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국제사회
  • 작게
  • 원본
  • 크게

文대통령, 충칭서 방중 마무리 후 귀국…임정청사·현대차 방문

[기타] | 발행시간: 2017.12.16일 05:10

취임 후 첫 방중(訪中)에 나서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3일 오전 경기 성남시 서울공항에서 출국하며 손을 흔들고 있다. © News1 신웅수 기자

'中 차세대 지도자' 평가받는 천민얼 당서기와 오찬

(충칭·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박승주 기자 = 중국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충칭을 끝으로 3박4일간의 방중 일정을 마무리한다.

충칭은 대한민국 임시정부 마지막 청사가 있던 곳이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야심 차게 추진 중인 '일대일로'의 출발점이다. 또 현대자동차와 SK하이닉스 등 한국기업이 다수 진출한 곳이다.

먼저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대한민국 임시정부 청사를 방문해 독립유공자 후손들을 만나는 등 독립운동의 정신과 의미를 되새길 예정이다.

이어 한중 제3국 공동진출 산업협력 포럼에 참석한 뒤 천민얼 충칭시 당서기와 오찬을 한다. 천 서기는 올해 제19차 당대회에서 정치국원을 건너뛰고 2계급 승진하며 정치국 상무위원에 올라 중국의 '차세대 지도자'로 평가받고 있다.

이후 문 대통령은 현대자동차 제5공장 방문을 끝으로 방중 일정을 마무리하고 같은날 밤늦게 귀국길에 오를 예정이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3일 재중 한국인 간담회를 시작으로 한국 경제인과의 한중 비즈니스 라운드테이블, 한중 비즈니스 포럼 연설 등 일정을 소화했다.

지난 14일에는 한중 경제무역 파트너십 개막식에 참석한 뒤 중국 측이 마련한 공식 환영식에 참석했고,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등과 확대정상회담 및 소규모 정상회담, MOU 서명식 등을 함께했다. 국빈만찬과 한중 문화교류의 밤 행사에는 김정숙 여사와 펑리위안 여사도 자리했다.

방중 셋째날인 25일에는 베이징대학 연설을 한 뒤 김 여사와 함께 베이징 유리창 거리와 전문대가를 탐방하며 중국 전통문화의 운치를 느꼈다. 이후 중국 권력서열 3위인 장더장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장과 서열 2위인 리커창 중국 국무원 총리와 각각 면담했다.

출처:뉴스완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10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UBS "환율 연내 7元, 무역 전면전 시 7.5元까지"

UBS "환율 연내 7元, 무역 전면전 시 7.5元까지"

스위스연방은행(UBS)이 보고서를 통해 시장정서 불안, 경상계정 흑자 소실, 해내외 가산금리 축소 등이 모두 위안화 절하 압력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며 올해 말과 내년말 달러 대비 위안화 기준환율이 7.0위안과 7.3위안으로 오르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중-미

中 '만물인터넷' 6G 연구개발 연내 시작

中 '만물인터넷' 6G 연구개발 연내 시작

5G 시대가 오기도 전에 중국은 이미 6G 연구를 시작하게 된다고 13일 중국증권보(中国证券报)가 보도했다. 중국공업정보화부IMT-2020(5G)무선기술 사업팀 리신(粟欣) 팀장은 "6G에 대한 연구가 연내에 시작될 것"이라며 "6G의 이론적 다운속도는 초당 1TB에 달하며

2135억원! 솽스이 매출 사상 최고…전년比 27%↑

2135억원! 솽스이 매출 사상 최고…전년比 27%↑

중국 최대 쇼핑데이인 올해 솽스이(双十一, 11월 11일)에 알리바바가 새로운 매출 신화를 달성했다. 12일 펑파이신문(澎湃新闻)에 따르면, 알리바바의 11일 당일 매출은 2135억 위안(34조 7000억원)으로 지난해보다 27%나 증가했다. 이는 10년 전인 2009년 솽스이 매출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