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건/사고
  • 작게
  • 원본
  • 크게

16세 학생, 홧김에 칼로 찔러 담임 사망

[기타] | 발행시간: 2017.11.16일 14:01

중국의 한 16살 남학생이 담임 교사와 말다툼을 벌이다 홧김에 칼로 담임을 찔러 숨지게 한 사건이 발생해 중국 사회가 충격에 빠졌다.


중국일보(中国日报)를 비롯한 중국 주요언론 보도에 따르면, 지난 12일 오후 4시경 후난성(湖南省) 위안장시(沅江市)의 한 중점학교에서 16살 뤄(罗)모 군이 담임 교사 바오(鲍, 47) 씨와 언쟁을 벌였다. 뤄 군은 몸에 지니고 있던 주머니칼을 꺼내 바오 씨를 26차례나 찔렀다. 바오 씨는 병원으로 옮기는 도중 숨지고 말았다.


사고 당일, 원래 바오 씨는 근무일이 아니었다. 하지만 최근 반의 학습 분위기가 어수선한 점을 고려해 아이들에게 학습 장려 동영상을 틀어주고, 느낀 점을 쓰도록 했다.


하지만 뤄 군은 글쓰기를 거부했고, 결국 바오 교사에게 호출당해 꾸지람을 들었다. 주변 학생들은 바오 교사가 뤄 군에게 “글을 안 쓰면, 반을 바꾸라”고 말한 소리를 들었다고 전했다. 그리고 잠시 뒤 참변이 발생한 것이다.


더 놀라운 것은 뤄 군이 반에서 줄곧 1등을 하는 우등생이었고, 바오 교사가 무척 아껴왔던 학생이라는 점이다.


일부 학생은 “뤄 군은 늘 1등을 해왔고, 그래서 오만한 구석이 있었던 것 같다”고 전했다. 또 일부 학생은 “뤄 권에 대한 지나친 관심과 기대가 화를 부른 것 같다”고 말했다.


바오 씨는 수년간 이 학교에서 화학을 가르치며 담임 교사를 해왔다. 졸업생들은 “재미있고, 무척 열성적이었던 선생님인데, 이런 참변을 당했다니 믿을 수 없다”며 안타까워했다.


일부 언론은 “교사가 땀을 흘리다가, 눈물을 흘리더니, 이제는 피까지 흘리는 세상이 되었다”면서 “기본적인 생명권도 보장받을 수 없다면 누가 교사를 하려 하겠느냐”면서 이번 사건을 개탄스러워했다.


신하영

출처: 료녕신문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2%
10대 0%
20대 2%
30대 25%
40대 33%
50대 2%
60대 0%
70대 0%
여성 38%
10대 0%
20대 8%
30대 21%
40대 6%
50대 2%
60대 2%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대학생 인터넷으로 빌린 3000원이 10만원으로

대학생 인터넷으로 빌린 3000원이 10만원으로

‘교정대출’, ‘라체사진 대출’에 이어 ‘노림수 대출(套路贷)’이 대학생들을 겨냥하고 있다. 원래 창업자금 3000원을 빌렸는데 나중에는 10여만원의 빚을 걸머지게 되였다. 중경 대학교 3학년생 장모(가명)가 ‘노림수 대출’ 함정에 빠졌다. 최근 중경시 영천구인민검찰원

고속철도 또 한차례 중대한 업그레이드! 안녕, 승차권!

고속철도 또 한차례 중대한 업그레이드! 안녕, 승차권!

중국철도총회사에서는 향후 전국의 고속렬차를 모두 신분증체크로 탑승할 수 있다고정식으로 발표했다. 이제부터 종이승차권과는 굿바이이다. 고속렬차 승차권 ‘무종이화’ 최근 중국철도총회사 당조서기, 총경리 육동복은 ‘인공지능 고속철도 발전의 경진 도시간 철도

중국 고속철도, 무승차권 탑승 시대 진입

중국 고속철도, 무승차권 탑승 시대 진입

중국철도총회사의 또 한가지 대거, 향후 전국적으로 고속철도 승차시 신분증만 소지하면 기차를 탈 수 있게 한다. 고속철도 ‘령종이화(无纸化)기차표' 얼마전에 중국철도총회사 당조서기, 총경리 륙동복은 ‘지능고속철도발전 및 경진(京津)도시간 철도개통 10돐 기념포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