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기상천외
  • 작게
  • 원본
  • 크게

다리가 너무 길어 '거미'라고 불리며 왕따 당했던 126cm 롱다리 여성

[조글로미디어] | 발행시간: 2017.12.19일 09:16

YouTube 'Barcroft TV'

다리 길이만 무려 126cm인 유명 모델의 과거 어두웠던 아픔이 공개됐다.

최근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세계에서 가장 다리가 긴 모델이라는 타이틀을 가진 여성 홀리 버트(Holly Burt)의 사연을 보도했다.

미국 플로리다주에서 디자인을 전공하던 홀리는 얼마 전 세계 최장 다리 길이를 보유한 여성으로 이름을 올렸다.

놀라운 점은 홀리의 부모님과 언니 모두 큰 키를 가진 최장신 가족이라는 사실이다.

홀리 엄마의 키는 182.5cm, 아빠는 187.6cm 그리고 언니도 키가 180cm로 그녀의 가족은 유전자부터 남달랐다.

YouTube 'Barcroft TV'

홀리 엄마의 키는 182.5cm, 아빠는 187.6cm 그리고 언니도 키가 180cm로 그녀의 가족은 유전자부터 남달랐다.

그중 196cm에 다리 길이만 무려 126cm인 홀리는 가족 중에서도 가장 큰 키를 자랑했다.

길쭉한 다리로 현재 많은 사랑을 받고 있지만 사실 홀리는 과거 긴 다리 때문에 아픔을 겪은 적도 있다.

초등학생 때부터 남다른 다리 길이를 가졌던 홀리는 언제나 친구들의 놀림 대상이었다.

친구들은 홀리의 길쭉한 팔과 다리를 '징그러운 거미'라고 놀리며 홀리를 따돌렸다.

자신의 긴 다리 때문에 친구들과 어울려 지낼 수 없었던 홀리는 항상 위축됐었다.

YouTube 'Barcroft TV'

하지만 체육 시간 때마다 길쭉한 다리를 이용해 빛을 발휘하며 하나둘 장점을 발견하기 시작했다.

홀리는 특출나게 긴 다리로 자신보다 작은 친구를 도우며 삶을 즐기기 시작했다.

성인이 된 홀리는 늘씬하고 길쭉한 다리를 내세워 모델이 되기로 결심했고, 업계에서도 흔치 않은 그녀의 바디 라인을 높게 평가했다.

그렇게 홀리는 현재 196cm의 큰 키를 뽐내며 세상에서 가장 긴 다리를 보유한 모델로 활동 중이다.

홀리는 "과거 긴 다리 때문에 아픔도 겪었지만 지금은 다리가 내 최대 장점이 됐다"며 "뉴욕에서도 내 다리를 보며 모두 놀랍고 아름답다고 말하고 있다"고 전했다.

인사이트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7%
10대 0%
20대 0%
30대 67%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33%
10대 0%
20대 0%
30대 33%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서시장 이전, 업종별 상인들 ‘희비 교차’

서시장 이전, 업종별 상인들 ‘희비 교차’

연길시에서도 오랜 명물 가운데 하나인 연길서시장이 재건공사를 기한내 원만히 마치고 드디여 지난달 3일에 재오픈됐다. 공식적으로 개업한 지 40일가량 되면서 3800여개에 달하는 점포 상인들은 이전과는 사뭇 달라진 분위기를 실감하고 있었다. 과연 상인들의 ‘초반

연길 택시 새로운 차량으로 교체

연길 택시 새로운 차량으로 교체

-12월 31일까지 조사 래년에 연길시에서 대량의 택시차량을 교체하게 된다. 11일, 연길시교통운수관리소로부터 료해한 데 따르면 지난 7일부터 전 시 시민을 대상으로 택시업종에 관한 의견을 광범위하게 접수하고 있다. 이번 조사는 총 9개의 질문을 포함하고 있으며

스마트폰 오래 보는 아이들, 뇌 구조 바뀐다

스마트폰 오래 보는 아이들, 뇌 구조 바뀐다

스마트폰과 같은 전자기기 화면을 오래 보면 아이의 뇌 구조가 바뀌고 뇌 기능 저하를 가져올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CBS방송의 심층보도 프로그램인 ‘60분’은 9일(현지시간) 미국 샌디에이고 캘리포니아대 연구진이 미국내 9~10세 어린이 4500명을 대상으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