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베이비부머 세대의 슬픔…중장년층 고독사 비상

[온바오] | 발행시간: 2017.12.08일 08:35

베이비부머 세대의 슬픔…중장년층 고독사 비상 / 연합뉴스TV (YonhapnewsTV)

[앵커]

홀로 지내다 쓸쓸한 죽음을 맞는 경우를 '고독사'라고 하죠.

그동안은 주로 홀몸 노인들의 문제로 여겨졌지만 점차 연령대가 낮아지고 있습니다.

특히 베이비부머 세대인 중장년층의 고독사가 늘고 있습니다.

최지숙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달 28일, 57살의 나이로 세상을 떠난 배우 이미지 씨.

'이상한 냄새가 난다'는 주민의 신고로, 혼자 살던 오피스텔에서 사망 2주 만에야 발견됐습니다.

과거 연극배우 김운하 씨가 혼자 살던 고시원에서 뒤늦게 숨진 채 발견 돼 안타까움을 준 데 이어, 최근에도 서울과 부산에서 50대 남성들이 쓸쓸한 죽음을 맞는 등 중장년층 고독사가 많아지고 있습니다.

고독사 현황을 추정해볼 수 있는 무연고자 사망자 수는 2012년 1천21명에서 지난해 1천833명으로 5년 간 80% 가까이 늘었는데, 50대의 비중이 23%로 두번째를 차지했습니다.

서울시복지재단 통계에선 50대가 22.4%로 가장 높게 나타나기도 했습니다.

고독사의 원인으로는 1인 가구의 증가와 경제적 어려움, 개인주의에 따른 사회단절 등이 꼽힙니다.

특히 부모 부양과 자녀 양육의 부담을 짊어져 온 베이비부머 세대는, 정작 자신의 어려움을 호소하거나 도움 받을 곳이 없는 경우가 많습니다.

[서관모 / 충북대 사회학과 교수] "(중장년층 중) 사회적 보호를 받지 못하고 혼자 고통 속에 있다 고독사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기계적으로 연령을 끊어 노인들에게만 서비스를 제공할 게 아니라 개인 특성별로 청·중년층에도 요양 및 상담 서비스를…"

사각지대에 놓인 중장년층의 외로운 죽음을 막기 위해 주변의 관심과 함께 사회안전망을 좀 더 촘촘하게 구축해야 한다는 지적입니다.

연합뉴스TV 최지숙입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10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상무부 "美 최대압력, 中에 아무런 영향 없어..대화해야"

상무부 "美 최대압력, 中에 아무런 영향 없어..대화해야"

상무부가 고율 관세 부과 등의 미국의 압력 행사는 중국을 굴복시킬 수 없다면서 대화를 통해 중미 무역분쟁을 해결하자고 촉구했다. 11일 상무부에 따르면 가오펑 대변인은 이날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우리가 수차례 언급했듯이, 미국의 패권주의, 최대 압력 행사는

기내 화장실서 전자담배 피운 려객 형사구류 적용

기내 화장실서 전자담배 피운 려객 형사구류 적용

경찰측, “요행심리 버려야” [장춘=신화통신] 길림성공안청 공항공안국에서 입수한 데 따르면 한 려객이 일전에 비행기 객실 화장실에서 전자담배를 피우다가 승무원에게 발견되여 공항 공안기관으로부터 처벌을 받았다. 경찰측은 비행기의 여러 곳에서는 전자담배를 포

동성 쥐 사이에서 건강한 새끼 태어났다

동성 쥐 사이에서 건강한 새끼 태어났다

중국이 암컷끼리 또는 수컷끼리 생식세포를 결합해 건강한 새끼를 태어나게 하는 쥐 실험에 세계 최초로 성공했다. 포유류에서 단성생식이 성공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일부 새끼 쥐는 성체로 자라 정상적으로 번식까지 했다. 동성의 부모로부터 인위적으로 자손이 태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