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국제사회
  • 작게
  • 원본
  • 크게

필리핀서 대규모 범죄자 송환...'한국판 콘에어'

[온바오] | 발행시간: 2017.12.15일 00:21

필리핀서 대규모 범죄자 송환...'한국판 콘에어' / YTN

[앵커]

흉악범 전용 호송기가 공중납치되는 사건을 다룬 영화 '콘에어'를 기억하시는지요?

'콘에어'처럼 국내에서 범죄를 저지르고 필리핀으로 달아났던 한국인 범죄자들이 전세기를 통해 집단 송환됐습니다.

인터폴 적색수배자 11명을 포함해 피의자 47명이 돌아왔는데, 수송 작전 내내 긴장감이 가득했습니다.

김태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입국장 문이 열리고 모자와 마스크를 쓴 사람들이 줄줄이 붙들려 나옵니다.

한국에서 범죄를 저지르고 필리핀으로 달아났던 범죄자들입니다.

사기와 마약, 폭력과 절도 사범 등 모두 47명이 단체로 송환됐는데, 범죄 피해액만 460억 원에 달합니다.

무려 19년 동안 도피생활을 했던 폭력 사범까지 한국 땅을 밟았습니다.

경찰이 전세기까지 동원해 대규모로 범죄자들을 데려온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사건을 수사하던 형사 120명이 직접 필리핀 현지로 날아가 호송 작전에 앞장섰습니다.

필리핀 출국 심사대부터 비행기 안, 심지어 화장실까지, 범인의 양옆을 늘 형사 두 명이 지켰습니다.

국적기는 우리 영토로 인정되기 때문에, 탑승 직후 체포 영장이 집행됐고, 인천공항에서 곧바로 사건 담당 경찰서로 인계됐습니다.

필리핀은 치안 사정이 열악해 범죄자에게 매력적인 도피처입니다.

올 한 해 외국으로 달아난 우리 범죄자 가운데 30%인 무려 144명이 필리핀에 있습니다.

경찰은 이들을 우리 법정에 세워 처벌하기 위해, 집단 송환을 추진했고 성공을 거뒀습니다.

[전재홍 / 경찰청 외사수사과 인터폴계장 : 이번 단체 송환은 우리나라 역사 이래 처음 있는 송환이었습니다. 갈 수 있는 조건이 되면 다시 한번 추진하도록 하겠습니다.]

경찰은 앞으로도 필리핀 경찰 등과 공조해 대규모 범죄자 송환을 이어갈 방침입니다.

YTN 김태민[tmkim@ytn.co.kr]입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7%
10대 0%
20대 0%
30대 50%
40대 17%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33%
10대 0%
20대 0%
30대 17%
40대 17%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룡산에 악어형류 두개골 화석 발견

룡산에 악어형류 두개골 화석 발견

- 지금까지 16곳서 화석 발굴 11일, 연길시 룡산공룡화석 16호 화석지점에서 새로운 악어형류 두개골화석이 발견되였다. 중국과학원 고대척추동물과 고대인류연구소 고대생물동물 학자인 서성은 이번에 발견한 악어형류 두개골화석은 매우 완전히 보존된 상태인데 개체

훈춘-녕파 주산항 항선 첫 취항바인초루 개통식에 출석 및 출항지령 선포

훈춘-녕파 주산항 항선 첫 취항바인초루 개통식에 출석 및 출항지령 선포

로씨야 현지시간으로 14일 15시 48분, 기적소리와 함께 훈춘-자르비노항-녕파 주산항 국내무역화물 국제운수항선이 정식으로 개통되였다. 이는 길림성과 절강성이 손잡고 중-로 국제운수합작의 새로운 모델을 창조했음을 표징한다. 성당위 서기 바인초루가 개통식에 출

주택 토지사용권 70년, 그 후는 어떻게 될가?

주택 토지사용권 70년, 그 후는 어떻게 될가?

우리 나라의 주택용 토지 사용기간은 70년이다. 70년의 토지사용 기간이 지나면 주택과 별도로 토지에 대한 사용권은 어떻게 될 것인가? 중국 첫 민법전(초안)에서는 주택건설용지의 사용기간(70년)이 지나면 자동으로 연장하여 계약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전문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