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국제시사
  • 작게
  • 원본
  • 크게

문 대통령, 베이징大서 '대국론' 역설…"법ㆍ덕ㆍ포용이 기초"

[온바오] | 발행시간: 2017.12.16일 02:03

문 대통령, 베이징大서 '대국론' 역설…"법ㆍ덕ㆍ포용이 기초" / 연합뉴스TV (YonhapnewsTV)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중국을 향해 법과 덕으로 포용하는게 대국의 기초라고 지적했습니다.

중국의 최고명문인 베이징대학교 강연을 통해선대요.

미래시대의 주역인 학생들에게 한중관계의 중요성을 강조한 것입니다.

베이징에서 고일환 기자가 전해왔습니다.

[기자]

[문재인 / 대통령] "중국이 법과 덕을 앞세우고 널리 포용하는 것은 중국을 대국답게 하는 기초입니다. 주변국들로 하여금 중국을 신뢰하게 하고 함께 하고자 할 것입니다."

천명이 넘는 한국인 유학생이 공부하는 베이징대학교.

이처럼 두루 포용하는 베이징대의 개방적 학풍을 높이 평가한 문 대통령은 중국도 포용력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사드갈등 봉합 이후에도 뒤끝이 존재하는 상황을 감안한 발언으로 보입니다.

[문재인 / 대통령] "중국은 단지 중국이 아니라, 주변국들과 어울려 있을 때 그 존재가 빛나는 국가입니다. 높은 산봉우리가 주변의 많은 산봉우리와 어울리면서 더 높아지는 것과 같습니다."

문 대통령은 시진핑 국가주석의 연설을 인용해 중국이 경제성장 뿐 아니라 인류사회의 책임있는 국가로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북핵문제에 대한 중국의 역할론을 당부한 것으로 해석됩니다.

[문재인 / 대통령] "한국에는 이웃사촌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이웃이 친척보다 더 가깝다는 뜻입니다. 중국과 한국은 지리적 가까움 속에서 유구한 세 월동안 문화와 정서를 공유해왔습니다."

문 대통령이 양국간의 문화적 교류의 예로 한국에서 유행한 양꼬치와 마라탕을 언급하자 강연장에 환호성이 터지기도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시진핑 주석에게 한자로 통할 통자을 쓴 신영복 선생의 서화작품을 선물했다는 사실을 소개한 뒤 양국이 더 소통하자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중국과 한국이 '식민제국주의'를 함께 이겨낸 것처럼 북핵위기도 함께 극복하자고도 했습니다.

한국 대통령으로서 9년만인 이날 강연에는 인원제한에도 300여명의 학생들이 몰렸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들에게 양국관계의 새시대를 열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베이징에서 연합뉴스TV 고일환입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46%
10대 0%
20대 4%
30대 25%
40대 14%
50대 4%
60대 0%
70대 0%
여성 54%
10대 4%
20대 7%
30대 36%
40대 7%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서시장 이전, 업종별 상인들 ‘희비 교차’

서시장 이전, 업종별 상인들 ‘희비 교차’

연길시에서도 오랜 명물 가운데 하나인 연길서시장이 재건공사를 기한내 원만히 마치고 드디여 지난달 3일에 재오픈됐다. 공식적으로 개업한 지 40일가량 되면서 3800여개에 달하는 점포 상인들은 이전과는 사뭇 달라진 분위기를 실감하고 있었다. 과연 상인들의 ‘초반

연길 택시 새로운 차량으로 교체

연길 택시 새로운 차량으로 교체

-12월 31일까지 조사 래년에 연길시에서 대량의 택시차량을 교체하게 된다. 11일, 연길시교통운수관리소로부터 료해한 데 따르면 지난 7일부터 전 시 시민을 대상으로 택시업종에 관한 의견을 광범위하게 접수하고 있다. 이번 조사는 총 9개의 질문을 포함하고 있으며

스마트폰 오래 보는 아이들, 뇌 구조 바뀐다

스마트폰 오래 보는 아이들, 뇌 구조 바뀐다

스마트폰과 같은 전자기기 화면을 오래 보면 아이의 뇌 구조가 바뀌고 뇌 기능 저하를 가져올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CBS방송의 심층보도 프로그램인 ‘60분’은 9일(현지시간) 미국 샌디에이고 캘리포니아대 연구진이 미국내 9~10세 어린이 4500명을 대상으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