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여행/레저
  • 작게
  • 원본
  • 크게

한국, 8개월만에 처음 중국대륙 관광팀 맞이

[길림신문] | 발행시간: 2017.12.04일 13:45
12월 2일, 화북지역에서 가장 큰 한국관광코스 공급상 해도관광에서 조직한 한국관광팀이 순조롭게 한국에 도착, 이는 올 3월 후 한국에서 처음 맞는 중국대륙 관광팀이다.

업내 인사에 따르면 현재 북경, 산동 려행사만이 대한국 관광을 회복했다.(온라인관광기업 즉 OTA가 포함되지 않음)

이번에 회복한 대한국 관광팀은 선박관광, 전세기 관광이 포함되지 않았으며 관광일정에도 롯데쇼핑을 배치하지 않았다.

한국 연(련)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한국에서 ‘사드’배치를 결정한 후 한국관광업이 ‘랭한기’에 들어섰다. 올해 3월 후 대한국 관광객이 급격히 감소, 지난해 한국을 방문한 연인원 1,700만명 외국관광자중 중국관광자가 근 절반을 점했다.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올해 한국관광 수지적자가 86억 6,800만딸라로서 사상 최고치를 기록, 이는 대한국 외국관광객이 끊임없이 줄어드는 반면 한국인의 해외관광이 같은 시기에 비해 크게 늘어난 것과 관련된다 한다.

11월 20일, 한국관광발전국에서 발표한 데이터에 따르면 금년 1월에서 8월 사이 한국을 방문한 외국관광객수가 약 886만 4,100명, 같은 시기에 비해 22.8% 감소, 관광수입이 23.6% 떨어졌다. 이 가운데 중국관광객들이 크게 감소했다.

1월에서 8월 사이 한국을 방문한 중국관광객은 약 연인원 287만 3,500명, 같은 시기에 비해 48.8% 감소, 특히 3월에서 8월사이 중국관광객이 같은 시기에 비해 62.2% 감소했다.

이와 함께 해외 관광을 떠난 한국인이 연인원 1,739만 5500명으로서 같은 시기에 비해 17.7% 증가, 한국을 방문한 외국관광자들의 2배, 관광지출 증폭이 14.7%였다.

업내는 이런 상황이 년말까지 계속 이어질 경우 올해 한국 관광 수지적자가 136억 7,300만딸라 된다고 예측했다.

중한 관계가 완화 추세를 보이고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대회가 열릴 즈음에 한국정부는 중국공민에게 무비자입경 우대조치를 실행한다고 11월 말에 선포했다.

즉 금년 12월 1일에서 명년 3월 31일 기간, 즉 평창동계올림픽과 장애인동계올림픽 전후, 범죄기록이 없고 일정한 조건에 부합되는 중국공민에 한해 15일간의 무비자입국 정책을 실행한다는 것이다.

무비자입국 대상은 최근 5년내 개인비자를 받은 적이 있고 또한 정상 경로를 통해 한국출입을 한 중국공민, 한화로 20만원(약 1200원 인민페) 이상 되는 평창동계올림픽대회 입장권 소지자가 지정된 려행사를 통해 관련 수속을 밟은 중국관광객, 공무 일반려권을 소지한 중국공민이다.

/ 길림신문 편역 홍옥기자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73%
10대 0%
20대 0%
30대 38%
40대 27%
50대 4%
60대 4%
70대 0%
여성 27%
10대 0%
20대 4%
30대 15%
40대 8%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1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남고국이나 북고국이나 잘 살았으면 좋겠습지요
답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중국서 2층짜리 고속열차 첫선…승객 40% 더 탑승

중국서 2층짜리 고속열차 첫선…승객 40% 더 탑승

중궈중처, 국제시장 겨냥해 개발 (베이징=연합뉴스) 김윤구 특파원 = 중국이 2층을 갖춰 승객 수송량을 40%까지 늘린 고속열차를 개발해 공개했다. 20일 신화통신과 화성짜이셴 등 보도에 따르면 지난 주말 중국 허난성에서 막을 내린 국제궤도교통산업박람회에서 열차

지도앱에서 연락처 정보를 왜? 중국 개인정보 유출, 소비자들의 아우성

지도앱에서 연락처 정보를 왜? 중국 개인정보 유출, 소비자들의 아우성

(흑룡강신문=하얼빈)최근 중국에서 연락처, 주소, 위치, 사진 등 스마트폰 앱 관련 개인정보 유출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최근 중국에서 연락처, 주소, 위치, 사진 등 스마트폰 앱 관련 개인정보 유출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중국 스마트폰

中 병원 순위…상하이 병원 3곳 10위권 진입

中 병원 순위…상하이 병원 3곳 10위권 진입

상하이 푸단(复旦)가 17일 발표한 ‘2017년도 중국 병원 순위’에서 상하이 병원 세 곳이 10권 내에 진입했다. 펑파이신문(澎湃新闻)은 상하이 교통대학 부속 루이진(瑞金) 병원, 푸단대학 부속 중산(中山) 병원, 푸단대학 부속 화산(华山) 병원 세 곳이 중국 전국 병원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