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베이비부머 세대의 슬픔…중장년층 고독사 비상

[온바오] | 발행시간: 2017.12.08일 08:35

베이비부머 세대의 슬픔…중장년층 고독사 비상 / 연합뉴스TV (YonhapnewsTV)

[앵커]

홀로 지내다 쓸쓸한 죽음을 맞는 경우를 '고독사'라고 하죠.

그동안은 주로 홀몸 노인들의 문제로 여겨졌지만 점차 연령대가 낮아지고 있습니다.

특히 베이비부머 세대인 중장년층의 고독사가 늘고 있습니다.

최지숙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달 28일, 57살의 나이로 세상을 떠난 배우 이미지 씨.

'이상한 냄새가 난다'는 주민의 신고로, 혼자 살던 오피스텔에서 사망 2주 만에야 발견됐습니다.

과거 연극배우 김운하 씨가 혼자 살던 고시원에서 뒤늦게 숨진 채 발견 돼 안타까움을 준 데 이어, 최근에도 서울과 부산에서 50대 남성들이 쓸쓸한 죽음을 맞는 등 중장년층 고독사가 많아지고 있습니다.

고독사 현황을 추정해볼 수 있는 무연고자 사망자 수는 2012년 1천21명에서 지난해 1천833명으로 5년 간 80% 가까이 늘었는데, 50대의 비중이 23%로 두번째를 차지했습니다.

서울시복지재단 통계에선 50대가 22.4%로 가장 높게 나타나기도 했습니다.

고독사의 원인으로는 1인 가구의 증가와 경제적 어려움, 개인주의에 따른 사회단절 등이 꼽힙니다.

특히 부모 부양과 자녀 양육의 부담을 짊어져 온 베이비부머 세대는, 정작 자신의 어려움을 호소하거나 도움 받을 곳이 없는 경우가 많습니다.

[서관모 / 충북대 사회학과 교수] "(중장년층 중) 사회적 보호를 받지 못하고 혼자 고통 속에 있다 고독사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기계적으로 연령을 끊어 노인들에게만 서비스를 제공할 게 아니라 개인 특성별로 청·중년층에도 요양 및 상담 서비스를…"

사각지대에 놓인 중장년층의 외로운 죽음을 막기 위해 주변의 관심과 함께 사회안전망을 좀 더 촘촘하게 구축해야 한다는 지적입니다.

연합뉴스TV 최지숙입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10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사건] 11월 20일-28일까지 공공뻐스서 소매치기 당하신분 돈 찾아가세요

[사건] 11월 20일-28일까지 공공뻐스서 소매치기 당하신분 돈 찾아가세요

12월 17일, 연길시공안국 사복경찰수사대대(便衣侦查大队)에서는최근 일어난 공공뻐스 소매치기 사건을 해명,소매치기일당이 절도한 2800여원을 피해자 6명에게 반환하였다. 연길시공안국에 따르면 11월 20일부터 연길시 공공뻐스탑승객들이련속하여소매치기당하는 사

‘연길-연태-남창’ 항로 개통

‘연길-연태-남창’ 항로 개통

- 매주 월, 수, 금, 일 운행 16일, 중국운남홍토항공회사의 ‘에어버스A320’려객기가 12시 55분에 연길조양천국제공항에 착륙하면서 ‘연길-연태-남창’ 항로가 열렸다. 이는 연길과 남창을 오가는 첫 정기항로의 탄생을 의미한다. 이날 연길에 도착한 려객수는 91명이며

[백성열선] 알리페이로 사회보험료를 납부할 수 있나요?

[백성열선] 알리페이로 사회보험료를 납부할 수 있나요?

알리페이로 사회보험료를 납부할 수 있나요? 문: 알리페이(支付宝)로 2018년 사회보험료를 납부하려고 보니 년도 선택에서 2019년만 나타납니다. 올해 마지막 달이여서 납부할 수 없는 건가요? 답: 연길시사회보험사업관리국에서 알아본 데 따르면 알리페이로 2018년의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