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뷰티/패션
  • 작게
  • 원본
  • 크게

메이크업, 여러 겹 덧발라야 자외선 차단

[조글로미디어] | 발행시간: 2017.12.05일 09:04

겨울철에도 선크림을 발라야 한다는 건 이제 상식으로 통한다. 날이 춥고 해가 짧아져 여름만큼 살이 타는 건 아니지만 여전히 자외선의 영향권 내에 있기 때문이다. 특히 얼음과 눈을 통해 반사되는 자외선의 양은 여름철 못지않다.

햇볕에 자주 노출되면 피부에 반점이 생기는데, 이는 50대 이후 중년층에게 보다 흔하다. 갈색 반점 자체가 건강에 특별한 해가 되는 것은 아니지만 자외선에 많이 노출됐다는 근거이므로 반점이 많을수록 피부 보호를 제대로 못하고 있다는 해석이 가능하다.

자외선에 장기간 노출된 피부는 빠른 속도로 노화가 진행되고 피부암 위험률이 높아진다. 이런 위험률을 낮추는 가장 좋은 방법은 자외선 차단제 바르기의 생활화다.

최근에는 자외선 차단 기능이 포함된 화장품도 많다. 여성들이 사용하는 메이크업 제품은 대부분 그렇다. 그렇다면 이런 화장품을 바르는 것만으로 충분할까.

그렇지는 않은 듯하다. 미국 피부과 전문의 매건 필리 박사는 건강지 헬스를 통해 파운데이션과 같은 여성용 화장품만으로 자외선을 차단하기에 충분하다는 생각은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화장품의 자외선차단지수(SPF)는 일반적으로 15~30정도에 해당한다. 이는 자외선을 차단하기에 적당한 양이다. 문제는 자외선을 차단할 만큼 듬뿍 바르지 않는다는데 있다.

필리 박사는 "메이크업이 선크림 역할을 하려면 여러 겹 덧발라야 한다"며 "대부분의 여성은 화장이 두꺼워 보이는 것이 싫어 이처럼 바르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선크림과 마찬가지로 자외선을 차단하는 화장품 역시 2시간마다 다시 발라야 한다"며 "하지만 심미적인 관점에서 현실적으로 가능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반점이 생기는 것을 막는 최적의 방법은 메이크업 전에 선크림을 바르는 것이다. 미국피부과학회(AAD)에 따르면 SPF 30이상의 선크림을 사용하면 피부 노화를 촉진하는 UVA와 화상을 일으키는 UVB를 모두 막는데 유리하다. 두 가지 자외선 모두 피부암을 이끄는 원인이다.

실외로 나가기 전에는 최소 15분 전에는 선크림을 발라야 한다. 또 2시간에 한 번씩 덧발라야 그 효과가 계속 지속된다. 실내에 있을 때도 창문을 통해 자외선이 스며들기 때문에 자외선 차단제를 도포하는 편이 좋다. 메이크업을 망치고 싶지 않은 여성은 적어도 SPF 기능이 있는 파우더를 브러시로 두드려준다.

스키나 썰매타기처럼 겨울 스포츠를 즐길 때는 좀 더 꼼꼼하게 신경 써야 한다. 여름철 해변에 나갈 때 자외선 차단에 신경 쓰는 것과 마찬가지다. 모래와 물이 자외선을 잘 반사시키는 것처럼 눈과 얼음 역시 자외선에 보다 노출되도록 만드는 환경을 만든다. 눈은 자외선의 80%를 반사한다고 보면 된다.

코메디닷컴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10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엑스포츠뉴스 오수정 기자] 김연아가 건강미 넘치는 매력을 보여줬다. 김연아는 한 스포츠브랜드 화보를 통해서 선수생활 은퇴 후에도 완벽한 자기관리로 현역시절 같은 탄탄한 보디라인을 뽐냈다. 화보 속 김연아는 보디라인이 그대로 드러나는 타이트한 운동복 차림
1/3
위니아만도 공식대리점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작은방 안에 모든 게’…소형가구 전성시대

작은방 안에 모든 게’…소형가구 전성시대

<앵커> 1~2인 가구를 겨냥한 소형가구 시장이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전통 가구업체들도 시장에 뛰어들면서 경쟁이 한층 치열해지고 있습니다. 서태왕 기자입니다. <기자> 한 전통 가구업체 전시매장입니다. 이 매장에서 가장 인기 있는 상품은 소형

'신과함께' 1300만 돌파…하정우 '암살' 넘고 최고 스코어[공식]

'신과함께' 1300만 돌파…하정우 '암살' 넘고 최고 스코어[공식]

[TV리포트=김수정 기자] 영화 '신과함께-죄와 벌'(김용화 감독)이 13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신과함께-죄와 벌'은 1/16(화) 오후 3시 누적 관객수 1300만596명을 기록했다. '신과함께-죄와 벌'의 스코어는 하정우 필모그래피 사상 최고 스코어를 기록한 '암살'(

읽기능력도 인공지능이 한수 위?...알리바바·MS AI, 사람과 대결서 승리

읽기능력도 인공지능이 한수 위?...알리바바·MS AI, 사람과 대결서 승리

ⓒ게티이미지뱅크 인공지능(AI)이 인간과의 독해 능력 대결에서도 승리했다. 15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 등에 따르면 중국 전자상거래 대기업 알리바바가 개발한 심층신경망(Deep Neural Network) AI 모델은 지난 11일 스탠퍼드대 독해 테스트 'SQuAD'에서 82.44점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