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국제시사
  • 작게
  • 원본
  • 크게

베트남 한류의 진화…자원봉사·공헌활동 ‘눈길’

[온바오] | 발행시간: 2018.01.03일 00:27

KBS뉴스 | 베트남 한류의 진화…자원봉사·공헌활동 ‘눈길’

베트남은 동남아에서 불고 있는 한류의 중심지인데요,

이 곳 한류가 다양하게 진화하고 있습니다.

국악 교실이 열리고, 민간 자원 봉사는 물론 기업의 사회 공헌 활동도 활발해 수교 25년을 넘긴 두 나라 관계를 더욱 돈독하게 만들고 있습니다.

박정호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리포트

베트남 중부의 농촌 마을 땀타잉입니다.

2016년 6월 한국과 베트남을 잇는 벽화가 들어선 마을입니다.

가족의 얼굴이 집벽에 그대로 담긴 이 가족은 그림보다 더 환한 표정입니다.

두나라 미술가들과 자원봉사자, 주민이 힘을 합쳐 벽화 100여 작품을 그려놓은 뒤 우정의 상징으로 떠올랐습니다.

인터뷰 응우옌 티 응옥 짬 : "한국과 베트남이 협력해 이렇게 아름다운 고향 마을을 만들어주셔서 정말 감사드립니다."

하노이 한국 문화원에서는 국악 교실이 한창입니다.

베트남 전역에서 한글 배우기 열풍이 불고 있고 국악 수요도 꾸준히 늘고 있습니다.

인터뷰 응우옌 타잉 흐엉 : "한국음악을 너무 좋아해서 가야금을 공부했어요. 가야금은 리듬이 경쾌하고..."

기업의 사회 공헌 활동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제가 있는 곳은 호치민 인근 항구도시 붕타우로 한국 기업들이 밀집한 곳입니다.

한국 기업들의 사회적 공헌 활동은 한류와 상생 작용을 하면서 기업의 현지화에 큰 도움을 주고 있습니다.

이 기업은 6개월 전 공장 인근 빈민촌에 104가구의 아파트를 선물했습니다.

지역 정부가 토지를 제공해 비용은 크게 들지 않았지만 사실상 노숙 생활을 해왔던 주민들의 삶은 완전히 달라졌습니다.

인터뷰 응우옌 티 튀 : "(전에) 비가 새서 살 수가 없었는데 이사 온 집은 단단해서 살기 편하고 좋아요."

인터뷰 김민석(포스코 SS VINA 부장) : "현지 정부의 반응도 매우 좋고요. 저희 직원들도 본인 활동들을 매체나 트위터를 통해 알리고 있기 때문에 기업 이미지에도 많은 도움이 되고 있습니다."

다양한 한류와 공헌 활동은 양국 협력 관계를 한단계 높여주는 원동력이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정호입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75%
10대 0%
20대 0%
30대 50%
40대 25%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25%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25%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룡정-따푸차이허 고속도로 2020년이면 ‘뻥’ 뚫린다

룡정-따푸차이허 고속도로 2020년이면 ‘뻥’ 뚫린다

화룡시 서성진 룡포촌에서 성남촌으로 이어지는 봉밀하 대교 구간 교량 시공현장. - 올해 24.27억원 투입 예정 연길-장백산 2시간 이내로 연길-따푸차이허 고속도로 2기공사인 룡정-따푸차이허 대상 건설의 화룡 립체교차구간, 팔가자림업국 천수동림산작업소구간 및

중국 '65세 로인 취업률' 세계 6위, 한국 2위, 일본 3위

중국 '65세 로인 취업률' 세계 6위, 한국 2위, 일본 3위

  (흑룡강신문=하얼빈) 고령화 사회에 이어 초고령화 사회가 다가올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로인들의 취업률 또한 증가하고 있다.   최근 신랑재경사이트은 65세 이상 로인의 취업률이 가장 높은 지역으로 아시아가 꼽힌 가운데 중국의 로인 취업률은 36%로 전 세계 순

"먼저 뛰어내리면 나도 떨어지겠다" 비극으로 끝난 커플

"먼저 뛰어내리면 나도 떨어지겠다" 비극으로 끝난 커플

"당신이 뛰어내리면 나도 뛰어내릴 거예요" 영화 <타이타닉>의 한 대사처럼 중국 항저우(杭州)에서 이 같은 일이 실제로 일어나 충격을 주고 있다고 환구망(环球网)이 전했다. 지난 21일 26층의 건물에서 여자가 뛰어내리는 사건이 발생했다. 실시간 방송의 진행자인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