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국제사회
  • 작게
  • 원본
  • 크게

"배움에는 때 없어" 대학 나란히 졸업하는 60대 할머니와 20대 손녀 '화제'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17.12.29일 08:54

(흑룡강신문=하얼빈) 60대 할머니와 20대 손녀가 같은 대학을 나란히 함께 졸업해 화제가 되고 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 14일, 시카고 주립 대학에서는 특별한 졸업식이 열렸다.

  수백 명의 학생들 가운데 유독 관심을 모은 졸업생들이 있었기 때문인데, 바로 62살의 할머니 블린다 베리와 25살의 손녀 케리 베리였다.

  할머니 블린다 씨는 경영학 학위를, 손녀 케리 씨는 형사행정학 학위를 받았다.

  이들은 각기 다른 상황에서 다른 이유로 대학을 다녔다.

  블린다 씨는 수년간 병원 사무실에서 일하다 60대의 나이에 창업을 하기 위해 대학을 찾았고, 손녀 케리 씨는 4살 딸의 엄마이자 경호원으로 일하면서 일의 전문성을 높이기 위해 대학을 다녔다.

  할머니 블린다 씨는 평점 3.8점으로 손녀가 받은 3.4점보다 조금 더 우수한 성적으로 졸업했는데, 이들은 선의의 경쟁을 펼쳤다고 전했다.

  이들은 모두 석사 학위까지 받을 계획이라고 한다.

  손녀 케리 씨는 "교육이 성공의 핵심이라는 게 할머니 삶의 좌우명"이라면서 "할머니는 항상 제가 모든 도전을 인내를 가지고 해야 얻고자 하는 바를 성취할 수 있다고 말씀하셨다. 그리고 이것이 지금 우리에게 일어나고 있다"고 벅찬 심경을 전했다.

  할머니 블린다 씨는 "내가 젊은이들 뿐만 아니라 노인들에게도 영감과 자극을 줄 수 있으면 좋겠다"며 "배움에는 때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SBS뉴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7%
10대 0%
20대 0%
30대 50%
40대 17%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33%
10대 0%
20대 0%
30대 17%
40대 17%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뒤로 걷기, 퇴행성관절염에 ‘특효’

뒤로 걷기, 퇴행성관절염에 ‘특효’

산책길을 걷다 보면 뒤로 걷는 사람들을 종종 볼 수 있다. 뒤로 걷는 게 건강에는 어떤 영향을 줄가? 뒤로 걷기는 퇴행성 관절염 환자에게 좋다. 앞으로 걸으면 발뒤꿈치가 땅에 먼저 닿지만 뒤로 걸으면 발바닥의 앞부분이 먼저 닿으면서 무릎에 가해지는 충격이 줄어

中 전국 19개 도시서 ‘전자신분증’ 서비스 실시

中 전국 19개 도시서 ‘전자신분증’ 서비스 실시

- 600여만명, 알리페이 안면인식으로 업무처리 (흑룡강신문=하얼빈)7월16일, 장시(江西) 11개 도시, 충칭(重慶), 샹양(襄陽), 타이저우(臺州) 등 도시에서 ‘전자신분증’ 서비스가 시험 실시되면서 시민들은 알리페이를 통해 발급받은 ‘전자신분증’을 시험 장소에서 사용

고양이 직원이 서비스하는 중국 카페가 있다?

고양이 직원이 서비스하는 중국 카페가 있다?

(흑룡강신문=하얼빈) 최근 중국 항저우(杭州)시에 위치한 '야옹이선녀(喵仙女)'라는 고양이 카페가 화제가 되고 있다. 17일 봉황망(凤凰网)에 따르면 카페 점주는 8마리의 고양에게 QR코드가 새겨진 옷을 입히고 고객에게 서비스를 제공하는 직원 역할을 할 수 있게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