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유통/소비자
  • 작게
  • 원본
  • 크게

알리바바 토보서 초대형 항공기 3억 2천만원에 락찰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7.11.22일 10:06
주유소, 섬 등 기상천외한 물건들을 팔아 이목을 집중시킨 인터넷 전자상거래 사이트 토보가 초대형 항공기도 팔아치웠다.

22일, 신화통신에 따르면 전날 광동성 심수시 중급인민법원은 오프라인에서 번번히 판매에 실패했던 보잉 747 화물수송기 2대가 토보 법원경매에서 3억 2000만원에 락찰됐다고 밝혔다. 보잉 747 화물수송기의 주인은 화물수송 전문 기업 SF항공으로 락점됐다.

비행기가 토보 법원경매에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경매는 26회의 입찰후 성사됐으며 80만명 이상이 지켜보는 등 국내에서 관심이 높았다.

본래 보잉 747 화물수송기는 제이드카고 인터내셔널의 소유였지만 지난 2013년 9월 파산을 신청하면서 심수법원이 이를 압류했다. 법원은 2015년 10월부터 6회에 걸쳐 오프라인 경매를 진행했지만 새 주인을 찾는데는 번번히 실패했다.

심수법원의 부원장은 "온라인 경매는 파산기업의 자산을 처리하는 좋은 방법"이라면서 "입찰자들에게 시간과 수수료를 줄여줄수 있다"고 설명했다.

토보 법원경매는 지난 2012년 시작됐으며 대부분의 중국법원들이 등록돼 있다. 약 33만개의 물품이 경매로 판매됐으며 그 금액은 4600억 원에 달한다.

연변일보넷 편집부 편집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75%
10대 0%
20대 0%
30대 25%
40대 5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25%
10대 0%
20대 0%
30대 25%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교실에 자외선 살균램프 켜 놓았다 학생들 실명위기

교실에 자외선 살균램프 켜 놓았다 학생들 실명위기

한 학교 선생이 부주의로 교실에 자외선 살균램프를 9시간 동안 켜 놓아 이 반 학생 대부분이 화상, 출혈, 구토는 물론 안구통증을 호소하고 있으며, 이중 일부는 눈에 심각한 손상을 입었다고 온라인 뉴스매체인 ‘thepaper.cn'이 17일 보도했다. 톈진에 있는 한 초등

상하이, 광군제 최대 ‘큰 손’...2조2700억원 소비

상하이, 광군제 최대 ‘큰 손’...2조2700억원 소비

올해도 광군제 기간 상하이인들의'씀씀이'가 가장 컸다. 알리바바의 통계에 따르면, 광군제 하루 동안 톈마오(天猫)의 총거래액은 2135억 위안(34조8000억원)이며, 이중 상하이인은 139억3000만 위안(2조2700억원)을 소비해 전국 1위를 기록했다. 상하이에 이어 10위

UBS "환율 연내 7元, 무역 전면전 시 7.5元까지"

UBS "환율 연내 7元, 무역 전면전 시 7.5元까지"

스위스연방은행(UBS)이 보고서를 통해 시장정서 불안, 경상계정 흑자 소실, 해내외 가산금리 축소 등이 모두 위안화 절하 압력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며 올해 말과 내년말 달러 대비 위안화 기준환율이 7.0위안과 7.3위안으로 오르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중-미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