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건/사고
  • 작게
  • 원본
  • 크게

단층집 구역서 화재 발생…겨울철 화재 요주의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8.01.02일 16:24
겨울철에 석탁이나 땔감으로 불을 지펴 실내를 따뜻하게 덥히는 단층집들에서 화재안전에 각별히 주의를 돌릴 필요가 있다.

2017년 12월 28일 아침 6시경,연길시 단명구역 부근의 한 단층집이 갑자기 불길에 뒤덮혔다.연길시공안국 소방대대 특근중대가 현장에 도착했을 때는 이미 불길이 검은 연기를 내뿜으며 주변 단층집구역 전체를 삼킬 기세였다. 소방장병들은 바로 화재진압 작업에 나섰다.

화재진압 작업은 아침 7시 40분에 이르러서야 성공적으로 마무리 되였다.

당시 바람이 강하게 분탓에 불씨는 바람따라 동쪽으로 날려가고 있었다. 마침 동쪽켠에 대량의 장작까지 쌓여져있어 일단 불씨가 날려갈 경우 종잡을수 없이 거세게 번질수도 있었다. 진화작업이 조금만 늦었어도 주변 주민들의 집은 불길에 쓸려 재더미로 될번하였다. 다행히 화재가 일어난 곳은 쓰레기장으로 사람이 살고 있지 않았다.

연길시공안국 소방대대 특근중대 심호림은 겨울철 강풍이 부는 날이 비교적 많기에 땔감이나 석탄으로 아궁이에 불을 지피는 주민호들은 화재발생 예방에 주의를 돌릴 것을 당부하면서 “불을 지피고 나서는 불씨가 꺼질 때까지 꼭 자리를 지켜야 하며 화재발생 위험을 줄일 것을 요구하는 한편 실내 혹은 야외에서 모두 가연성 물질에 주의를 돌릴 것”을 강조했다.



강철 기자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서시장 이전, 업종별 상인들 ‘희비 교차’

서시장 이전, 업종별 상인들 ‘희비 교차’

연길시에서도 오랜 명물 가운데 하나인 연길서시장이 재건공사를 기한내 원만히 마치고 드디여 지난달 3일에 재오픈됐다. 공식적으로 개업한 지 40일가량 되면서 3800여개에 달하는 점포 상인들은 이전과는 사뭇 달라진 분위기를 실감하고 있었다. 과연 상인들의 ‘초반

연길 택시 새로운 차량으로 교체

연길 택시 새로운 차량으로 교체

-12월 31일까지 조사 래년에 연길시에서 대량의 택시차량을 교체하게 된다. 11일, 연길시교통운수관리소로부터 료해한 데 따르면 지난 7일부터 전 시 시민을 대상으로 택시업종에 관한 의견을 광범위하게 접수하고 있다. 이번 조사는 총 9개의 질문을 포함하고 있으며

스마트폰 오래 보는 아이들, 뇌 구조 바뀐다

스마트폰 오래 보는 아이들, 뇌 구조 바뀐다

스마트폰과 같은 전자기기 화면을 오래 보면 아이의 뇌 구조가 바뀌고 뇌 기능 저하를 가져올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CBS방송의 심층보도 프로그램인 ‘60분’은 9일(현지시간) 미국 샌디에이고 캘리포니아대 연구진이 미국내 9~10세 어린이 4500명을 대상으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