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한민족 > 한민족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백발로인들 풍금으로 청춘을 되찾아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17.11.22일 09:46
 (흑룡강신문=하얼빈) 석양은 가장 아름답다! 여기에서 말하는 석양은 아마도 생명을 열애하고 리상을 추구하고 시간의 발걸음이 제한된 중로년들을 두고 하는 말일 것이다. 여기에 백발로인들이 용감히 전자풍금을 메고 앙양된 발걸음으로 자기들의 꿈을 실현해 가고 있다.

얼마전, 평소에 원래 조용하던 길림성 왕청현 동광진 삼도구촌은 환락으로 들끓었다. 농촌로천문화광장에 들어서면 귀맛좋게 들려오는 전자풍금소리를 들을수 있었다. 명절의 옷차림을 한 왕청현가야하예술단 전자풍금조의 20명 로인들이 자기들의 풍채를 마음껏 자랑하고 있었다.

  "우리가 젊었을 때에는 가정생활이 구차해 음악에 흥취가 있어도 악기를 살수가 없었다. 그중에서도 하모니카나 장난감 전자풍금은 많이 보아 왔지만 보통 가정에서는연주용전자풍금을 산다는것이 그렇게 쉬운일이 아니였다. 나도 젊었을 때 음악에 흥취가 있었지만 경제원인으로 전자풍금을 갖추지 못했다"고 대부분 학원들은 말하고 있다.

  퇴직한후 왕청현가야하예술단에서 전자풍금악대를 꾸린다는 소문을 듣고 10여명 학원들이 이곳으로 찾아와 전자풍금을 배웠다. 하지만 년세가 많아서 전자풍금을 배운다는게 하늘의 별따기였다. 전자풍금의 음색, 절주 조절이 힘들고 기억력이 차해 오늘 배운 연습곡을 이튼날이면 까맣게 잊어버리군 했다. 하지만 배워내고야 말겠다는 학원들의 열정만은 식지 않았다.

  이렇게 3년반이란 세월이 흘렀다. 학원들의 시창능력과 연주수준이 눈에 띄게 제고되고 20명학원들이 저마다 2800원이상씩 하는 전자풍금을 두대씩 갖추어 연변에서 둘도 없는 전자풍금악대로 부상하였다. 하여 이 악대는 지금 왕청현과 연변주의 크고 작은 공연에 초청을 받고 농촌하향공연에까지 참여해 백발로인들이 전자풍금연주로 자기들의 청춘을 되찾고 있다.

  "지금 우리는 퇴직하여 시간이 충족하고 꿈과 정력이 있기에 전자풍금이라는 전자악기를 버리지말고 계속 견지해 갈것"이라고 학원들은 신심 가득히 말하고 있다.

/리강춘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80%
10대 20%
20대 0%
30대 40%
40대 2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20%
10대 0%
20대 2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룡정-따푸차이허 고속도로 2020년이면 ‘뻥’ 뚫린다

룡정-따푸차이허 고속도로 2020년이면 ‘뻥’ 뚫린다

화룡시 서성진 룡포촌에서 성남촌으로 이어지는 봉밀하 대교 구간 교량 시공현장. - 올해 24.27억원 투입 예정 연길-장백산 2시간 이내로 연길-따푸차이허 고속도로 2기공사인 룡정-따푸차이허 대상 건설의 화룡 립체교차구간, 팔가자림업국 천수동림산작업소구간 및

중국 '65세 로인 취업률' 세계 6위, 한국 2위, 일본 3위

중국 '65세 로인 취업률' 세계 6위, 한국 2위, 일본 3위

  (흑룡강신문=하얼빈) 고령화 사회에 이어 초고령화 사회가 다가올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로인들의 취업률 또한 증가하고 있다.   최근 신랑재경사이트은 65세 이상 로인의 취업률이 가장 높은 지역으로 아시아가 꼽힌 가운데 중국의 로인 취업률은 36%로 전 세계 순

"먼저 뛰어내리면 나도 떨어지겠다" 비극으로 끝난 커플

"먼저 뛰어내리면 나도 떨어지겠다" 비극으로 끝난 커플

"당신이 뛰어내리면 나도 뛰어내릴 거예요" 영화 <타이타닉>의 한 대사처럼 중국 항저우(杭州)에서 이 같은 일이 실제로 일어나 충격을 주고 있다고 환구망(环球网)이 전했다. 지난 21일 26층의 건물에서 여자가 뛰어내리는 사건이 발생했다. 실시간 방송의 진행자인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