론 후원사 관계자와 일반인들이 뒤섞이면서 현장 상황은 혼잡 그 자체였습니다.

[현장 취재진 : 앞에 나와! 야! 차를 빼줘야 찍지. 통제를 어떻게 하는 거야. 아이~]

거듭된 협조 요청에도 사람과 차량으로 막힌 봉송 길은 좀처럼 열리지 않았습니다.

현장 통제가 세밀하게 이뤄지지 않은 탓에 첫 주자의 출발 지점마저 오락가락했습니다.

[인천대교 현장 MC : 성화봉송이 진행될 수 있도록 협조를 부탁 드리겠습니다. 길을 좀 만들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결국, 첫 주자 유영 선수는 인파에 둘러싸여 겨우겨우 두 번째 주자에게 성화를 건넸습니다.

곳곳에선 짜증 섞인 탄식이 쏟아졌습니다.

[현장 관계자 : 미디어 좀 빠지세요. 미디어 빠져. 미디어. 미디어]

특히, 인터넷 중계용 차량이 봉송 주자 바로 앞에서 달리면서 곳곳에서 승강이가 벌어졌습니다.

[현장 통제 관계자 : 비켜주세요. 여러분. 잠깐만요. 앞에 좀 비켜주세요.]

아수라장 수준의 혼란은 유명 스타들이 빠지고 일반인들이 봉송에 참여하면서 서서히 풀렸습니다.

현장 진행에 대한 불만이 폭발한 가운데 두 번째 성화 주자 유재석 씨가 죄송하다며 사과했습니다.

책임 있는 조직위가 아니라 사과를 받아야 할 성화 봉송 주자가 대신 사과한 셈입니다.

YTN 김재형[jhkim03@ytn.co.kr]입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7%
10대 0%
20대 8%
30대 33%
40대 25%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33%
10대 0%
20대 8%
30대 0%
40대 25%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대학생 인터넷으로 빌린 3000원이 10만원으로

대학생 인터넷으로 빌린 3000원이 10만원으로

‘교정대출’, ‘라체사진 대출’에 이어 ‘노림수 대출(套路贷)’이 대학생들을 겨냥하고 있다. 원래 창업자금 3000원을 빌렸는데 나중에는 10여만원의 빚을 걸머지게 되였다. 중경 대학교 3학년생 장모(가명)가 ‘노림수 대출’ 함정에 빠졌다. 최근 중경시 영천구인민검찰원

고속철도 또 한차례 중대한 업그레이드! 안녕, 승차권!

고속철도 또 한차례 중대한 업그레이드! 안녕, 승차권!

중국철도총회사에서는 향후 전국의 고속렬차를 모두 신분증체크로 탑승할 수 있다고정식으로 발표했다. 이제부터 종이승차권과는 굿바이이다. 고속렬차 승차권 ‘무종이화’ 최근 중국철도총회사 당조서기, 총경리 육동복은 ‘인공지능 고속철도 발전의 경진 도시간 철도

인민페 국제화보고 발표, 인민페 전반적으로 안정세

인민페 국제화보고 발표, 인민페 전반적으로 안정세

2018년도 “인민페 국제화 보고”가 14일 발표됐다. 보고에 따르면 인민페는 지난해 이래 전반적으로 안정세를 이어가고 있다. 중국인민대학 국제화페연구소에서 발표한 이번 보고에 따르면 2017년 우리나라 경제는 새 원동력이 부단히 증강되고 대외개방 새구도가 빠르게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