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건강/의료
  • 작게
  • 원본
  • 크게

'폭음' 1시간 내 심장마비 위험 72% ↑ <연구>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17.11.24일 08:23

(흑룡강신문=하얼빈)연말 잦은 술자리를 앞두고 '폭음'에 주의해야할 것 같다. 폭음을 하면 1시간 안에 심장마비 위험이 72%나 높아지기 때문이다.

  미국 하버드 대학 보건대학원 연구팀이 1989~1996년 사이에 64개 의료센터에 입원한 심근경색 환자 3869명을 대상으로 조사·분석을 시행했다.

  그 결과 폭음이 시작된 후 1시간 내 심장마비 발생 위험은 72% 높아졌으며, 이러한 위험은 폭음 3시간 후부터 점점 줄어들기 시작해 24시간이 지나야 해소됐다.

  맥주나 와인보다는 보드카, 위스키, 진 등 도수가 높은 술을 마셨을 때, 평소 술을 자주 마시지 않던 사람이 갑자기 폭음을 했을 때 이러한 위험이 더욱 두드러졌다.

  연구를 이끈 엘리자베스 모스토프스키 박사는 와인과 맥주가 상대적으로 덜 위험한 것에 대해 '폴리페놀' 성분 때문인 것으로 추측했다. 폴리페놀은 항암작용과 함께 심장질환을 막아주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연구팀은 폭음은 불과 1시간 만에 위험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면서 반드시 피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파이낸셜뉴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中서 발표한 세계 대학 순위..1위는 美 하버드大

中서 발표한 세계 대학 순위..1위는 美 하버드大

전 세계 유명 대학교 500곳 가운데 중국 대학교가 차지하는 비율이 12%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칭화대, 베이징대, 저장대, 푸단대, 상하이자오퉁대 등 5곳의 대학이 순위 상위에 올랐다. 최근 상하이자오퉁대가 공개한 2018년 세계대학학술순위(ARWU·Academic Rank

14가지 항암제 가격 인하

14가지 항암제 가격 인하

일전 국가 의료보장국은 암환자들의 경제적 부담을 줄이기 위해 14가지 전기(前期) 국가 협상 항암제의 지불표준과 구매가격을 인하, 9월 말 전까지 조정 후의 새 가격에 따른 온라인 입찰 구매를 공개하라고 각 성급 약품 집중구매 플랫폼에 요구했다. 국가 의료보장

의류, 신발 관리…‘헹굼물에 식초 넣으세요’

의류, 신발 관리…‘헹굼물에 식초 넣으세요’

◆헹굼물에 식초, 베이킹소다, 구연산 등 첨가제 활용 장마철 자녀의 젖은 교복에서 퀴퀴한 냄새가 난다면 이미 세균이나 곰팡이균이 있다는 증거다. 따라서 오래 방치하지 말고 세탁하는 것이 좋고 미지근한 물에 산소계 표백제를 사용하면 도움이 된다. 특히 헹굼물에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