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IT/과학 > 과학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깨져도 다시 붙는 유리 첫 개발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7.12.20일 14:39

일본 도꾜대학 연구진이 우연히 자가복구가 가능한 유리 소재를 개발했다.

IT매체 엔가젯은 일본 도꾜대학 연구진이 스스로 치유가 가능한 새로운 고분자(polymer) 재질의 유리를 개발했다고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해당 연구는 최근 과학 전문 학술지 사이언스에도 실렸다. 연구진들은 이 소재를 ‘맞춤형 비공유 교차 결합을 통해 기계적으로 견고하고 쉽게 고칠 수 있는 고분자’로 명명했다. 이 소재는 ‘폴리에테르-티오요소(polyether-thioureas)’라고 불리는 독특한 반투명 고분자 물질로 손으로 압력을 가하는 것만으로도 자가 복구가 가능하다. 깨진 유리를 붙이기 위해 열을 가해야 했던 기존 기술과는 다른 점이다.

“대부분의 경우 부서진 부분을 수리하려면 교차 련결된 네트워크를 재구성해야 하기 때문에 섭씨 120도가 넘는 고온으로 가열해야 한다”고 연구진들은 밝혔다.

이 특수 유리 고분자 물질은 새로운 접착제를 개발하던 중 우연히 발견된 것이다. 연구진들은 실험 중 개발하던 신소재가 손상되어도 원상 복귀하는 특징을 발견했다.

향후 해당 기술이 스마트폰 액정이나 스크린 등에 쓰이면 유용할 것으로 보인다고 엔가젯은 평했다.

종합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63%
40대 25%
50대 13%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양보도 계획도 없이'…"트럼프식 외교 美 신뢰도 ↓"

'양보도 계획도 없이'…"트럼프식 외교 美 신뢰도 ↓"

WP "정상회담 취소, 북미관계 후퇴보다 더 큰 여파" 동맹국엔 부담…역내 긴장 고조 (서울=뉴스1) 정이나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다음달로 예정된 북미 정상회담을 취소한 것을 두고 단순히 북미 관계의 후퇴보다 더 큰 여파가 있을 수 있다는 분석이 나

세계 정상들, 북미회담 취소 “안타깝다” 한목소리

세계 정상들, 북미회담 취소 “안타깝다” 한목소리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24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6월 12일로 예정된 북미정상회담을 취소하자 세계 정상들은 하나같이 “안타깝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전했다.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은 “매우 당황스럽다

불법모금에 대한 인식 제고하자

불법모금에 대한 인식 제고하자

첫째, 해외 회사의 명의로 이른바 해외 재테크 투자, 황금, 선물(期货) 등 대상을 허구로 선전하거나 해외 고급 호텔에서 투자설명회를 개최하는 경우. 둘째, 외국인의 명의로 국내에 개설된 수금구좌로 투자인의 투자금을 받는 경우. 셋째, 회사사이트 등록지, 서버 소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