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국제시사
  • 작게
  • 원본
  • 크게

문 대통령, 베이징大서 '대국론' 역설…"법ㆍ덕ㆍ포용이 기초"

[온바오] | 발행시간: 2017.12.16일 02:03

문 대통령, 베이징大서 '대국론' 역설…"법ㆍ덕ㆍ포용이 기초" / 연합뉴스TV (YonhapnewsTV)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중국을 향해 법과 덕으로 포용하는게 대국의 기초라고 지적했습니다.

중국의 최고명문인 베이징대학교 강연을 통해선대요.

미래시대의 주역인 학생들에게 한중관계의 중요성을 강조한 것입니다.

베이징에서 고일환 기자가 전해왔습니다.

[기자]

[문재인 / 대통령] "중국이 법과 덕을 앞세우고 널리 포용하는 것은 중국을 대국답게 하는 기초입니다. 주변국들로 하여금 중국을 신뢰하게 하고 함께 하고자 할 것입니다."

천명이 넘는 한국인 유학생이 공부하는 베이징대학교.

이처럼 두루 포용하는 베이징대의 개방적 학풍을 높이 평가한 문 대통령은 중국도 포용력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사드갈등 봉합 이후에도 뒤끝이 존재하는 상황을 감안한 발언으로 보입니다.

[문재인 / 대통령] "중국은 단지 중국이 아니라, 주변국들과 어울려 있을 때 그 존재가 빛나는 국가입니다. 높은 산봉우리가 주변의 많은 산봉우리와 어울리면서 더 높아지는 것과 같습니다."

문 대통령은 시진핑 국가주석의 연설을 인용해 중국이 경제성장 뿐 아니라 인류사회의 책임있는 국가로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북핵문제에 대한 중국의 역할론을 당부한 것으로 해석됩니다.

[문재인 / 대통령] "한국에는 이웃사촌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이웃이 친척보다 더 가깝다는 뜻입니다. 중국과 한국은 지리적 가까움 속에서 유구한 세 월동안 문화와 정서를 공유해왔습니다."

문 대통령이 양국간의 문화적 교류의 예로 한국에서 유행한 양꼬치와 마라탕을 언급하자 강연장에 환호성이 터지기도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시진핑 주석에게 한자로 통할 통자을 쓴 신영복 선생의 서화작품을 선물했다는 사실을 소개한 뒤 양국이 더 소통하자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중국과 한국이 '식민제국주의'를 함께 이겨낸 것처럼 북핵위기도 함께 극복하자고도 했습니다.

한국 대통령으로서 9년만인 이날 강연에는 인원제한에도 300여명의 학생들이 몰렸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들에게 양국관계의 새시대를 열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베이징에서 연합뉴스TV 고일환입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46%
10대 0%
20대 4%
30대 25%
40대 14%
50대 4%
60대 0%
70대 0%
여성 54%
10대 4%
20대 7%
30대 36%
40대 7%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위니아만도 공식대리점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개성도 살리고 트렌디함은 더해주고… 올해의 컬러 아이템

개성도 살리고 트렌디함은 더해주고… 올해의 컬러 아이템

미국 색채 전문 기업 '팬톤'에서 발표한 2018 올해의 컬러는 '자기표현의 기회를 넓혀주는 보다 다양한 컬러 스토리'라고 표현했다. 나만의 개성을 살려주고 트렌디함을 어필할 수 있는 올해의 컬러 아이템을 만나보자. 도발적이고 독창적인 컬러 '울트라 바이올렛

'사랑의 언어' 5가지

'사랑의 언어' 5가지

사람들은 저마다 각각의 개성을 가지고 있다. 좋아하는 것과 싫어하는 것이 다르고, 감정과 표현도 다르다. 상대방을 유혹하고 싶으면 그 사람이 어떤 것을 좋아하는지, 어떤 것에 약한지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 세계적인 상담사인 게리 채프먼은 사랑의 언어에는 5가

졸린 뇌를 깨우는 먹을거리 5

졸린 뇌를 깨우는 먹을거리 5

현대인들은 직장이나 가정에서 머리를 써야 할 일이 더욱 많아지고 있다. 정신적으로 피곤한 삶을 살아가고 있는 것이다. 이렇게 힘들고 지친 두뇌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할까. '소페미닌닷컴'이 뇌 건강에 좋은 식품 5가지를 소개했다. 1. 달걀 달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