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국제시사
  • 작게
  • 원본
  • 크게

EU, 리설주 애용 유럽 명품백 등 北 반입 금지

[기타] | 발행시간: 2017.11.18일 10:02

【서울=뉴시스】북한 김정은 국무위원회 위원장이 부인 리설주와 함께 새로 개건된 평양화장품공장을 현지지도했다며 조선중앙TV가 29일 사진과 함께 보도했다. 이날 화장품공장은 김여정, 조용원 등이 동행했다. 2017.10.29. (사진=조선중앙TV 캡쳐) photo@newsis.com


EU, 시계·맥주·와인·의류·장신구 등 22개 항목으로 금수조치 확대

【서울=뉴시스】 이현미 기자 = 유럽연합(EU)가 시계류와 맥주, 와인 등의 대북 수출을 전면 금지하면서 대북 사치품 금수 범위를 대폭 확대했다.

17일(현지시간)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EU는 지난 13일을 기준으로 캐비어, 와인·맥주 등 주류, 핸드백 등 가죽제품, 외투·의류·장신구·신발 등 22개 항목의 대북 금수 사치품 목록을 관보에 게재하고 시행에 들어갔다.

이번 조치로 핸드백의 경우 가격이 50유로를 넘을 경우 대북 수출이 금지돼 사실상 중저가 제품까지 북한으로 반출이 제한되고 시계류와 와인·맥주는 대북 수출이 전면 금지됐다.

EU 대변인은 이날 이번 대북 금수 사치품 목록 게재가 유럽연합 독자제재 조치의 일환으로 마련됐다며 특히 대부분의 제품군을 20유로에서 75유로의 낮은 가격 상한선으로 규정해 제재 이행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라고 밝혔다.

우선 가죽과 안장·핸드백·여행용품의 경우 가격이 50유로를 넘을 경우 대북 수출이 금지된다. 이외에도 75유로 이상의 외투와 20달러 이상의 장신구·신발 등에 대한 수출도 제한된다. 또한 50유로 이상의 냉동기와 재봉틀 등 가전용품, 50유로 이상의 디지털 카메라· 녹음기 등과 1만 유로 이상의 버스나 비행기·오토바이 등 운송기구에 대한 수출 제재도 명시했다.

또 다른 변화는 앞서 가격제한이나 ‘고급’ 혹은 ‘사치스런’ 품목으로 한정되었던 카펫 등 직물류와 바닥재(이전 473유로 이상 제재), 도자기 그릇 등 주방기기(이전 95유로 이상 제재), 시계류와 부품, 피아노와 기타, 아코디언, 트럼펫 등 악기류 등에 대한 대북 수출이 전면 금지된다.

고급 와인과 스파클링와인 등 주류에 대한 제한도 엿기름으로 만든 맥주와 일본 사케까지 포함한 일반 와인과 맥주, 증류주 등으로 확대됐다. 순종말(Pure-Bred Horses)에 대한 수출 금지 제재가 모든 종류의 말(Horses)로 확대됐다.

대북 사치품 금수 품목의 확대로 김정은의 부인 리설주가 애용하는 것으로 전해진 유럽산 명품 핸드백과 시계, 장신구 등에 대한 북한 반입이 크게 제한될 것으로 보인다.

always@newsis.com

출처: 뉴시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48%
10대 0%
20대 5%
30대 23%
40대 15%
50대 5%
60대 0%
70대 0%
여성 52%
10대 0%
20대 3%
30대 32%
40대 11%
50대 2%
60대 5%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룡산에 악어형류 두개골 화석 발견

룡산에 악어형류 두개골 화석 발견

- 지금까지 16곳서 화석 발굴 11일, 연길시 룡산공룡화석 16호 화석지점에서 새로운 악어형류 두개골화석이 발견되였다. 중국과학원 고대척추동물과 고대인류연구소 고대생물동물 학자인 서성은 이번에 발견한 악어형류 두개골화석은 매우 완전히 보존된 상태인데 개체

훈춘-녕파 주산항 항선 첫 취항바인초루 개통식에 출석 및 출항지령 선포

훈춘-녕파 주산항 항선 첫 취항바인초루 개통식에 출석 및 출항지령 선포

로씨야 현지시간으로 14일 15시 48분, 기적소리와 함께 훈춘-자르비노항-녕파 주산항 국내무역화물 국제운수항선이 정식으로 개통되였다. 이는 길림성과 절강성이 손잡고 중-로 국제운수합작의 새로운 모델을 창조했음을 표징한다. 성당위 서기 바인초루가 개통식에 출

주택 토지사용권 70년, 그 후는 어떻게 될가?

주택 토지사용권 70년, 그 후는 어떻게 될가?

우리 나라의 주택용 토지 사용기간은 70년이다. 70년의 토지사용 기간이 지나면 주택과 별도로 토지에 대한 사용권은 어떻게 될 것인가? 중국 첫 민법전(초안)에서는 주택건설용지의 사용기간(70년)이 지나면 자동으로 연장하여 계약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전문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