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기상천외
  • 작게
  • 원본
  • 크게

‘진짜 세계 최고령자’는 121살 칠레 할아버지

[기타] | 발행시간: 2017.11.24일 10:17
[서울신문 나우뉴스]

하라미요 할아버지의 신분증. 1896년 7월에 태어났음을 증명하고 있다. (사진=빅스)


비공인 세계 최고령 할아버지가 중남미 언론에 소개됐다.

주인공은 칠레의 할아버지 셀리노 비야누에바 하라미요. 언론에 공개된 주민증을 보면 할아버지는 1896년 7월 25일 태어났다. 올해로 121살이다.

현재 기네스에 올라 있는 세계 최고령자는 일본에 사는 다지마 나비(117) 할머니다. 칠레의 비야누에바 하라미요 할아버지는 이 할머니보다 4살이나 많다.

할아버지는 칠레 리오 부에노에서 태어났다. 30년 이상 농장에서 일을 한 할아버지는 80세가 되던 해에 농장에서 해고를 당했다. 일자리를 잃은 할아버지는 메우인이라는 곳에서 직접 채소농사를 지으며 2의 인생을 시작했다.

하지만 99살에 또 다시 불행을 겪는다. 집에 불이 나면서 모든 걸 잃게 됐다. 평생 간직했던 출생증명을 잃어버린 것도 바로 이때다.

할아버지는 마땅히 갈 곳이 없었다. 100살을 앞두고 난감해진 할아버지에게 도움의 손을 내민 건 36살이 어린 친구 마르타 라미레스였다.

굴곡진 삶을 살아온 할아버지의 출생증명은 불에 탔지만 칠레는 그의 나이를 공식 확인했다. 지난해 칠레 주민등록소가 발급한 주민증을 보면 그의 생년월일이 뚜렷하게 찍혀 있다.

중남미 언론에 따르면 칠레의 인구조사국 역시 할아버지의 생년월일이 정확하다고 확인했다. 기네스에 관심을 두지 않은 탓에 기네스 최고령 타이틀을 4살 어린 일본 할머니에게 빼앗긴 할아버지는 비공인 세계 최고령자지만 칠레에선 공인된 최고령자다.

할아버지가 115살 생일을 맞은 2010년 세바스티안 피녜라 당시 칠레 대통령은 선물을 들고 할아버지를 찾았다. 피녜라 대통령은 할아버지에게 보청기와 목발, 작은 난로를 선물했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출처: 서울신문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4%
10대 0%
20대 8%
30대 23%
40대 15%
50대 0%
60대 0%
70대 8%
여성 46%
10대 0%
20대 0%
30대 23%
40대 15%
50대 8%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대통령, 비서실장, 안보실장, 수석비서관, 행정관 등 16명 줄줄이 구속 / “국정 컨트롤타워 아닌 범죄단체”, “교도소 담장 위 청와대” 등 비아냥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15일 직권남용 혐의로 검찰에 구속되면서 박근혜정부 청와대 관계자 16명이 비리 혐의로 구속
1/3
위니아만도 공식대리점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걷거나 떠세요, 다리 혈관 지키려면

걷거나 떠세요, 다리 혈관 지키려면

추우면 혈관 수축, 부담 배가돼 다리 동맥 질환은 걸을 때 통증 혈관 건강 핵심은 다리 혈관 관리 고혈압 관리하고 식습관 조절도 65세 남성 유모씨는 최근 들어 다리 통증을 자주 느꼈다. 매년 건강검진을 받아도 별 다른 이상이 없어 나이 때문이라 가볍게 여겼다. 그

빌딩 오르던 중국 SNS 스타 추락사, 누구의 책임인가

빌딩 오르던 중국 SNS 스타 추락사, 누구의 책임인가

자극적인 ‘루프타핑(rooftopping)’ 스폰서가 부추겼다 중국 고층건물을 로프 등 안전장비 없이 맨손으로 오르는 이른바 ‘루프타핑(rooftopping)’ 활동을 하며 영상을 인터넷에 공개해 온 인터넷 스타 우융닝(吳咏寧ㆍ26)이 스턴트 도중 추락사했다는 소식이 사망한 지

1월-11월 중앙기업 이윤 증가율 5년 만에 동기 대비 최고

1월-11월 중앙기업 이윤 증가율 5년 만에 동기 대비 최고

[신화망 베이징 12월 16일] (왕시(王希) 기자) 올해 1월부터 11월까지 중국 중앙기업의 매출과 이윤총액 등 두 가지 중요한 경영지표는 모두 두 자릿수로 증가했고, 이윤 증가율은 5년 만에 동기 대비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국무원 국유자산감독관리위원회가 국무원 정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7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