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국제시사
  • 작게
  • 원본
  • 크게

문 대통령, 베이징大서 '대국론' 역설…"법ㆍ덕ㆍ포용이 기초"

[온바오] | 발행시간: 2017.12.16일 02:03

문 대통령, 베이징大서 '대국론' 역설…"법ㆍ덕ㆍ포용이 기초" / 연합뉴스TV (YonhapnewsTV)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중국을 향해 법과 덕으로 포용하는게 대국의 기초라고 지적했습니다.

중국의 최고명문인 베이징대학교 강연을 통해선대요.

미래시대의 주역인 학생들에게 한중관계의 중요성을 강조한 것입니다.

베이징에서 고일환 기자가 전해왔습니다.

[기자]

[문재인 / 대통령] "중국이 법과 덕을 앞세우고 널리 포용하는 것은 중국을 대국답게 하는 기초입니다. 주변국들로 하여금 중국을 신뢰하게 하고 함께 하고자 할 것입니다."

천명이 넘는 한국인 유학생이 공부하는 베이징대학교.

이처럼 두루 포용하는 베이징대의 개방적 학풍을 높이 평가한 문 대통령은 중국도 포용력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사드갈등 봉합 이후에도 뒤끝이 존재하는 상황을 감안한 발언으로 보입니다.

[문재인 / 대통령] "중국은 단지 중국이 아니라, 주변국들과 어울려 있을 때 그 존재가 빛나는 국가입니다. 높은 산봉우리가 주변의 많은 산봉우리와 어울리면서 더 높아지는 것과 같습니다."

문 대통령은 시진핑 국가주석의 연설을 인용해 중국이 경제성장 뿐 아니라 인류사회의 책임있는 국가로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북핵문제에 대한 중국의 역할론을 당부한 것으로 해석됩니다.

[문재인 / 대통령] "한국에는 이웃사촌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이웃이 친척보다 더 가깝다는 뜻입니다. 중국과 한국은 지리적 가까움 속에서 유구한 세 월동안 문화와 정서를 공유해왔습니다."

문 대통령이 양국간의 문화적 교류의 예로 한국에서 유행한 양꼬치와 마라탕을 언급하자 강연장에 환호성이 터지기도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시진핑 주석에게 한자로 통할 통자을 쓴 신영복 선생의 서화작품을 선물했다는 사실을 소개한 뒤 양국이 더 소통하자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중국과 한국이 '식민제국주의'를 함께 이겨낸 것처럼 북핵위기도 함께 극복하자고도 했습니다.

한국 대통령으로서 9년만인 이날 강연에는 인원제한에도 300여명의 학생들이 몰렸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들에게 양국관계의 새시대를 열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베이징에서 연합뉴스TV 고일환입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46%
10대 0%
20대 4%
30대 25%
40대 14%
50대 4%
60대 0%
70대 0%
여성 54%
10대 4%
20대 7%
30대 36%
40대 7%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로씨야 월드컵 경기장의 국기, 왜 저렇게 생겼지?

로씨야 월드컵 경기장의 국기, 왜 저렇게 생겼지?

로씨야 월드컵에서 경기전 그라운드에 펼쳐지는 각 나라 국기가 참으로 이상하게 생겼다. 흔히 볼수 있는 사각형이 아니다. 사과처럼 생겼는데 웃쪽이 뾰족하다. 말로 표현하기가 쉽지 않다. 이번 로씨야 대회를 맞아 국제축구련맹(FIFA) 사이트에서도 동일한 디자인이

비수같던 혼다의 슛·패스…베테랑 품격

비수같던 혼다의 슛·패스…베테랑 품격

일본이 세네갈에 선제꼴을 내주고도 무승부에 성공했다. 간판스타에서 조커로 격하됐음에도 혼다 게이스께는 월드컵 2경기 련속 번뜩였다. 예카테린부르크 중앙경기장에서는 25일 2018 국제축구련맹(FIFA) 로씨야 월드컵 H조 2라운드 일본-세네갈 전이 열렸다. 결과는

아르헨띠나, 사실상 무 감독 체제로

아르헨띠나, 사실상 무 감독 체제로

▲ 아르헨띠나 축구팀의 실권은 감독이 아닌 선수들에게 있었다. ▲ "목이 탄다." 아르헨띠나 축구팀 삼파올리 감독의 선수단 장악능력에 의구심이 제기되고 있다. 아르헨띠나의 내분이 심상치 않다. 영국 매체 ‘데일리메일’은 25일 "나이제리아와 조별 리그 마지막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