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국제사회
  • 작게
  • 원본
  • 크게

美기상업체 "풍계리 핵실험장 붕괴됐다면, 방사능 북서풍 따라 일본 유입될 것"

[기타] | 발행시간: 2017.11.04일 10:43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북한의 풍계리 핵실험장이 붕괴됐을 경우 방사능이 북서풍을 따라 동해를 건너 일본 북부로 유입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미국 폭스뉴스는 3일(현지시간) 미 기상전문업체 '애큐웨더'의 조엘 마이어 박사가 다음 주 기상을 전망하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전했다. 마이어스 박사는 "다음 주 북서풍이 불어옴에 따라 북한이 핵실험 한 곳에서 유출된 방사능이 동해로 퍼질 것"이라면서 "심지어 일본으로까지 갈 수 있다"고 밝혔다.

이외에도 마이어스 박사는 북한이 바람이 안 부는 날을 일부러 골라서 핵실험을 하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그는 "북한이 핵실험을 할 때 바람이 별로 불지 않는 날을 의도적으로 선택하는 것 같다"면서 "그래야 방사능이 자국 국경을 넘지 않아 다른 나라에서 감지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그는 "최근 북한의 핵실험 장소에서 붕괴사고가 있었다는 소식들 들었다"면서 "북한이 방사능이 바깥으로 나가지 않게 했던 것이 이번에 틀어지게 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앞서 일본의 한 방송국은 지난달 풍계리에 붕괴사고가 발생해 수백 명의 사람이 매몰됐다고 전했다. 다만 북한은 이런 보도 내용을 부인했다.

마이어스는 일본의 방사능이 홋카이도나 혼슈 북단, 등에 주말까지 영향을 줄 것으로 내다봤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출처: 아시아경제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5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50%
10대 0%
20대 0%
30대 5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집안 정리, 물건을 버리는 데도 순서 있다

집안 정리, 물건을 버리는 데도 순서 있다

◆옷→책→서류→소품→추억의 물건들 책 <<설레지>>을 쓴 곤도 마리에는 자신만의 정리법으로 일약 스타덤에 오른 정리 컨설턴트이다. 그가 말하는 정리의 기준은 ‘마음이 설레는 물건만 남겨야 한다’는 것. 버릴 물건과 남길 물건을 판가름하는 기준을 ‘설렘’으로 정했다.

오래된 향수는 디퓨저로 새 생명을

오래된 향수는 디퓨저로 새 생명을

보통 향수의 류통기한은 개봉 전 3~5년, 개봉 후 1~3년 사이이다. 류통기한이 지난 향수는 향이 변하거나 향수액이 변질했을 위험이 있으니 인체에 뿌리기보다는 디퓨저(방향제)로 활용하면 좋다. 안 쓰는 향수로 디퓨저를 만드는 가장 간단한 방법은 소독용 에탄올(乙

장마철 가죽가방 보관법

장마철 가죽가방 보관법

여름 장마철에는 다른 계절보다 가죽가방 관리에 신경 써야 한다. 비에 젖기 쉽고 또 습도가 높은 장마철엔 가죽가방에 쉽게 곰팡이가 생기기 때문이다. 특히 고가의 가방일수록 가공을 거의 안한 자연상태의 가죽을 쓰기 때문에 곰팡이가 쉽게 생길 수 있어 더욱 세심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