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중국관광객 착륙한 남극 “나, 떨고 있니?”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7.12.19일 09:27

관광객을 태운 중국 민영항공기가 처음으로 남극에 착륙해 독자적인 남극 관광시대를 열었다.

중국인 관광객 22명을 태운 해남항공 려객기가 지난 16일 밤 향항에서 출발해 남아프리카공화국 케이프타운을 거쳐 총 21시간 비행 끝에 남극기지의 한 설원 활주로에 착륙했다(사진).

케이프타운까지 15시간 걸렸고 물자보급후 다시 5시간 30분 날아 남극에 도착하는 려정이였다. 관광객을 실은 중국 민영항공기가 남극에 착륙한것은 처음이라고 환구넷이 18일 전했다.

중국인들 사이에서는 최근 남극이 려행지로 부상하고 있으나 본국의 배나 항공기를 리용할 수 없어 언어소통 등 면에서 불편을 겪었다. 중국인 남극 려행객은 지난 10년 사이 40배나 폭증했고 올해는 5000명이 넘을것으로 예상된다. 최근에는 부유층을 겨냥한 남극 마라톤, 사진촬영, 결혼식 등 다양한 패키지 상품이 쏟아지고 있다.

중국인 관광객들은 남극의 여름철인 11월부터 3월 사이에 아르헨띠나의 남단에서 배를 타고 남극반도로 가는것이 일반적이였다. 패키지 가격은 7만∼16만원이나 된다. 하지만 남극을 오가는 수백척의 남극 유람선이나 항공편에 중국 자체 선박이나 려객기는 없었다.

이에 따라 해남항공은 남극항로 개척을 위해 10년의 연구검토와 리착륙 시험 끝에 이번에 처음으로 관광객을 실어날랐다.

연변일보넷 편집부 편집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2%
10대 0%
20대 0%
30대 34%
40대 28%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38%
10대 3%
20대 0%
30대 31%
40대 3%
50대 0%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집안 정리, 물건을 버리는 데도 순서 있다

집안 정리, 물건을 버리는 데도 순서 있다

◆옷→책→서류→소품→추억의 물건들 책 <<설레지>>을 쓴 곤도 마리에는 자신만의 정리법으로 일약 스타덤에 오른 정리 컨설턴트이다. 그가 말하는 정리의 기준은 ‘마음이 설레는 물건만 남겨야 한다’는 것. 버릴 물건과 남길 물건을 판가름하는 기준을 ‘설렘’으로 정했다.

오래된 향수는 디퓨저로 새 생명을

오래된 향수는 디퓨저로 새 생명을

보통 향수의 류통기한은 개봉 전 3~5년, 개봉 후 1~3년 사이이다. 류통기한이 지난 향수는 향이 변하거나 향수액이 변질했을 위험이 있으니 인체에 뿌리기보다는 디퓨저(방향제)로 활용하면 좋다. 안 쓰는 향수로 디퓨저를 만드는 가장 간단한 방법은 소독용 에탄올(乙

장마철 가죽가방 보관법

장마철 가죽가방 보관법

여름 장마철에는 다른 계절보다 가죽가방 관리에 신경 써야 한다. 비에 젖기 쉽고 또 습도가 높은 장마철엔 가죽가방에 쉽게 곰팡이가 생기기 때문이다. 특히 고가의 가방일수록 가공을 거의 안한 자연상태의 가죽을 쓰기 때문에 곰팡이가 쉽게 생길 수 있어 더욱 세심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