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기상천외
  • 작게
  • 원본
  • 크게

버려진 '유기견' 돌봐준 가족의 어린애 살려

[온바오] | 발행시간: 2018.01.03일 22:42

manchestereveningnews

[인사이트] 황비 기자 = 버려진 자신을 정성껏 돌봐준 가족에게 보답이라도 한 것일까.

영특한 강아지는 엄마가 잠든 사이 질식해 죽을 뻔한 아기의 목숨을 구했다.

최근 영국 데일리메일은 잠든 엄마를 애타게 깨워 죽을 위기에 처했던 아기의 목숨을 구한 강아지 루퍼스(Lufus)의 이야기를 전했다.

영국에 사는 여성 에밀리 거니언(Emily Gunnion, 29)는 21개월 딸 벳시(Betsy)를 키우는 워킹맘이다.

평소 강아지를 좋아하던 에밀리는 바쁜 시간 짬을 내 유기견을 위탁받아 돌보는 자원봉사를 시작했다.

manchestereveningnews

에밀리가 맡게 된 건 래브라도 믹스견인 '루퍼스'였다. 루퍼스가 집에 머물게 된 지 며칠 후 딸 벳시가 장염으로 아프게 됐다.

밤새 아픈 벳시를 간호하던 에밀리는 몰려오는 졸음을 견디지 못하고 깜빡 잠들었다.

얼마나 지났을까. 에밀리는 맹렬하게 하게 짖으며 팔을 잡아당기는 루퍼스 때문에 화들짝 잠에서 깨어났다.

루퍼스는 안절부절못하며 에밀리의 팔을 긁고 잡아당기는 등 낯선 행동을 보였다.

manchestereveningnews

뭔가 잘못됐다고 생각된 에밀리는 방에 두고 온 벳시를 떠올리고 급하게 아기방으로 향했다.

아기 침대에는 하얗게 질린 벳시가 목에 무언가 걸린 듯 꺽꺽거리며 신음하고 있었다.

에밀리는 황급히 아기의 목구멍을 틀어막은 토사물을 빼냈고, 벳시는 그제야 편안하게 숨을 쉬기 시작했다.

에밀리는 "밤을 새우느라 너무 피곤해 무슨 일이 벌어지는지도 몰랐는데, 루퍼스 덕에 벳시의 생명을 구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manchestereveningnews

또 "루퍼스가 없었으면 무슨 일이 벌어졌을지 생각하면 너무 끔찍하다"며 고마움을 드러냈다.

이미 가족 같은 루퍼스지만, 안타깝게도 에밀리는 루퍼스를 입양할 수 없는 처지다.

워킹맘인 데다 이미 오랜 시간 함께한 반려견 두 마리가 있기 때문이다.

에밀리는 "진심으로 루퍼스와 함께 지내고 싶지만, 여력이 없다"며 "루퍼스가 좋은 가족을 만나길 진심으로 바라고 있다"고 전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40%
10대 0%
20대 0%
30대 4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60%
10대 0%
20대 0%
30대 6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로씨야 월드컵 경기장의 국기, 왜 저렇게 생겼지?

로씨야 월드컵 경기장의 국기, 왜 저렇게 생겼지?

로씨야 월드컵에서 경기전 그라운드에 펼쳐지는 각 나라 국기가 참으로 이상하게 생겼다. 흔히 볼수 있는 사각형이 아니다. 사과처럼 생겼는데 웃쪽이 뾰족하다. 말로 표현하기가 쉽지 않다. 이번 로씨야 대회를 맞아 국제축구련맹(FIFA) 사이트에서도 동일한 디자인이

비수같던 혼다의 슛·패스…베테랑 품격

비수같던 혼다의 슛·패스…베테랑 품격

일본이 세네갈에 선제꼴을 내주고도 무승부에 성공했다. 간판스타에서 조커로 격하됐음에도 혼다 게이스께는 월드컵 2경기 련속 번뜩였다. 예카테린부르크 중앙경기장에서는 25일 2018 국제축구련맹(FIFA) 로씨야 월드컵 H조 2라운드 일본-세네갈 전이 열렸다. 결과는

집안 정리, 물건을 버리는 데도 순서 있다

집안 정리, 물건을 버리는 데도 순서 있다

◆옷→책→서류→소품→추억의 물건들 책 <<설레지>>을 쓴 곤도 마리에는 자신만의 정리법으로 일약 스타덤에 오른 정리 컨설턴트이다. 그가 말하는 정리의 기준은 ‘마음이 설레는 물건만 남겨야 한다’는 것. 버릴 물건과 남길 물건을 판가름하는 기준을 ‘설렘’으로 정했다.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