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국제경제
  • 작게
  • 원본
  • 크게

"한국경제 15년 뒤 세계 8위…중국은 미국 제치고 1위"

[조글로미디어] | 발행시간: 2017.12.26일 18:11

"한국경제 15년 뒤 세계 8위…중국은 미국 제치고 1위" (PG)[제작 조혜인] 일러스트

CEBR "한국 올해 12위서 2032년 8위…15년 뒤 중국-미국-인도 순"

(서울=연합뉴스) 문정식 기자 = 한국 경제 규모가 15년 뒤인 2032년에 세계 8위까지 뛰어오를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26일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영국 경제경영연구소(CEBR)는 이날 발표한 보고서에서 현재 12위인 한국 경제는 2022년에 가면 캐나다를 밀어내고 10위로 올라선 데 이어 2027년 9위, 2032년에는 8위로 한계단씩 상승할 것으로 예상했다.

CEBR의 순위는 달러화를 기준으로 한 것이다. CEBR은 중국이 2032년에 미국을 추월, 대망의 1위를 차지하는 것을 포함해 일부 아시아 국가들의 약진으로 순위가 크게 뒤바뀔 전망이라고 밝혔다.

현재 7위로 평가되는 인도 경제는 내년에 영국과 프랑스를 제치고 5위로, 2027년에는 일본과 독일을 추월해 3위로 각각 올라서며 비약적 상승세를 보일 것으로 점쳐졌다.

2032년에 가면 4개 경제대국에 중국과 인도, 일본 등 아시아 3개국이 포진하는 판도가 된다는 것이다. CEBR은 인도가 이에 멈추지 않고 금세기 후반에는 1위까지 오를 것이라고 본다고 밝혔다.

현재 16위 수준인 인도네시아도 2032년에는 10위에 진입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에 반해 현재 주요7개국(G7)의 일원인 이탈리아와 캐나다는 2032년에 10위권에서 탈락한다는 것이 CEBR의 예측이다.

CEBR이 예상하는 2032년의 주요 경제국들은 ① 중국(이하 현재 2위) ② 미국(1위) ③ 인도(7위) ④ 일본(3위) ⑤ 독일(4위) ⑥ 브라질(8위) ⑦ 영국(6위) ⑧ 한국(12위) ⑨ 프랑스(5위) ⑩ 인도네시아(16위) 순이다.

부산항 신선대부두[부산=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4%
10대 0%
20대 0%
30대 39%
40대 21%
50대 4%
60대 0%
70대 0%
여성 36%
10대 0%
20대 4%
30대 29%
40대 4%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상무부 "美 최대압력, 中에 아무런 영향 없어..대화해야"

상무부 "美 최대압력, 中에 아무런 영향 없어..대화해야"

상무부가 고율 관세 부과 등의 미국의 압력 행사는 중국을 굴복시킬 수 없다면서 대화를 통해 중미 무역분쟁을 해결하자고 촉구했다. 11일 상무부에 따르면 가오펑 대변인은 이날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우리가 수차례 언급했듯이, 미국의 패권주의, 최대 압력 행사는

기내 화장실서 전자담배 피운 려객 형사구류 적용

기내 화장실서 전자담배 피운 려객 형사구류 적용

경찰측, “요행심리 버려야” [장춘=신화통신] 길림성공안청 공항공안국에서 입수한 데 따르면 한 려객이 일전에 비행기 객실 화장실에서 전자담배를 피우다가 승무원에게 발견되여 공항 공안기관으로부터 처벌을 받았다. 경찰측은 비행기의 여러 곳에서는 전자담배를 포

동성 쥐 사이에서 건강한 새끼 태어났다

동성 쥐 사이에서 건강한 새끼 태어났다

중국이 암컷끼리 또는 수컷끼리 생식세포를 결합해 건강한 새끼를 태어나게 하는 쥐 실험에 세계 최초로 성공했다. 포유류에서 단성생식이 성공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일부 새끼 쥐는 성체로 자라 정상적으로 번식까지 했다. 동성의 부모로부터 인위적으로 자손이 태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