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중앙재정, 신형 농업 사회화 서비스체계 건설에 6.53억원 인민폐 배치

[중국국제방송] | 발행시간: 2017.12.22일 11:07
21일 국가농업종합개발판공실이 소개한데 따르면 농업 사회화 서비스체계 건설을 다그치고 농업의 적정규모 경영과 공급측 구조개혁을 추진하기 위해 2017년에 중앙재정이 6.53억원 인민폐의 농업종합개발자금을 투자해 237개 신형농업 사회화 서비스체계 시범프로젝트를 집중적으로 후원했습니다.

국가농업종합개발판공실의 관련 책임자의 소개에 따르면 올해 들어 중앙재정은 여러 가지 구체적인 조치를 취했습니다. 121개의 토지수탁관리프로젝트 후원에 3.18억원 인민폐의 농업종합개발자금을 투자했으며 적정규모 경영을 보장해주기 위해 신형농업 사회화서비스체계 구축을 추진했습니다. 또 1.65억원 인민폐의 농업종합개발자금을 배치하여 74개의 신형농업 서비스주체 능력향상 프로젝트를 후원함으로써 농업서비스와 현대농업 발전기반을 튼튼히 다졌습니다.

그외 중앙재정은 1,2,3차산업의 융합발전을 적극 추진했습니다. 1.7억원 인민폐의 농업종합개발자금을 투자하여 농업관련기업 혹은 농민합작사연합사가 신형 농업경영주체를 이끌도록 하는 42개의 1,2,3차산업 융합시범프로젝트를 후원함으로써 농민과의 이익연합체제를 보완하고 농업산업사슬과 가치사슬을 연장시켜 농업효율을 높이고 농민수입을 늘렸습니다.

번역/편집: 안광호

korean@cri.com.cn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로씨야 월드컵 경기장의 국기, 왜 저렇게 생겼지?

로씨야 월드컵 경기장의 국기, 왜 저렇게 생겼지?

로씨야 월드컵에서 경기전 그라운드에 펼쳐지는 각 나라 국기가 참으로 이상하게 생겼다. 흔히 볼수 있는 사각형이 아니다. 사과처럼 생겼는데 웃쪽이 뾰족하다. 말로 표현하기가 쉽지 않다. 이번 로씨야 대회를 맞아 국제축구련맹(FIFA) 사이트에서도 동일한 디자인이

비수같던 혼다의 슛·패스…베테랑 품격

비수같던 혼다의 슛·패스…베테랑 품격

일본이 세네갈에 선제꼴을 내주고도 무승부에 성공했다. 간판스타에서 조커로 격하됐음에도 혼다 게이스께는 월드컵 2경기 련속 번뜩였다. 예카테린부르크 중앙경기장에서는 25일 2018 국제축구련맹(FIFA) 로씨야 월드컵 H조 2라운드 일본-세네갈 전이 열렸다. 결과는

아르헨띠나, 사실상 무 감독 체제로

아르헨띠나, 사실상 무 감독 체제로

▲ 아르헨띠나 축구팀의 실권은 감독이 아닌 선수들에게 있었다. ▲ "목이 탄다." 아르헨띠나 축구팀 삼파올리 감독의 선수단 장악능력에 의구심이 제기되고 있다. 아르헨띠나의 내분이 심상치 않다. 영국 매체 ‘데일리메일’은 25일 "나이제리아와 조별 리그 마지막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