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국제사회
  • 작게
  • 원본
  • 크게

진짜 산타클로스 무덤은 어디에 있을까?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17.12.21일 09:35
(흑룡강신문=하얼빈)어느새 년말이다. 년말 분위기를 가장 잘 나타내는 날로는 '크리스마스'를 빼놓을 수 없다. 매년 보내는 날이지만 올해는 특별히 따뜻한 지중해 휴양지에서 원조 산타의 발자취를 더듬어보는 것은 어떨까.

  터키 남서부의 유명 관광지로 '신들의 휴양지'라는 수식어가 붙은 뎀레 마을은 터키에서 가장 현대적이고 고급스러운 지중해 휴양지인 안탈리아 주(州)에 속해 있다. 이 일대엔 아폴로 신전 유적으로 유명한 시데(西戴)와 현재도 공연이 열리는 로마 시대 원형극장이 있는 아스펜도스, 케이블카를 타고 올라가면 구름보다 높은 산 우에서 지중해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올림포스, 물속에 잠겨버린 수중도시 게코와 등 다양한 유적지가 즐비해 있다.

이곳에선 지난 10월 전 세계가 깜짝 놀랄 소식이 있었다. 손상되지 않은 1600년 전의 무덤이 발견됐기 때문이다. 무덤의 주인은 바로 진짜 산타클로스인 '성 니콜라스'로 추측됐다. 지금까지 성 니콜라스의 무덤은 11세기 초반에 훼손돼 이탈리아로 옮겨진 것으로 알려졌으나 이 주장이 사실이라면 진짜 산타클로스는 그의 고향인 터키에서 계속 잠들어 있었다.

  '크리스마스'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인물인 산타클로스는 1년에 300일 이상 따뜻한 지중해 연안인 뎀레의 그리스정교회 주교인 성 니콜라스가 그 모델이다.

  서기 240년 유복한 집안에서 태여난 성 니콜라스는 부모로부터 물려받은 유산을 가난한 사람들을 위한 자선활동에 사용했다. 그가 행한 수많은 선행 중 가장 유명한 일화는 지참금이 없어 결혼하지 못했던 이웃집의 세 자매를 도운 이야기이다.

  성 니콜라스는 이들을 돕기 위해 깊은 밤 지붕으로 기어 올라가 굴뚝에 황금이 든 주머니를 떨어뜨렸는데 마침 그 주머니가 벽난로에 걸어놓은 양말에 들어갔다. 아침에 양말 속의 황금을 발견한 세 자매는 몹시 기뻐했고 이 황금으로 무사히 결혼할 수 있었다.

  이 이야기가 알려지면서 중세 이후 매년 성 니콜라스 축일(12월 6일) 전날 밤이면 니콜라스 주교로 분장한 어른들이 아이들에게 몰래 선물을 주는 풍습이 생겼고 이것이 산타클로스 이야기의 원형이 됐다.

 산타클로스도 니콜라스의 라틴어 발음인 '상투스 니콜라스'(Sanctus Nicolaus)가 변형되면서 생겨났다. 산타클로스의 흰 수염과 붉은 옷은 1930년대 코카콜라 광고를 통해 탄생했지만 붉은 옷은 성 니콜라스 주교가 입었던 사제의 의복인 수단에서 유래됐다.

  평생 어린이를 비롯한 다양한 사회적 약자의 편에 섰던 성 니콜라스는 당대 많은 사람으로부터 사랑과 존경을 받았고 그가 서기 345년에 생을 마감한 이후 사람들은 그를 기려 그의 이름을 딴 교회를 지었다. 6세기에 지진으로 파괴됐으나 복원돼 지금도 뮈라에 가면 성 니콜라스 교회에 가볼 수 있다. 이번에 무덤이 발견된 곳이 바로 이 교회이다. 현재는 발굴의 마지막 단계가 진행되고 있으며, 레이더를 사용하여 이 무덤이 도굴되거나 훼손되지 않았음을 확인한 터키의 고고학자들은 이 무덤이 성 니콜라스의 무덤임을 확신하고 있다.

/동아일보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50%
40대 5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로씨야 월드컵 경기장의 국기, 왜 저렇게 생겼지?

로씨야 월드컵 경기장의 국기, 왜 저렇게 생겼지?

로씨야 월드컵에서 경기전 그라운드에 펼쳐지는 각 나라 국기가 참으로 이상하게 생겼다. 흔히 볼수 있는 사각형이 아니다. 사과처럼 생겼는데 웃쪽이 뾰족하다. 말로 표현하기가 쉽지 않다. 이번 로씨야 대회를 맞아 국제축구련맹(FIFA) 사이트에서도 동일한 디자인이

비수같던 혼다의 슛·패스…베테랑 품격

비수같던 혼다의 슛·패스…베테랑 품격

일본이 세네갈에 선제꼴을 내주고도 무승부에 성공했다. 간판스타에서 조커로 격하됐음에도 혼다 게이스께는 월드컵 2경기 련속 번뜩였다. 예카테린부르크 중앙경기장에서는 25일 2018 국제축구련맹(FIFA) 로씨야 월드컵 H조 2라운드 일본-세네갈 전이 열렸다. 결과는

집안 정리, 물건을 버리는 데도 순서 있다

집안 정리, 물건을 버리는 데도 순서 있다

◆옷→책→서류→소품→추억의 물건들 책 <<설레지>>을 쓴 곤도 마리에는 자신만의 정리법으로 일약 스타덤에 오른 정리 컨설턴트이다. 그가 말하는 정리의 기준은 ‘마음이 설레는 물건만 남겨야 한다’는 것. 버릴 물건과 남길 물건을 판가름하는 기준을 ‘설렘’으로 정했다.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