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기상천외
  • 작게
  • 원본
  • 크게

82세 中할머니 농구에 요가까지 '척척'…유명인사 되다

[조글로미디어] | 발행시간: 2018.01.02일 21:24
[CBS노컷뉴스 문수경 기자]

사진=CCTV.COM 캡처

중국 CCTV는 '바스켓볼 그랜드마'(농구 할머니)로 불리며 온라인 유명인사가 된 82세 할머니 유에 진시아를 최근 소개했다.

중국 안후이성 허페이에 거주하는 유에는 운동으로 하루를 시작한다. 매일 아침 20분 동안 농구를 하고, 시간이 날 때면 근린공원에서 무료 요가수업을 진행한다. 65세에 요가에 입문한 그는 수준급 요가 실력을 자랑한다.

유에는 어릴 적부터 농구를 좋아했다. 직접 뛸 수 있는 팀이 없어 혼자 즐기던 그는 노년이 되어서야 허페이의 한 여성 농구팀에 가입했다.

유에가 속한 여성 농구팀은 리 핑이라는 여성 주도 하에 1996년 결성됐다. 원래 이름은 미국프로농구(NBA) 시카고 불스에서 따온 '카우스'(Cows)였지만 2002년 중국어로 '여걸'을 뜻하는 '뮬란'(Heroine)으로 바꿨다.

팀의 평균연령은 60세가 넘는다. 결성 당시 아줌마였던 회원들은 이제 대부분 할머니가 됐다. 유에는 팀내 최고령이지만 실력은 짱짱하다. 팀의 주축 선수다.

2013년 초청경기인 제 29회 글로벌 차이니즈 바스켓볼 인비테이셔널에서 풀타임으로 뒤며 결정적인 리바운드를 수 차례 잡아내기도 했다.

CCTV는 "스포츠가 일상인 유에는 자신의 생활방식을 다른 이에게도 권한다"며 "유에의 긍정적인 생각과 청년 같은 마음, 건강한 삶의 추구는 많은 이에게 영감을 준다"고 보도했다.

리 핑은 과거 한 매체와 인터뷰에서 "새로 이사 온 동네 허페이에서 친구를 만들고 싶어 농구팀을 만들었다. 유에처럼 80세까지 뛰겠다"고 웃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100%
10대 0%
20대 50%
30대 5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뒤로 걷기, 퇴행성관절염에 ‘특효’

뒤로 걷기, 퇴행성관절염에 ‘특효’

산책길을 걷다 보면 뒤로 걷는 사람들을 종종 볼 수 있다. 뒤로 걷는 게 건강에는 어떤 영향을 줄가? 뒤로 걷기는 퇴행성 관절염 환자에게 좋다. 앞으로 걸으면 발뒤꿈치가 땅에 먼저 닿지만 뒤로 걸으면 발바닥의 앞부분이 먼저 닿으면서 무릎에 가해지는 충격이 줄어

中 전국 19개 도시서 ‘전자신분증’ 서비스 실시

中 전국 19개 도시서 ‘전자신분증’ 서비스 실시

- 600여만명, 알리페이 안면인식으로 업무처리 (흑룡강신문=하얼빈)7월16일, 장시(江西) 11개 도시, 충칭(重慶), 샹양(襄陽), 타이저우(臺州) 등 도시에서 ‘전자신분증’ 서비스가 시험 실시되면서 시민들은 알리페이를 통해 발급받은 ‘전자신분증’을 시험 장소에서 사용

고양이 직원이 서비스하는 중국 카페가 있다?

고양이 직원이 서비스하는 중국 카페가 있다?

(흑룡강신문=하얼빈) 최근 중국 항저우(杭州)시에 위치한 '야옹이선녀(喵仙女)'라는 고양이 카페가 화제가 되고 있다. 17일 봉황망(凤凰网)에 따르면 카페 점주는 8마리의 고양에게 QR코드가 새겨진 옷을 입히고 고객에게 서비스를 제공하는 직원 역할을 할 수 있게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