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정치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시범 인솔 역할 발휘해 발전 추동해야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7.11.21일 08:41
현급 지도간부 당대회 정신‘학습·통달·실행’강습반 개강

20일, 전 주 현급 지도간부 19차 당대회 정신 ‘학습, 통달, 실행’ 강습반 개강식이 주당위 당학교에서 있었다.

주당위 상무위원이며 조직부 부장인 한양이 개강식을 사회했다.

주당위 부서기이며 연룡도당위 서기, 주당위 당학교 교장인 강방은 연설에서 다음과 같이 강조했다. 19차 당대회 정신을 학습, 관철하는 중대한 의의를 깊이 인식하고 사상과 행동을 19차 당대회 정신에 확실히 통일시켜야 한다. 반드시 정치와 전반 국면의 높이에서 19차 당대회의 정신실질과 핵심요구를 깊이 학습, 터득하고 습근평 새시대 중국특색의 사회주의사상으로 두뇌를 무장하고 실천을 지도하여 사업을 추동해야 한다. 중점을 두드러지게 하고 관건을 파악하여 19차 당대회 정신 실질과 핵심요구를 심각하게 터득해야 한다. 습근평 새시대 중국특색의 사회주의사상과 지난 5년간 당과 국가 사업이 취득한 력사적 성과 및 변혁을 심각하게 터득하고 중국특색의 사회주의의 새시대 진입과 사회 주요모순의 전환이라는 이 력사적 변화를 심각하게 터득하며 첫번째 100년 분투목표의 실현과 두번째 100년 분투목표를 향한 행진, 새시대 당건설의 총체적 요구를 심각하게 터득해야 한다. 학습과 행동의 일치를 견지하고 배운 것을 실제에 응용하여 학습성과가 연변의 진흥 발전을 추동하는 실제효과로 나타나야 한다. 19차 당대회의 중대한 전략포치와 정책, 조치를 참답게 연구하고 잘 터득하여 구체적인 발전과 실천에 시달하며 리론과 실제를 결부하는 학풍을 크게 발양해야 한다. 시범과 인솔 역할을 착실히 발휘하여 19차 당대회 정신을 학습, 선전, 관철, 시달하는 사업을 전면적으로 잘해야 한다. 각 현, 시와 각 부문의 책임자들은 자각적으로 모범과 본보기 직책을 떠메고 기층에 깊이 심입하여 참답게 선전강연을 전개하며 ‘새시대전습소’를 광범위하게 설립하여 당심과 민심을 집결하고 사회의 공동된 인식을 확대해야 한다.

한양은 각 현, 시와 각 부문에서 이번 강습을 계기로 조직지도를 지속적으로 강화하여 학습선전 사업의 전면적인 전개를 추진하고 감독과 조사를 지속적으로 강화하여 학습선전 사업의 효과적인 시달을 보장하며 학습규률을 지속적으로 엄숙히 하여 학습선전 사업을 원만히 완수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3기로 나뉘는 이번 강습은 19차 당대회 정신 해독, 당규약 학습, 19차 당대표 풍채와 목소리 등을 주요내용으로 한다.

윤녕 기자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룡산에 악어형류 두개골 화석 발견

룡산에 악어형류 두개골 화석 발견

- 지금까지 16곳서 화석 발굴 11일, 연길시 룡산공룡화석 16호 화석지점에서 새로운 악어형류 두개골화석이 발견되였다. 중국과학원 고대척추동물과 고대인류연구소 고대생물동물 학자인 서성은 이번에 발견한 악어형류 두개골화석은 매우 완전히 보존된 상태인데 개체

훈춘-녕파 주산항 항선 첫 취항바인초루 개통식에 출석 및 출항지령 선포

훈춘-녕파 주산항 항선 첫 취항바인초루 개통식에 출석 및 출항지령 선포

로씨야 현지시간으로 14일 15시 48분, 기적소리와 함께 훈춘-자르비노항-녕파 주산항 국내무역화물 국제운수항선이 정식으로 개통되였다. 이는 길림성과 절강성이 손잡고 중-로 국제운수합작의 새로운 모델을 창조했음을 표징한다. 성당위 서기 바인초루가 개통식에 출

주택 토지사용권 70년, 그 후는 어떻게 될가?

주택 토지사용권 70년, 그 후는 어떻게 될가?

우리 나라의 주택용 토지 사용기간은 70년이다. 70년의 토지사용 기간이 지나면 주택과 별도로 토지에 대한 사용권은 어떻게 될 것인가? 중국 첫 민법전(초안)에서는 주택건설용지의 사용기간(70년)이 지나면 자동으로 연장하여 계약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전문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