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조선
  • 작게
  • 원본
  • 크게

“황병서, 부하 비리 눈감았다가 김정은에 처벌당해”

[조글로미디어] | 발행시간: 2017.11.22일 07:27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왼쪽부터)과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 최용해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을 처벌한 이유는 그가 군 비리를 눈감아주었기 때문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22일 조선일보는 북한군 소식에 정통한 소식통의 말을 빌려 총정치국 조직부 간부들이 무리하게 뇌물을 상납받다가 적발됐지만, 황병서가 김정은에게 이를 보고하지 않아 처벌당했다고 보도했다.

국정원에 따르면 김정은은 최용해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을 시켜 황병서와 함께 김원홍 총정치국 제1부국장을 최근 처벌했다. 총살 등의 처형까지는 아니지만, 신분상의 불이익을 당하는 처벌일 것이라고 국정원은 전했다.

황병서를 필두로 한 총정치국 비리가 노동당 조직지도부 계통으로 김정은에게 보고됐고, 황병서와 김원홍의 ‘제 식구 감싸기’를 뒤늦게 안 김정은이 ‘불손한 태도’를 명분으로 검열을 단행했다는 것이다.

또 대북 제재로 인해 타격을 받은 군부가 ‘자력 자강’을 내세운 김정은에게 물자 지원을 요청했다가 최고 지도자의 방침에 반기를 든 것으로 평가받아 황병서가 책임을 진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됐다.

이를 통해 김정일 시대부터 표방했던 ‘선군(先軍)’ 정치에서 김정은은 ‘선당(先黨)’ 정치로 무게를 옮겨갈 것으로 보인다. 임을출 경남대 교수는 “김정은은 선군 정치로 북한이 병영국가라는 이미지가 부각됐고 자신이 군부 독재자라는 프레임에 갇힐 수 있기 때문에 여기서 벗어나려고 시도할 필요가 있는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79%
10대 4%
20대 7%
30대 29%
40대 36%
50대 0%
60대 4%
70대 0%
여성 21%
10대 0%
20대 7%
30대 7%
40대 0%
50대 4%
60대 4%
70대 0%

네티즌 의견 1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트집잡자고 그러는거지
솔직히 따져보면 그렇지않은 장관이 몇이나 될까?
답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대통령, 비서실장, 안보실장, 수석비서관, 행정관 등 16명 줄줄이 구속 / “국정 컨트롤타워 아닌 범죄단체”, “교도소 담장 위 청와대” 등 비아냥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15일 직권남용 혐의로 검찰에 구속되면서 박근혜정부 청와대 관계자 16명이 비리 혐의로 구속
1/3
위니아만도 공식대리점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걷거나 떠세요, 다리 혈관 지키려면

걷거나 떠세요, 다리 혈관 지키려면

추우면 혈관 수축, 부담 배가돼 다리 동맥 질환은 걸을 때 통증 혈관 건강 핵심은 다리 혈관 관리 고혈압 관리하고 식습관 조절도 65세 남성 유모씨는 최근 들어 다리 통증을 자주 느꼈다. 매년 건강검진을 받아도 별 다른 이상이 없어 나이 때문이라 가볍게 여겼다. 그

빌딩 오르던 중국 SNS 스타 추락사, 누구의 책임인가

빌딩 오르던 중국 SNS 스타 추락사, 누구의 책임인가

자극적인 ‘루프타핑(rooftopping)’ 스폰서가 부추겼다 중국 고층건물을 로프 등 안전장비 없이 맨손으로 오르는 이른바 ‘루프타핑(rooftopping)’ 활동을 하며 영상을 인터넷에 공개해 온 인터넷 스타 우융닝(吳咏寧ㆍ26)이 스턴트 도중 추락사했다는 소식이 사망한 지

1월-11월 중앙기업 이윤 증가율 5년 만에 동기 대비 최고

1월-11월 중앙기업 이윤 증가율 5년 만에 동기 대비 최고

[신화망 베이징 12월 16일] (왕시(王希) 기자) 올해 1월부터 11월까지 중국 중앙기업의 매출과 이윤총액 등 두 가지 중요한 경영지표는 모두 두 자릿수로 증가했고, 이윤 증가율은 5년 만에 동기 대비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국무원 국유자산감독관리위원회가 국무원 정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7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