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한국
  • 작게
  • 원본
  • 크게

“北귀순병, 총참모부 직속 개성경무대 간부의 운전병인듯”

[조글로미디어] | 발행시간: 2017.11.24일 07:40
최근 탈북한 소식통 분석

판문점대표부의 상급기관이라서 검문 안받고 판문점 접근 가능


차량은 중국산 지프 ‘신비’로 추정… 참모장-보위부장-간부부장만 이용

‘자유를 향한 목숨 건 질주’로 세간의 관심을 끌었던 귀순 북한 병사는 북한군 총참모부 직속 개성경무대 대좌(대령)급 간부의 운전병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경무대는 우리의 헌병대와 같은 조직이다.


개성경무대와 북한 판문점대표부 사정을 잘 아는, 최근 입국한 한 탈북 소식통은 23일 본보와의 통화에서 “어제 유엔사에서 공개한 영상을 보고 이 병사가 개성경무대의 대좌급 간부 3명인 참모장 보위부장 간부부장 중 한 명의 운전병임을 직감했다”고 말했다.


그가 추정한 근거는 이렇다. 북한 병사가 타고 온 차량은 판문점에 들어오기 전 ‘자유의 다리’ 초소에서 첫 검문에 걸렸다. 앞선 검문에 걸리지 않고 여기까지 들어올 수 있는 차량은 판문점대표부 또는 상급 기관인 개성경무대 차량밖에 없다. 소식통은 “판문점 간부 중에는 대표와 부대표, 정치부장이 승용차를 타는데 이들의 차는 닛산 패트롤”이라고 말했다.


따라서 천지붕이 달린 지프 차량을 몰고 온 귀순 병사가 판문점대표부 소속일 가능성은 높지 않다. 또한 판문점대표부 소속 군인들은 일반병사 복장으로 다니더라도 실제 정체는 최정예 장교들이다. 하지만 영상 속 귀순 병사는 머리를 박박 밀고 있어 장교가 아닌 하전사 모습이었다.


판문점대표부 차량과 비슷한 조건으로 큰 단속을 받지 않고 판문점 접근이 가능한 차량은 직속 상급 기관인 개성경무대 차량밖에 없다. 판문점대표부는 창설 이래 총참모부 직속으로 특별취급 받았지만 2000년대 후반 개성경무대에 소속됐다. 개성경무대도 원래 개성경무부였으나 개성공단 확대로 한국인과의 접촉이 늘고 통제를 강화할 필요성이 높아지면서 2009년경 개성경무대로 승격됐다. 경무대 대장과 정치부장도 장성급이 맡는다. 북한은 장성급에겐 닛산 브랜드인 패트롤이나 팔라딘급을 제공한다.





소식통은 “귀순 병사가 몬 차량은 북한이 대좌급에게 지급한 중국산 지프 ‘신비’로 보이는데 개성경무대에서 이 차를 타는 사람은 참모장과 보위부장 간부부장뿐”이라며 “귀순 병사가 이들 중 한 명의 운전병일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소식통의 증언대로 귀순 병사가 이들 중 한 명의 운전병이 맞을 경우 상당한 고급 정보를 갖고 남쪽에 넘어왔을 가능성이 유력하다.




이 병사가 판문점대표부의 민경대대 소속일 가능성도 없진 않다. 민경 출신 한 탈북자는 민경대대엔 대대장과 우편물을 나르는 차량이 영상에 잡힌 지프와 비슷한 차량을 탄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아직 이 병사의 정확한 소속과 직책을 언론에 밝히지 않고 있다. 국가정보원은 16일 국회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귀순 병사의) 신분은 하사급으로 JSA 소속(판문점 공동경비구역 군부대)”이라고 보고했다고 여야 의원들이 전했다.

동아일보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7%
10대 0%
20대 0%
30대 29%
40대 29%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43%
10대 0%
20대 0%
30대 29%
40대 14%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중국 고속철도, 무승차권 탑승 시대 진입

중국 고속철도, 무승차권 탑승 시대 진입

중국철도총회사의 또 한가지 대거, 향후 전국적으로 고속철도 승차시 신분증만 소지하면 기차를 탈 수 있게 한다. 고속철도 ‘령종이화(无纸化)기차표' 얼마전에 중국철도총회사 당조서기, 총경리 륙동복은 ‘지능고속철도발전 및 경진(京津)도시간 철도개통 10돐 기념포

올해 中부동산시장 큰 조정 올듯… 부실채권 20% 증가 전망

올해 中부동산시장 큰 조정 올듯… 부실채권 20% 증가 전망

(흑룡강신문=하얼빈)올해 중국 부동산 부문의 부실 대출이 최소한 20% 증가해 부동산 시장이 큰 조정을 받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고 블룸버그통신이 4일 보도했다. 자산관리회사 중국동방은 이날 발표한 연례 조사결과를 보면 부동산 시장 관계자들은 정부 규제 강

중국 인터넷 인구 7억7천만명, 주당 27시간 접속

중국 인터넷 인구 7억7천만명, 주당 27시간 접속

(흑룡강신문=하얼빈) 중국의 인터넷 이용자가 7억7천만 명을 넘어섰다. 15일 중화망에 따르면 중국인터넷협회의 최근 '중국인터넷발전보고'에서 중국의 네티즌 수는 지난해 말 기준으로 7억7천200만 명으로 조사됐다. 1년 만에 4천74만 명 늘어난 것이다. 인터넷 보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