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기상천외
  • 작게
  • 원본
  • 크게

치매 앓는 아내 세상 떠나자 '1분' 뒤 따라 죽은 남편

[조글로미디어] | 발행시간: 2017.12.22일 12:42

YouTube 'A NEWS'

노부부는 71주년 결혼기념일을 함께 맞이하고 5일 뒤 한날한시에 눈을 감았다.

지난 19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미국 일리노이주 메디나(Medinah) 지역에 거주하던 노부부 커플이 단 1분 차이로 함께 눈을 감았다는 소식을 전했다.

92세 남편 밥 크레치머(Bob Kretschmer)는 올 초 폐암을 진단받았다.

암은 뼈와 간으로 빠르게 번져갔지만, 밥은 견뎌야만 했다.

90세 아내 루스 크레치머(Ruth Kretschmer)가 알츠하이머 치매를 앓고 있기 때문이다.

YouTube 'gười Việt Daily News'

젊은 시절 남편은 아내를 두고 먼저 세상을 떠나지 않겠다 약속했었다.

살아있을 적 밥은 "암이 온몸에 퍼지고 있어 곧 죽게 될 거야. 근데 아내를 두고 도저히 먼저 갈 수가 없어 어떻게든 버텨내야 해"라고 가장 친한 친구에게 말했다.

지난 12월 16일(현지 시간), 밥과 루스는 행복한 결혼 71주년을 함께 기념했다.

그로부터 5일 뒤 집에서 간호를 받고 있던 루스의 숨이 멈췄다.

아내가 숨을 쉬지 않는다는 얘기를 들은 밥은 간호인에게 루스의 상태를 재차 확인했다.

YouTube 'gười Việt Daily News'

오전 10시 25분, 아내의 사망선고를 들은 밥의 손이 이내 차가워졌다.

루스가 죽고 1분 뒤 오전 10시 26분, 밥은 사망선고를 받았다.

밥과 루스는 지난 1955년 결혼해 메디나 지역에서 아늑한 집을 짓고 지금까지 쭉 함께 살아왔다.

딸 로버타 보스톤(Roberta Boston)은 "부모님께서 생전 평생을 함께 살아온 집에서 눈을 감고 싶어 했다"고 말했다.

1분 차이로 한날한시에 눈을 감은 이 노부부는 어쩌면 이번 생에 운명처럼 맺어졌던 깊은 인연이 아니었을까.

인사이트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6%
10대 0%
20대 0%
30대 56%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44%
10대 0%
20대 0%
30대 22%
40대 11%
50대 11%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일본 정부, 외국인 노동자 35만명 유입 법안 강행 통과

일본 정부, 외국인 노동자 35만명 유입 법안 강행 통과

출입국관리법 개정안 참의원 통과 예정 노동력 부족 현상에 새 체류 자격 추가 야당 강력 반발·보수파들조차 반대 일본 정부가 인구 감소로 인한 노동력 부족 현상을 해소하기 위해 외국인 노동자 유입 확대를 뼈대로 한 출입국관리법을 개정했다. 자민당과 공명당은 8

캐나다 "'미국 요구'로 중국 화웨이 창업주 딸 체포"

캐나다 "'미국 요구'로 중국 화웨이 창업주 딸 체포"

[앵커] 캐나다 정부가 중국을 대표하는 통신 장비 업체 화웨이의 창업주 딸을 체포했다는 소식 앞서서도 여러차례 전해드렸습니다. 미국의 요청이 있었다는 것입니다. 미국과 중국이 무역 전쟁 휴전에 합의한지 1주일도 채 안된 상황에서 벌어진 일인데, 미국이 국가 안

가상화폐 광풍 1년… '추락의 끝'은 어디?

가상화폐 광풍 1년… '추락의 끝'은 어디?

지난해 말 개당 3000만원을 바라보던 비트코인이 힘없이 하락 중이다. 3분기까지 700만원에서 큰 변동을 보이지 않던 비트코인 가격은 11월15일 700만원선이 무너지면서 급격하게 하락했다. 이후 3일만에 600만원대로 밀려난 비트코인은 일주일이 채 지나기 전에 500만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