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국제사회
  • 작게
  • 원본
  • 크게

거짓 성추행 대자보 붙여 교수 자살 부른 혐의 제자에 실형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17.11.22일 10:31

(흑룡강신문=하얼빈) 학내에 거짓 대자보를 붙여 성추행 누명을 쓴 교수를 죽음에 이르게 한 혐의로 기소된 제자가 실형을 선고받았다.

  부산지법 서부지원 형사4단독 김웅재 판사는 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돼 재판에 넘겨진 A(26) 씨에게 징역 8개월을 선고했다고 22일 밝혔다.

  김 판사는 판결문에서 "A 씨가 학내에 부착한 대자보는 단순한 의혹 제기가 아니라 목격자와 증거사진까지 있는 것처럼 표현, 진실로 인식되도록 해 정신적 고통에 시달리던 교수가 얼마 지나지 않아 자살에 이르고 말았다"고 말했다.

  김 판사는 이어 "대자보를 게시할 당시 A 씨는 떠도는 소문 내용과 성추행 피해자를 알고 있었음에도 소문의 진위를 확인하지 않고, 피해자를 만나 진상을 파악하라는 주변 만류에도 대자보를 붙인 경위는 죄책이 가볍지 않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이 사건은 지난해 6월 거짓 대자보 피해자인 손현욱 동아대 교수가 부산 서구 자신의 아파트 9층에서 투신, 숨진 채 발견되면서 세상에 알려졌다.

  당시 손 교수는 같은 해 3월 말 경주 야외 스케치 수업 이후 술자리에서 교수가 제자를 성추행했다는 내용이 담긴 대자보가 학내에 붙은 뒤 자신이 성추행 의혹에 휩싸이자 괴로워하다가 자살했다.

동아대 손현욱 교수 추모 전시회

(부산=연합뉴스) 부산 동아대학교가 올해 5월 석당미술관에서 연

고(故) 손현욱 미술학과 교수 추모전시회 모습.

  유족은 경찰과 대학 측에 손 교수가 결백하다며 정식 수사를 요구했다.

  조사에 나선 경찰은 문제의 대자보를 붙인 사람이 손 교수 제자인 A 씨라는 것과 실제 성추행을 한 교수가 따로 있다는 사실을 밝혀내고 A 씨를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

  당시 동아대는 졸업을 앞둔 A 씨를 퇴학 처분하고 성추행 교수를 파면했다.

  촉망받는 젊은 미술가였던 손 교수의 억울한 죽음이 알려지자 대학과 미술계는 추모 전시회를 열기도 했다.

/연합뉴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8%
10대 0%
20대 6%
30대 25%
40대 25%
50대 0%
60대 3%
70대 0%
여성 42%
10대 0%
20대 6%
30대 19%
40대 11%
50대 3%
60대 3%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위니아만도 공식대리점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중국에서 보는 평창올림픽] 中 스피드 스케이팅 선수 장훙, 은퇴 선언?

[중국에서 보는 평창올림픽] 中 스피드 스케이팅 선수 장훙, 은퇴 선언?

[봉황망코리아 양모은 학생 기자] 중국 스피드 스케이팅 선수 장훙이 이번 여자 500m 시합에서 저조한 성적으로 보인 가운데 은퇴를 암시하는 글을 인터넷에 올려 화제를 모았다. 지난 18일 평창 동계 올림픽 스피드 스케이팅 여자 500m 시합에서 세계 랭킹 10위인 일

‘중국말 해외 인지도 조사 보고서’ 첫 발표…중국어 어휘, 세계 인지도 상승

‘중국말 해외 인지도 조사 보고서’ 첫 발표…중국어 어휘, 세계 인지도 상승

[신화망 베이징 2월 20일](룽치한(榮啟涵) 기자) 중국외문국은 최근 ‘중국말 해외 인지도 조사 보고서’를 처음으로 발표했다. 보고서에서 18차 당대회 이후 생겨난 ‘중국꿈(中國夢, Zhonguo Meng)’ ‘일대일로(一帶一路, Yi Dai Yi Li)’ ‘운명공동체(命運共同體, Ming Y

[2018 중국 춘절] 주차장으로 변한 도로

[2018 중국 춘절] 주차장으로 변한 도로

[봉황망코리아 조성영 기자] 2018년 춘절 연휴가 절반이 지나면서 하이난(海南, 해남)으로 자동차 여행을 왔던 많은 여행객들이 속속 귀로에 올랐다. 19일 봉황망(凤凰网) 보도에 따르면 최근 짙은 안개가 빈번하게 출현해 하이커우(海口, 해구) 해사 부문이 안전을 위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