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IT/과학 > 휴대폰/통신
  • 작게
  • 원본
  • 크게

中 내년 4월 모바일 결제한도 등급별 차별화

[기타] | 발행시간: 2017.12.29일 13:36


앞으로 모바일 결제 시 한도가 적용될 예정이다.

최근 중국 인민은행(人民银行)은 <코드 결제업무 규정(시범운행)에 대한 통지>를 홈페이지에 게재해 기술, 결제 한도, 리스크 등에 대한 전반적인 관리감독을 실시할 계획으로 밝혔다고 중국신문망(中国新闻网)이 28일 전했다.

새로운 규정에서는 결제 서비스 업무 자질에 대한 요구를 높였다. 업체들은 <코드 결제 안전 기술규정>을 근거로 리스크 예방 능력이 각기 다른 등급의 고객에 대해 각 등급별로 정해진 결제 한도 내에서 결제하게 된다.

현재는 결제 시 지문, 결제 비밀번호 입력 등을 통해 결제 인증을 하고 있다. 이 두가지 인증 방식 외에 전자 인증서나 전자 서명을 추가해 결제를 진행하는 A등급의 고객은 자체적으로 일일 결제 한도를 결정할 수 있다.

반면 위에 말한 전자 인증서나 전자 서명을 포함하지 않고 지문과 결제 비밀번호를 통해서만 결제 인증을 하는 B등급의 경우 은행계좌 혹은 모든 결제 계좌의 일일 거래한도를 5000위안 미만으로 한다.

지문이나 결제 비밀번호 가운데 한가지 방식만을 통해 결제 인증을 하는 C등급은 은행계좌 혹은 모든 결제 계좌의 일일 거래한도를 1000위안 미만으로 한다.

D등급은 현재 다수 상점에서 볼 수 있듯이 상점 벽면이나 테이블 위에 붙어있는 QR코드를 스캔해 아무런 인증 절차없이 결제하는 것을 말한다. 이 경우 일일 거래한도를 500위안으로 제한할 예정이다.

현재 중국에서는 즈푸바오(支付宝)나 위쳇결제(微信支付) 등을 통해 핸드폰만 있으면 누구나 쉽게 결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별다른 제한이 없고 사용도 편리해 최근에는 대부분의 중국인들이 사용하고 있다. 하지만 이에 따른 금전적 피해 또한 늘고 있어 인증 방식을 강화하는 방식을 통해 결제 한도를 나눈 것으로 풀이된다.

일각에서는 이 같은 결제 한도 규정이 대중의 소비에 영향이 미칠 것이라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업계 전문가들은 "지난 2015년부터 작년까지 모바일 결제를 사용하는 사람 가운데 95% 이상은 결제 금액이 500위안 이하였다"며 "2017년 상반기에도 평균 결제 금액이 108위안으로 상점이나 소비자 모두에게 부정적 영향을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신규정은 내년 4월 1일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이민정

출처:료녕신문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7%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67%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33%
10대 0%
20대 0%
30대 33%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2050년 우리 나라 로인 총인구의 1/3 차지할듯

2050년 우리 나라 로인 총인구의 1/3 차지할듯

북경 7월 19일발 신화통신(기자 전효항): 인구로령화는 우리 나라에서 21세기를 관통하는 기본국정이다. 국가위생건강위원회 당조성원, 전국로령화사무실 상무부주임 왕건군은 19일 2050년 전후까지 우리 나라 로인 인구수는 최고치인 4.87억명에 달해 총인구의 34.9%를

상하이, 부동산보유 상황 온라인으로 검색가능

상하이, 부동산보유 상황 온라인으로 검색가능

앞으로 상하이 은행들은 온라인을 통해 한 가구의 부동산 보유현황을 검색할 수 있게 된다. 상하이은감국과 상하이부동산등기국은 공동으로 관련 '통지'를 발표해 부동산등록정보를 온라인으로 검색가능한 시스템을 개통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은행은 이 시스템을

집값•돼지고기값 더 오르나?

집값•돼지고기값 더 오르나?

최근 중국 관련 정부부처들이 올 상반기 경제현황에 대한 발표와 함께 모든 주민들의 공동 관심사인 '집값 안정 여부', '돼지고기값 인상 여부', '여름철 전기공급 원활 여부' 등 민생관련에 대해 답을 내놓았다고 중국신문망(中国新闻网)이 보도했다. 올 들어 3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